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프랑스로 여행을 다녀왔을 때 있었던 일이다. 

나는 독일의 남서부에 살고 있어서 마음만 먹으면 국경을 넘어 프랑스로의 여행이 쉬운 편이다. 

차로 1시간에서 길어야 2시간 30분 이면 이미 프랑스 국경을 넘게 된다. 


독일에서는 장거리 운전을 해 본 적이 없었고 

또 프랑스 교통 법규도 모르고 불어 공포증이 있어서 프랑스로 운전해서 놀러 가 볼 생각을 못 했다. 

그래서 늘 시엄마나 시아빠와 함께 다니거나, 남편이 운전할 때 끼어서 주로 다녔다. 

그때는 내가 운전 하지 않았고 유심히 보지 않아서 몰랐는데, 

이번에 여행하면서 프랑스의 이상한 교통 법규를 알게 되었다.  

프랑스 여행시 운전 주의 사랑일 수도 있다.


일단, 그 전에 도로 표지판. 


독일에서 운전하다가 강을 건너 국경을 넘으면 

프랑스 표지판이 시작되는데, 

갑자기 원둘레 라인도 두꺼워지고 글씨도 커져 있다. 


독일의 속도 표지판


프랑스 속도 표지판


대단히 큰 변화는 아니지만, 

늘 독일의 표지판에 익숙해져 있다가 프랑스 표지판을 보니

작은 변화가 크게 느껴지고 약간은 위협적으로 느껴졌다고 해야 할까. 

마치. "너 이 속도를 지키지 않으면 큰일 나!" 라고 외치는 것 같았다. 


그런데, 이것보다 더 나를 당황스켰던 프랑스의 교통 법은 따로 있다. 


차선이 1차선과 2차선 두 개만 있는 경우, 

2차선에 있던 차량이 1차선으로 끼어 들 때, 왼쪽 깜빡이 등을 켠다. 

여기까지는 같다. 


그런데, 추월하게 될 경우, 

보통은 2차선에서 1차선으로 끼어들 때, 왼쪽 깜빡이를 켠 다음, 

추월한 다음, 다시 오른쪽인 2차선으로 끼어들 때는 오른쪽 깜빡이를 켠다. 

이것이 내가 생각하는 보통(?)의 교통 법규이다. 

우리나라도 그랬고, 독일에서도 그랬기에, 

또 보통 교통 법규가 비슷하기에 어쩌면 당연하게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런데, 프랑스에서 추월할 땐

2차선에서 1차선으로 차선 변경 시, 왼쪽 깜빡이를 켜는 것은 똑같은데, 

그 이후 추월할 때까지 계속 왼쪽 깜빡이를 켜두는 것이다. 

그러니까, 2차선에서 1차선으로 차선 변경 후에도 계속 왼쪽 깜빡이를 켠 상태로 추월하고

오른쪽으로 곧 다시 추월해서 차선 변경을 한다면, 

켠 왼쪽 깜빡이를 끄지 않고 그대로 유지한 상태에서 오른쪽 차선인 1차선으로 다시 차선 변경을 한다!


오 마이 갓!
처음에 그 광경을 보았을 땐, 


왜 저렇게 운전하지.

깜빡이 켜는 걸 깜빡했나. 

아니, 바보야? 왜 오른쪽으로 끼어들면서 왼쪽 깜빡이를 켜는 거지?


라는 생각을 했는데, 

그런 차량이 한둘이 아니었다. 

그래서, 프랑스 사람들이 하도 교통 법규를 안 지켜서, 

그래서 속도 표지판도 그렇게 굵직하고 진하게 표시했나 보다 생각했다. 


그런데, 며칠 운전을 하면서 보니까, 그렇다고 하기엔 너무 많은 운전자가 그렇게 운전하고 있었다. 

그래서 프랑스에만 있는 조금 다른 법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고, 

돌아와서 남편에게 물어보니 남편이 언젠가 그것에 관련된 기사를 본 적이 있다고 했다. 

그래서 찾아본 구글링. 

역시 한국어로는 찾을 수가 없었다. 

독어로 관련 내용을 찾을 수 있었다. 

(참고 기사: http://www.n-tv.de/reise/Franzosen-wollen-nicht-draengeln-article232376.html)

 

역시나 그런 법률이 있었던 거였다. 

법률로 정해서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아는 바로는 권장하는 운동 같은 것이었다. 

그리고 실제로는 대부분 차량이 그렇게 운전했다. 


처음엔 기존에 익숙한 규칙 때문에 헷갈리고 조금 짜증도 나고 번거로웠지만, 

생각해보면 단순히 추월만 하는 차량과 변경한 차선에 계속 머물 차량을 구별할 수 있으니

나름 편리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추월 차량과 머물 차량을 구별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구별하지 않아도 큰 불편함이 없다고 생각하기에,

굳이 남다른 법률로 다른 유럽국이나 해외에서 온 운전자들을 혼란시키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어쨌든, 프랑스로 여행을 가서 운전하시게 된다면, 주의해야 할 사항이다!


정보가 유익하였다면, 공감 하트 기억해주세요! 로그인 없이 공감해주실 수 있어요! ^^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이 이야기 들어본 것 같아요. 다른 차량이 너무 바짝 붙어서 따라오는 것(tail-gating)을 막기 위해서 일부러 그렇게 운전한다고 얼핏 들었던 것 같은데... 그냥 핑계인 듯... 실제로 겪으면 머리카락이 곤두설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저도 유럽의 도시들을 방문하다 보면 운전을 좀 난폭하게 하는 나라들을 보게 되는데 프랑스도 그 중 하나 같아요... ㅎㅎ

    2016.03.28 0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납득이 가는 법규이긴 한데
      실제로 뒤에서 보고 있음 조금 멘붕이더라고요;;;
      막 빠른 고속도로에서 기존에 익숙한 룰이 있어서 그런지;;;
      운전이 조금 거칠기도 하고 그래서 그런 법이 생겼나 싶기도 하고.
      여튼 마모된 도로도 많고 운전도 상대적으로 거칠고..
      프랑스에서 운전하는 내내 얼마나 신경을 썼던지..국경 넘어 독일로 진입하니 심리적으로 뭔가 안심이 되더라고요.
      그래도 독일 번호판 달고 어리버리 다닌 절 보며 프랑스인들도 답답했겠죠..
      어이쿠 독일에서 왔구만..그래서 어리버리 길도 잘 모르는구만..하면서요 ㅎㅎ

      2016.03.28 15: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