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프랑크푸르트까지 가서 부재자 투표를 하고 왔어요. 

투표가 끝나고 안내하시는 분께 이것저것 물어봤는데, 독일에 부재자 투표 신청을 하신 분이 약 1,200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1,200개의 표가 다시 전국 각지로 흩어지겠지요. 

그렇게 흩어진 이 작은 표가 얼마나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공정한 투표가 진행된다는 가정하에,

이런 표 하나하나가 모두 소중하다고 생각해서 다녀왔습니다.


친한 동생들과 프랑크푸르트 영사관까지 왕복 200km 조금 못 되는 거리를 다녀왔어요. 


여의도에 있는 사무실에 온 기분이었어요. 

한국 사람들도 많고~

엘리베이터 안에 한글로 된 안내문도 붙어 있고

한국 사람들과 한국어로 이야기 하니 제가 정말 한국에 있다는 착각이 ㅠㅠ

정말 창피했지만, 투표가 끝나고 인증샷도 하나 찍어 봤어요. 


제가 뽑은 분이 당선이 되면 정말 좋겠네요. 

간절한 바람을 담아 투표권 행사 완료하고 왔네요. 

건물도 현대식이고 한국 사람들 만나고 한국어 듣고

투표도 하고 기분이 참 좋았어요. 이때까지는.


그런데 오랜만에 프랑크푸르트까지 갔는데 그냥 올 순 없죠. 

프랑크푸르트에는 한국 식당이 많아서 골라 먹는 재미가 있거든요. 

저 사는 곳은 딱 한 데밖에 없거든요. 

아니, 두 군데 더 있긴 한데 그곳은 관광객들은 몰라도 저처럼 살고 있는

현지 거주인들에게는 한국의 식당 같은 느낌이 아니라. 

외국에 있는 한국 음식을 파는 독일 레스토랑 같은 느낌이 더 들어서 거의 가지 않거든요. 

그런데, 사실 오늘 조금 우울해요. 

정말 거금을 내고 평소에 먹을 수 없는 메뉴를 주문했거든요. 

아귀찜. 

정말 이제까지 먹어왔던 아귀찜 맛이 아니었어요. 

아구가 그렇게 질긴 생선이었나 싶은 생각도 나고. ㅜㅜ

독일에선 북부 끝을 제외하고 생선 먹는 게 쉽지 않거든요. 

굉장히 비싸기도 하고 생물을 아무거나 쉽게 살 수 있지도 않고요. 

그래서 비싸도 맛있으면 되지 하는 마음으로 시켰는데 정말 많이 우울했어요. 

사실, 아귀찜이 한국에서도 싼 음식은 아니니까, 

비싸다고 생각도 안했어요. 

그런데, 정말 이모디콘 블로그에 자제하려고 하는 편인데 

오늘은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걸로 한페이지 도배하고 싶어요. ㅠㅠ


상호명을 밝히기 좀 껄끄러워서 참고하시고 싶은 분들은 비밀 댓글 남겨주시면

개인적으로 알려드릴게요. 


밥하고 둥굴레차도 2인분 시켰는데, 

1인용 미니 주전자에 1인용 처럼 티백 하나에 물만 조금 더 넣고 잔 하나  챙겨주신 게 다였어요. 

티백이 아니라 진짜 둥굴레를 넣은 차를 바란 것도 아니었고, 

적어도 그냥 차 주전자는 인당으로 주실 줄 알았어요.  

아니면 1인용보다는 조금 이라도 더 큰거?

다른 테이블에도 보니 1인용 차도 전부 같은 주전자에 나오더라고요. 


블로그에 이런 글 올리는 거 정말 별로 안 좋아하는데, 

프랑크푸르트에서 한국식당 가실 분들에게 꼭 참고가 되는 마음에 씁니다. 

사장님 내외분은 친절하고 나쁘지 않았는데............

음식점에 가는 건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어서 가는 거 아닐까요.. 


기대 많이 안했는데도 살짝 우울하네요. 

한국 음식 너무 먹고 싶었거든요. 


