날짜는 벌써 3월이라고 하는데, 

체감상 3월인지, 2월인지 잘 모르고 지냈다. 

기온은 여전히 좀 쌀쌀하고 밤낮으로는 아직은 종종

아래 위로 이빨을 부딪히며 떨기도 한다. 



문득, 오늘 독일에도 봄이 온다고 느꼈다. 



나는 원래 계절에 민감하다. 

그 말은 날씨가 꽤 중요한 사람이다. 



비 오는 날씨는 싫어해서 집에만 있고, 

눈 오는 날은 꼭 나가서 사부작사부작 눈을 밟아 주어야 하며,

안개가 자욱한 날은 안갯속을 걸으며 머리카락 끝에 맺히는 이슬 보는 것을 좋아한다. 

볕이 좋은 날엔 자전거를 타고 강변을 거닐고,

바람 부는 날엔 작은 숲을 거닐며 바람 소리 듣는 것이 참 좋다. 



그랬던 내가 독일에 와서 날씨를 잊고 살았다. 

내게 얼마나 날씨가 중요한지 잊은 채 살았다. 

그도 그럴 것이 한국처럼 그렇게 다양한 날씨가 사실 독일에는 없다. 

특히, 겨울엔 비 아니면 그냥 흐린 날. 


왜, 한국은 그렇지 않은가.

흐린 날에도 그냥 우중충 한 날이 있는가 하면, 

흐려도 회색빛이 도는 뭉게구름이 몽글몽글하게 피어있어 운치가 있다. 

회색빛이 하늘에 돌아도 어떤 날은 짙은 하늘, 

어떤 날은 여튼 파스텔 느낌의 회색. 

그런데, 독일의 겨울은 그냥 무채색이다. 끝. 

검은색, 그리고 짙은 회색, 밝은 회색 끝. 



어쨌든 사람들은 적응하고 익숙해지는 동물이고, 

나 역시 예외 없다. 


오늘 문득 날씨 앱에 있는 날씨를 봤다. 

안 그래도 요 며칠 계속 해가 뜨고 꽤 길게 볕이 들었는데, 

의아하기도 하여 날씨 예고를 보았다. 


맙소사. 말도 안 돼. 
일주일 내내 햇.빛.

구름 하나 없이 맑고 맑은 것까지도 아니고 

그냥 하루에 짧은 순간이라도 빛이 있는 날이 독일에서는 얼마나 귀하단 말인가.

어쩌면 당연한 일도 이렇게 말도 안된다고 느껴지는게 독일의 겨울이고 날씨이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현실이 되어가는 것.

바로 독일에 겨울이 올 때, 

꿈이 현실로 이루어지듯이 그렇게 봄이 온다. 


언 얼음 녹이듯 따뜻하고 포근한 봄이 지나면

곧 여름이 온다. 

한국에서는 그렇게 싫었던 여름인데, 

내가 이렇게 여름을 기다리게 되다니. 

신기하다. 


사람은 이렇게 생각지도 못한 순간에 자신의 변화를 깨닫는 것 같다. 

사람은 조금씩 변화하며 산다. 


일 년에 네 번 늘 계절이 변하지만 항상 똑같지 않은 변화.

그렇게 나역시 늘 변해왔겠지만 매번 조금씩 다른 의외의 변화. 


익숙한 것에 머무는 것을 더 좋아했던 내가

이런 사소한 변화에 기분이 좋아진다. 

독일 날씨가 나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그렇게 싫어하던 비도 여름도 기다려지니 말이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느새 봄이 오고 있던걸요. 이름모를 들꽃들이 거리에 피기 시작했습니다.^^

    2016.03.18 04: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들꽃.. 저도 참 좋아하는데...
      들꽃이 피고 파릇파릇 해지는 나무와 산을 보면 마음이 참 괜히 설레여요.
      이런 설렘은 나이가 들어도 늘 어린아이와 다를 것이 없는 거 같아서 좋은 거 같아요. ^^

      2016.03.20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땀이 삐질삐질 나고 더운 건 딱 질색인지라 차라리 가을이 더 좋게 느껴집니다. 여긴 요 근래들어 이상기온 땜에 여름 기온을 찍고있여서 꽃샘추위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2016.03.18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가을이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었어요.
      독일 살다보니 가을이 가을 같지 않고, 외려 여름이 가을 같더라구요.
      한여름에나 잠깐 덥고 유럽의 여름은 우리 나라랑 달라서 그늘에선 시원하거든요.
      그런 여름에 살다보니 이젠 여름도 기다려지네요 ^^
      꽃샘 추위가 곧 올 것 같아요. 우리 짧고 굵게 즐겨보아요~

      2016.03.20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3. 유럽의 겨울은 정말 너무 긴 것같아요. 지금 영국에도 노란 수선화가 여기저기 아름답게 피었는데 드디어 봄이 왔다는 생각이 들어요. Yay!!! :)

    2016.03.18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쵸. 유럽의 겨울은 징그럽게 길게 느껴져요.
      유독 더 지루하고요. 유럽인들이 여행 다니는 걸 좋아하는 게
      어쩌면 이런 지루한 겨울 때문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봄이 와서 너무 좋아요. 레이디님도 봄이 온 걸 축하드려요!
      막 축하해야할 거 같아요. 영국이나 독일이나 겨울 내내 비와 싸웠으니 ㅠㅠ

      2016.03.20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도 필핀에서 지내다보니 비오는 여름 혹은 비 안오는 여름 이렇게 계절도없이 지냈네요. 이번겨울 한국에 방문했다가 입김이 나오는게 신기해서 한참을 멍청하게 입김불며 구경했던게 생각이 나요~ 한국이 계절은 참 다양하고 좋아서 이럴때 그리워요

    2016.03.20 0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의 계절이 다양하다는 거 학교 다닐 때 배우면서는 잘 몰랐는데,
      나와 살아 보니 팍팍 와 닿아요. ㅋㅋ
      이렇게 다양하고 뚜렷한 나라가 또 있을까 싶어요.
      덕분에 4계절 내내 열대성 과일 빼고는 많은 작물을 재배할 수도 있고,
      제 남편은 한 겨울에 한국에서 하우스 딸기가 생산된다는 걸 보고 엄청나게 놀랐었지요. ㅋㅋ

      2016.03.20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 그쵸 진짜 나와보니까 와닿더라구요ㅎㅎㅎㅎ 그 하우스 딸기가 맛있는건데 남편분은 한번 맛보셨는지 모르겠네요~~

      2016.03.20 14:3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