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섭섭할 때라고 썼지만, 

사실 가장 속상할 때가 더 맞는 표현일지도 모른다. 


결혼하고 이주하고 점점 한국의 가족들, 지인들과 연락도 뜸해지고

그렇게 점점 소원해지는 서울에, 한국에 있는 내 가족과 친구들.

몸이 멀어지니 점점 멀어지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인데.

문득 섭섭하고 새삼 속상하다.


일상에서 서운하고 섭섭한 것은 

한국 음식 먹고 싶을 때가 고작이다.

그런데 치킨이며, 보쌈같은 것을 먹는 일들이 

그냥 당연했던 그런 일상이 점점 사치스러운 일이 되어가고 있다. 

그것은 이곳 생활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는 다른 반증일 것이다. 


며칠 전 동생과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데,


"언니.. 나 아퍼.."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 

어디가 아프냐고 물어보면 별거 아닌 감기인데,

그게 그렇게 짠한 거다. 


병원 다녀왔느냐, 

약은 먹었느냐, 귀찮다고 방에 누워있지 말고 병원 다녀와라, 

밥 잘 챙겨 먹어라, 그래야 낫는다. 

고작 내가 할 수 있는 거라고는 이런 잔소리뿐이다. 


조금 오래된 얼마 전에 갑작스럽게 형부가 돌아가셨었다. 

한국에 다녀간 지 1년이 조금 못 되었을 때였고, 

우리 힘든 가족사에 함께 했던 형부라 정신적으로는 형부 이상이었고

어쨌든 형부였기보다는 그냥 우리 가족이었다. 


그런 형부가 하늘로 갔을 때도 나는 한국엘 가지 못했다. 

바로 비행기 표를 구할 수 없었고.

구한다고 해도 이미 다 정리된 뒤라, 

그냥 다음에 들어오란 식구들 말에 독일에 있었다. 


그런데, 그게 정말 두고두고 한이 되고 미안하다. 

그래서 그런지 가족 중에 누가 아프다고 하면 

그게 사소한 감기일지라도 마음이 철렁 내려앉는다. 


처음엔 적응하느라 힘들어서 내가 힘들거나 속상할 때, 

가족이나 친구들이 없는게 그저 서운하고 섭섭했는데, 

지금은 내 가족과 친한 친구들이 힘들고 속상할 때, 

그 옆에 있어주지 못해 미안하고 맘이 더 크다.


허황된 줄은 알지만, 그래서 가끔 그런 상상을 한다. 

누군가 초능력을 준다면 난 주저않고 순간이동 능력을 갖고 싶다. 


어쩌면 이제는 지금 내 남편이 있는 여기가 내 가족인데, 

그게 가족인데 가족 같지 않은 느낌이랄까. 

아무래도 삼십 년을 넘게 같이 지지고 볶고 살았던 시간 때문에 그런 것 같다. 


형부를 그렇게 보낸 것처럼

혹시 내 언니나 동생, 부모님 아플 때 함께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현실에

가끔은 일상에서도 목이 멘다. 

그런데, 어쩌랴, 이런 것들 모르고 선택한 삶이 아닌데.. 

어제, 오늘, 독일에는 연신 해가 떴다. 

귀하고 귀한 독일의 겨울 볕이 이제는 제법 길어졌고 낮도 어느 틈에 길어졌다. 

이런 생각이 드는 날은 그런 볕조차도 슬퍼 보인다. 


사실, 타지에 살면서 내가 가장 섭섭할 때가 아니라,

타지에 사는 내게 내 가족과 지인들이 제일 섭섭할 때가 

이런 때가 아닐까 싶다. 

이런 날은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남편이 참 얄밉다. 

오늘 밤 먼저 잠든 토마스 씨, 괜히 퍽퍽 한대 쥐어박으면 기분이 좀 나아지려나.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6.02.28 05:0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최근에 얼굴도 보고 다행이에요!
      물리적 거리가 참 별거 아닌듯 별거인거 같아요.
      얼마전에 여행다녀온거 같은데 제대로 보질 못했어요.
      조만간 다시찬찬히 구경하러 들릴게요 ㅎ;)

      2016.02.28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6.02.28 13:16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공감해요. 사실 저도 그리 오래된것도 아닌데 벌써 그래요.
      제가 안하면 잘 닿지 않고.
      제가 해도 저 살기 바빠 반갑고 살갑게 대해주지도 않죠.
      첨엔 너무 서운했는데 기대를 버리니 덜 서운하지도 않더라구요.
      저는 나중에 후회하기 싫은마음에 제 나름대로 표현하고 살기로 했어요.
      저도 이러다 어느 순간 비슷해지겠죠.
      슬플것도 서운할것도 아닌데 그래도 가끔 이런 마음 어디라도 표현하고 비슷한 마음인 사람이 공감해주면 전 그런대로 괜찮더라구요.
      사는게 다 그런거같아요^^;;;