순대, 한국 생크림 케이크, 육개장, 족발 김치, 곰탕, 설렁탕, 뼈다귀 해장국, 막국수, 짜장면, 오모리 찌개, 아귀찜, 해물찜, 오징어 순대, 오징어 볶음, 튀김, 김말이, 꿀떡, 인절미, 바람떡, 짬뽕, 백설기, 등등등 

기분 좋았다가 음식에 대한 향수만 커져버렸어요. ㅎ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 멀리까지 가셔서 투표하셨군요. 수고하셨어요. 짝짝 저도 이번 총선에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 비싼 아귀찜... 정말 속상하셨겠어요. 저도 여행지에서 비슷한 경험 몇 번 했는데, 그것 때문에 여행까지 망친 것 같은 기분이 들 때가 있더라고요. :(

    2016.04.04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프랑크푸르트가 사는 곳에 그리 먼 편은 아니라
      가끔 가긴 하는데,
      이제까지 갔던 식당중에 제일 실망스러운 맛이었죠.
      재외투표하고 기분 좋게 룰루랄라 갔다가..기분이 ㅠㅠ
      역시 생선은 바닷가 근처에서 먹는게 진리라고 깨닫고 왔습니다 ㅎ

      2016.04.05 16:28 신고 [ ADDR : EDIT/ DEL ]
  2. 투표하셨군요 ^^. 아귀찜 맛나보입니다~

    2016.04.04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에도 썼지만, 아귀찜은 그냥 콩나물 고추장찜 맛이 었어요. ㅠㅠ
      조미료 안썼다고 엄청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셨는데,
      개인적으로 저는 조미료를 조금 쓰더라도 맛있는게 더 좋아요 ㅠㅠ

      2016.04.05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3. 힐데님 옆모습은 20대 초반같은데요...^^
    기대에 못미치는 음식은 정말 왕짜증이죠.
    저는 해물찜을 좋아하는데, 해물하고는 거리가 먼 사막도시인 미국 라스베가스에 해물찜을 하는 어느 한국식당을 발견했어요. 그래서 그동안 못먹은 것까지 다 먹는다고 2인분을 주문해서 먹은 적이 있는데, 사실 아까워서 먹긴 했지만 실망을 많이 했더랬지요. 그 때 얻은 교훈은 바다가 없는 곳에서는 해물요리는 안먹는 게 낫다였다지요.ㅎㅎ

    2016.04.05 0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치님은 그래도 저보다 연배가 있으시지만 그나마 비슷한 세대라 600만 달러 사나이랑 소머즈를 아시겠죠?
      머리로 다 가려진 옆 모습에서 20대를 느끼시니.. 순간 육백만달러 사나이와 소머즈 생각이 났어요 ㅋㅋ
      해물찜, 아귀찜 정말 정말 좋아해서 저도 가끔 해먹기도 했는데, 제가 한 게 차라리 낫다는 생각이..;;;;
      김치님 말이 맞아요. 삶이 지혜고 교훈 인것 같아요.
      바라가 없는 곳에서 해물요리는 정말 아닌듯 해요.
      독일은 바다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북쪽 끝에 겨우 조그맣게 있는 것이 전부인지라 없다고 봐도 무방하죠. ㅎㅎ

      2016.04.05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4. 와 멋지시네요 200km를 달려서.. 진정한 애국자이자 이 나라의 주인!
    삭당가서 착하고 좋은 분들이 주인이면 컴플레인도 왠지 못하겠고... 그래도 컴플레인하는게 주인분들을 위해서 좋지않나싶어요~
    역시음식은 현지음식이 젤 맛나나봐요 아무래도 재료도다르고...
    멀리까지가서 기쁜 맘으로 오랜만에 한국음식먹은건데 많이 속상하셨겠네요..

    2016.04.05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프랑크 푸르트 자체는 편도로 70km 면 가는데
      영사관은 좀 외곽에 있는지 조금 더 걸리더라구요.
      애국자는 아닌데, 해외살면 아무생각없던 사람들도 애국자가 되는 거 같아요. 아직도 저는 대한민국 국민이고.
      현재로서는 앞으로도 국적을 바꿀 생각은 없거든요. ^^
      그러니, 언제 제가 한국에서 살게 될지 모르는 일이니 나라의 일꾼을 뽑는 일에도 적극 참여해야죠. ^^;;;
      컴플레인은 생각도 못했어요.
      워낙 식당 음식에 자부심이 있다는 느낌이랄까..
      인도에서 먹었던 한식당보다 별로였어요. ㅎㅎ
      그래도 그 분들이 친절하셨어서 상호 공개는 하지 않고 그냥 필요하신 분들만 알려드릴려고요. 참고로만요.

