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네 집에 놀러 갔다가 

한국에서 친동생이 사 왔다는 작은 그림 액자를 보았다. 

나무와 가지로 말의 형상을 그린 그림이었는데, 

판화를 찍은 것인지 그림을 그린 것인지는 살짝 모호한 그런 그림이었다. 

어쨌든, 실내장식용으로 집에 걸어두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한국에서 산 것이기도 하고

친구네 집 액자는 어른 손바닥보다 조금 큰 사이즈여서 조금 더 큰 그림을 갖고 싶었다.


한국도 그렇지만 독일도 그림값이 아주 금값이라 

누가 선물해주지 않으면 쉽게 쓰기 어려운 금액이다. 

갖고는 싶고 쉽게 결정을 못 하고 있다가, 

그래 그려보자! 라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친구네 집에서 본 그림

과감하게 켄버스를 구입하고 연필로 쓱쓱,

그리고 있는데, 남편이 와서는 갸웃갸웃하면서 유심히 보는 거다. 

고개를 왼쪽으로 돌렸다가, 오른쪽으로 돌렸다가, 270도 회전하여 곡예를 부리듯. 

그러더니 하는 말?


"Was malst du?" (뭘 그리는 거야?)

"뭘로 보여?"

"나....나뭇 가지?"

"응, 또?"

"또??"

갑자기 진땀을 흘리는 토마스 씨. ㅋㅋ


"까만 삼각형 비슷한 것도 보이고, 나무들 사이에 눈도 보이고,

음, 나무에 떡국 떡 같은 것도 걸려 있네."

이번에는 내가 진땀을 흘린다. 


일단, 완성해서 그림을 다시 보여주기로 하고, 

완성한 후 보여주었다. 


"이번엔 뭐가 보여?"

"음.........겨울 숲?"

"겨울 숲?"

"응, 나뭇잎이 없이 앙상한 나무들이 있으니까."


다시 진땀을 흘린다. 

그림을 다 그리고 자괴감에 빠져 한쪽에 세워두고 난 내 볼일을 봤다. 


'그림이 커서 그런가? 왜 숲을 보질 못하고 나무만 보는 거지?'


그리고 한참 뒤, 거실로 돌아온 남편, 

다시 한참 그림을 보더니,

"여보, 말이 있어!"


-_-;;;;;

인테리어 비용 절약했다고 좋아는 하는데, 

토마스 씨의 엉뚱함이 살짝 당황스럽기도 했다. 

켄버스의 크기는 B4 사이즈 정도 인 것 같다.

말처럼 보이지 않나? 

얼룩이 말?

친구들은 다 알아보는데 왜 때문에 여보만 이렇게 느린 거지?


남편의 엉뚱함을 보니 토마스 씨가 나를 소소하게 웃겼던 일이 생각이 난다. 

토마스 씨는 한국어로 강아지를 멍멍이라고 하는 것을 알고 있는데, 

어느 날, 텔레비전에 작은 강아지가 나왔다. 

그걸 본 토마스 씨. 


"여보! 망망이~ 망망이~ 귀엽다~"

"망망이?"

"네! 망망이에요."

"아니에요. 멍멍이에요."

"아니 아니요. 망망이에요."


막 우기길래 멍멍이가 맞다고 알려주니, 

커다란 개는 멍멍이고, 작고 귀여운 강아지는 망망이라는 것이 남편의 이론. 

한번 소리 내면서 해보면 멍멍과 망망에서 크기가 느껴진다나. 

우기는 그 소리를 듣고 있자니, 

정말 그런 것 같기도 하고......


한국말을 배워서 자기만의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내는 토마스 씨. 

자꾸 듣다보면 묘하게 설득력이 있다. ㅎ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마스씨 너무 귀여우세요..ㅎㅎ 전 그림에서 말이 금방 보이던데... ㅋㅋ 그림 멋져요. :)

    2016.03.24 0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엔 그리는 중간이라서 그렇다고 생각했는데,
      왜 완성되고도 몰랐는지, 나중에 와서 무슨 보물을 발견했다는 듯이.
      말이 보인다고 하는 말 듣고 혼자 그냥 웃지요. ㅎㅎ
      그림엔 소질이 없어서 이 그림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거 같아요. ㅎㅎ

      2016.03.24 03:34 신고 [ ADDR : EDIT/ DEL ]
  2. 안녕하세요, 소스킹이에요~
    남편분이 너무 귀여우시네요 :)
    그림도 정말 똑같이 잘 따라그리셨네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제 블로그에도 놀러 와주세요 :)

    2016.03.24 0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블로그보니 정말 소스킹이시던데요? ^^

      2016.03.25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6.03.25 00:39 [ ADDR : EDIT/ DEL : REPLY ]
    • 칭찬 들을 만큼은 아니지만 좋은 덕담해주시니 기분은 좋네요 ^^
      남편은 감각보다는 아무래도 잔머리가 발달하는 것 같습니다.

      2016.03.25 01:12 신고 [ ADDR : EDIT/ DEL ]
  4. 원 그림에서도 말이 보이고, 힐데님 그림에서도 말이 보입니다.^^
    전에도 말했지만, 힐데님 그림솜씨 장난 아니예요.
    저는 힐데님 같은 그림솜씨는 없으니, 다음번에 이사가면 우리가 여행에서 찍은 사진들 중 멋진 풍경 사진들만 골라서 확대해서 인테리어 할려고 합니다.ㅋ

    2016.03.25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남편이 그러네요, 처음 그림을 보여준 것이 다 완성된 것이 아니어서 말을 보지 못했고, 완성 된 것을 보여주었을 때는 너무 가까이 봐서 말이 안 보였다고, ㅎㅎ 이 말을 꼭 전해달래요 ㅋㅋ
      솜씨라고 하기에 그저 열심히 copy 한 것인지라 ^^;;
      다음에 이사가면 어떻게 제 말그림 하나 선물해드릴까용? ^^

      2016.03.25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5. 정말 잘 그리셨어요! 떡국 떡 같은 것이 무엇일까 궁금했는데 말의 눈이었군요. 어쩌면 힐데님께서 나뭇가지를 너무 잘 그리셔서...토마스씨는 나뭇가지에서 눈을 떼실 수가 없어서 말인줄 모르셨던 것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2016.03.28 0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그래도 가지 하나 하나 보느라 전체를 못 본거라고 변명하긴 했어요.ㅋㅋ
      블로그에 올렸고 사람들이 다 알아보는데 당신만 나중에 봤다하니까..
      자세히 보면 안보일수도 있는거라며 ㅋㅋ

      2016.03.28 15:0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