      2016.02.28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족과 떨어져 사는 사람들이 느끼는 비슷한 감정이 아닌가 싶습니다.^^;

    2016.02.28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쩔 수 없는 일이죠. 그럼에도 그냥 가끔은 혼잣말하듯 투정부리고 툴툴 거리고 싶을 때가 있는 것 같아요. ^^;

      2016.02.28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16.02.29 02:31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 손으로 어찌 할 수 없는 부분이죠.
      그래서 멀어지면 멀어지는 대로 소원해지면 소원해지는 대로
      그렇게 그냥 지켜봐야만 하는게 가끔은 싫어요.
      그래도 이런 날 있으면 가까워지고 또 좋으 날도 있겠죠.
      그런 날 마음껏 웃을 수 있게 barroco 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내 몸은 내가 챙겨야죠~

      2016.03.01 03:38 신고 [ ADDR : EDIT/ DEL ]
  5. 힐데님이나 저처럼 해외에 와서 오래 사는 사람들은 누구나 마음 한구석에 이런 감정이 있을거라고 생각해요... 저도 신랑 하나 믿고 한국을 떠나왔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가깝던 가족이며 친구들과 점점 멀어지는 느낌도 들었고... 얻은 것보다 잃은것이 더 많게 느껴지는 왠지 제가 큰 손해보고 맞바꾼 느낌이 들었던적이 있었어요. 초기엔 결혼하자고 한 신랑이 조금은 원망스럽게 느껴질때도 가끔 있었죠. 그래서 아무 것도 모르는 신랑이 옆에서 태평스럽게 잘 자고 있으면 아무 잘못도 없는 신랑 한대 꼬집어 주고 싶었던 적도 있고... ㅎㅎㅎ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저도 한국의 가족들도, 또 친구들도 다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 같아요. 이젠 연락할 때마다 서운함보다는 반가움이 훨씬 더 많이 느껴지는 ... 약간은 서로 포기하고 편안하게 서로의 기대치를 낮춘 경지에 이르렀다고나 할까요? ㅋㅋㅋ 어쨌든 힐데님 기운내세요!

    2016.02.29 0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이해되요. ㅎㅎ
      저는 언어도 적응이 안되어서(사실 지금도 ㅠㅠ)
      초반에는 너는 왜 하필 독일인이냐며 괜히 울며 따진 적도 있었죠.
      위로해주시고 따뜻한 말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그런대로 지내다가도 문득 문득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그런 마음을 그냥 담아 봤구요.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사랑하나 믿고 이억만리 떠나와
      여기서 이러고 사나 싶은..
      그래도 레이디님처럼 함께 공감하고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어서
      이렇게 오늘도 어제처럼 살아가는 거 같아요.
      많이 감사해요!! :)

      2016.03.01 03:36 신고 [ ADDR : EDIT/ DEL ]
  6. 위에 사진처럼 좋은날이 가득할거에요!
    항상 응원합니다!
    Viel Erfolg! :)

    2016.03.02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머, 독일어 ㅠㅠ
      응원 정말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호랑이 힘이 불끈불끈 솟아 나는 거 같아요. ㅋㅋ
      Danke sehr und gleichfalls viel Erfolg und Glück~

      2016.03.03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7. 체코 생활에 많이 적응했다 생각했는데, 아직도 이런 글 읽으면 눈시울 붉어지는 건 어쩔수 없나봐요.
    결혼해서 해외 사시는 분들이라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마음이 아닐까 싶어요~
    이렇게 글로라도 훌훌 털어버리셨기를 바라며 ...

    2016.04.12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토닥토닥...
      아이 낳고 육아하면 그래서 더 우울하고 힘들다는데...
      프라하님도 힘내세요~이렇게 체코가 제 2의 고향이 되겠지요. ^^

      2016.04.13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런가봐요. 가족 이야기만 들어도 금방 글썽글썽 거리는거 보면요.
      이제 체코 반 한국 반 아이가 생겼으니, 체코도 제 새로운 고향이겠죠 :)

      2016.04.13 06:51 신고 [ ADDR : EDIT/ DEL ]
  8. 파워블로거이시네용 ~~~^^ 글남겨주셔서 저두 구경하고 갑니당 앞으로 외로운 타국생활 소통하며 지내용

    2016.08.02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파워 블로거 아니에요. ㅋㅋ
      저도 시작한지 그리 오래 되지 않았답니다. ㅋ
      반가워요~

      2016.08.02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두 시작한지 아직 한달안되었아용 ㅋ 학교다니고 알바하느라 바쁘긴 하지만 먼가 틈이 생기면 너무 적적하고 외로움을 탔는데 이거 시작하고나서부터 먼가 삶이 더 재밌어졌어용 ^^

      2016.08.02 23:3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