      2016.04.05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는 한국에서 새로 생긴 작은식당에 갔는데 부부인데 딱 조기 퇴직후 부부가 배워서 식당파린 분위기더라구요. 돈까스를 주문했는데 소스도 그냥 수퍼에서 산거같고...맛있냐고 물어보시는데 차마 별로라는 말을 못하겠고..ㅜㅜ
    결국 얼미안가서 가게 문 닫았는데 그때 솔직히 말하지 않은게 후회되더라구요.. 생각해보면 얼마든지 좋게 고칠점을 얘기해줄수 있었는데.. 제가 제대로 못했던 생각이 나서...ㅎㅎ
    맞아요 저도 6개월정도 잠시 외국에서 지낸 적이 있는데 애국자되더라구요 한국에 사건나면 엄청 걱정되고..
    저도 힐데님처럼 외국에 정착해서 애국자 하고싶어요 ㅎㅎ

    2016.04.05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타깝네요. 그 식당 ㅠㅠ
      그런데, 저기 저 한국 식당은 어지간하면 계속 갈거 같아요.
      구글에서는 평점이 좋더라구요. 어쩌면 외국인 입맛에는 맛있을 지도 모르죠.
      글고, 외국에 정착해서 애국자로 사는 삶, 현실은 그렇게 예쁘지 않아요 ^^;; 힘든 것도 많고 서러울 일도 많고~

      2016.04.05 19:12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 독일인 입맛에 맞을수도 있겠네요.
    환상보다는 한국의 문화나 부자를 위한 정치와 부패가 너무싫더라라구요..
    외국에서도 한국인이 소수일땐 뭉치는데 좀만 많아지면 싸운다던데.. 독일에서 한국인들의 삶도 나중에 한번 써주시면 좋을거같아요^^

    2016.04.06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어쩌면 신기하게 그리운 한국음식이 비슷하네요 :) 전 한국 가면 꼭 아귀찜이나 해물찜 먹으러 가요.
    통통한 콩나물에 김 넣고 참기름 떨어뜨려 밥 비벼먹으면 얼마나 맛있는지~ 상상만으로 즐겁네요.

    식당은 기대에 많이 못미쳐서ㅠ아쉬우셨겠어요. 그래도 먼걸음해서 투표까지 하고 오셨으니 대단하세요

    2016.04.07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아귀찜, 해물찜 정말 먹고 싶지 않나요? ㅠㅠ
      식당은 정말 두고두고 ㅠㅠ
      매번 한국 가기전에 다이어리에 빼곡하게 써놔요.
      뭐뭐 먹고 올지. 그렇게 써놔도, 아무리 오래 있다가 돌아와도,
      그 리스트에 것들을 전부 먹어보지도 못하고 돌아오게 되네요.
      먹는게 뭐라고 참 사람이 이렇게 단순하게 되는 건지....ㅎㅎ

      2016.04.07 20:21 신고 [ ADDR : EDIT/ DEL ]
  8. 재외부재자 투표하러 힐데님처럼 멀리 가지는 않았지만, 나름 기차타고 1시간정도 갔는데..
    한인 타운 지역이라 함께 간 친구와 "투표하고나서 뭘 먹으러 갈까?!"를 주제로 일주일정도 설레었더랬죠 ㅎㅎ
    저희는 감자탕 먹으러가서 풍족하게 밥말아 먹고 나왔습니다

    비쌌지만 만족스럽지 않았던 아구찜 이야기를 들으니 제가 안타깝네요 ㅠㅠ
    고대하던 음식을 한 입 먹었을때 상상했던 그 맛이면 세상 부러울 것이 없는데 말이죠..

    2016.05.01 2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그래도 뭐뭐 사이트에서 부재자 인증하신거 잘 봤습니다~
      한국 음식은 언제나 그립네요. ㅎㅎ

      2016.05.02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9. 한국 오시면 드시고 싶은 한식 제가 쏠게요 ㅎㅎ

    2016.05.11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쿠. 바쁠텐데....우리 토마스나 만나줘. ㅋㅋ 떡볶이만 사먹어도 우린 행복할거 같다. ㅋㅋ

      2016.05.12 02: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