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나는 그럴 때 카페에 갔다. 

창가에 앉아서 따뜻한 커피 한 잔 손에 들고 창문 밖에 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하거나, 

멍하니 앉아서 밖의 풍경을 구경했었다. 

가끔은 친구들을 만나기도 하고 드물게 술도 한 잔씩 했다. 


무엇보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스트레스가 무지막지하게 쌓여 주체 안될 때는 한강에 갔다. 

서울에 살면서도 서울이 답답하다고 느끼지 않고 살았던 이유이기도 하다. 

도심에 나무나 공원은 별로 없지만, (요즘엔 공원이 많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갈만한 산들이 많았고 조금만 나가면 쉽게 한강 둔치에 닿았다. 


강변을 따라 하염없이 걷거나 자전거를 탔다. 

이런 것들이 여유치 않을 때는 

너무 늦지도 너무 이르지도 않은 밤, 가까운 대교 하나 찾아서 천천히 강바람 맞으며 걸었다. 

걷다가 중간쯤에 멈춰서 오가는 사람이 없을 땐, 

목이 찢어져라 소리를 질러보거나 노래를 불렀다. 

나는 술을 잘 못해서 이렇게 마음을 달랬다. 


이런 것도 여유치 않을 땐, 

내가 있는 곳이 강을 넘지 않은 곳이었다면, 무작정 걸었다. 

종로에서 홍대입구까지 걸어본 적도 있고,  안국동에서 수색까지 걸어온 적도 있었다. 

미아 3거리에서 광화문까지도 걸어보고, 강남역에서 압구정까지도 걸었다. 

걷다가 지치면 버스를 타거나 택시를 타면 그만이었기에 항상 걱정 없이 걸었다. 


이런 것들 중 하나, 그날 내 기분이나 컨디션에 따라 하고 싶은 대로 하고 나면, 

마음이 조금씩 평상심을 되찾곤 했다. 


그런데, 독일에선 이 중 그 어떤 것도 이전처럼 할 수가 없다. 

이전과 같을 거란 거, 기대하지도 않고 당연한 거라는 건 알고 있는데, 

이전의 1할도 비슷한 방법으로 내 마음을 갈무리할 방법이 없어졌다. 

그렇게 몇 년이 흐르고 지금도 여전히 딱히 달라진 것은 없다. 



사람 마음이란 게 살다 보면 참 자주 간사해진다. 

이 고개만 잘 넘으면 뭐든 다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으면서, 

막상 잘 넘어가면 그때 마음을 금방 잊어버린다. 

늘 옆에 있을 때, 늘 거기 내가 있었을 때, 

너무 당연했던 것들이 간절한 어떤 것으로 변하는 것도 한 순간이고

간절한 것이 내 것이 되었을 때 감사했던 마음도 금방 잊는다. 


여기 와서 얼마 안 되어 토마스 씨와 우연히 찾은 호수가 있었는데, 

그 호수를 혼자 가고 싶은데 도저히 위치를 찾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오늘 우연히 그 호수를 찾았다. 

며칠 엄청난 비를 쏟아내고 오늘 오후에서야 조금 갠 하늘 사이로 빛이 조금씩 호수로 떨어졌다. 

아무래도 이곳을 이따금씩 찾게 될 듯하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멋진 호수로군요
    저도 기분도 그렇고 걸어 갈만한데 아직은 없는데 한군데쯤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 기분도 그럴때 한번 나서 봐야겠습니다^^

    2016.06.06 0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호수 멋지죠? 이것도 볕이 없이는 하나도 예쁘지 않아요;; ㅎ
      독일 날씨는 정말 변화무쌍한데 올해 봄은 지금까지 봄 중 최악인거 같아요. 정말 우중충하고 비도 많이오고 조금 괜찮은 겨울 수준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볕이 들면 집에 있기가 아깝고 나가면 들어오기 싫어집니다. ㅎㅎ 볕ㅇ 너무 너무 소중합니다. ㅎ

      2016.06.19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진이 아니라 정물화를 보는 것 같은 정말 아름다운 호수네요. 기분이 그러할 때 갈 곳이 있다는 건 참 좋지요. 난 그런 곳을 아직 못 찾았는데, 힐데님은 댜행히도 찾았으니 축하해요! ㅎ
    이 포스팅의 첨부터 마지막 글귀까지 모두 격하게 공감합니다. 힐데님에게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니깐요. 특히 해외살이 하는 사람들은 이 글에서 힐데님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아마 다 알거예요.^^
    제 맘을 촉촉하게 하는 글...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2016.06.06 1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요즘 너무 투정부리고 있죠? ㅠㅠ
      벌써 몇년을 살아도 독일 날씨는 정말 적응이 안됩니다.
      원래도 약간 우울함과 센치함을 달고 사는데, 독일 날씨가 너무 그지 같아서 마음도 자꾸 따라가네요.;;;
      해외 산다는 거 어릴 땐 은근 낭만적이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웃겨요. ㅎㅎ 항상 위로 감사해요~

      2016.06.19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6.06.19 19:00 [ ADDR : EDIT/ DEL ]
  3. 마지막사진은 사진보디 예술에 가깝네요ㅋㅋ 짱 잘찍으셨어요

    2016.06.09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날씨가 좋으면 대충 찍어도 다 예술처럼 나오는 거 같아요.
      그래도 칭찬들으니 기분은 좋네요^^ 감사합니다~

      2016.06.19 16:43 신고 [ ADDR : EDIT/ DEL ]
  4. 간만에 티스토리 로그인해서
    힐데님 블로그왔어요^^
    호수 넘나 멋진거같아요 저도 직접 호수 가서 보고 싶네요ㅋㅋㅋ
    글고 한국은 장마철인데
    전 장마철도 우울해서 못견디는데 힐데님은 오죽하시겠어요?힘내시길

    2016.07.02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다님 오랜만이에요! 안그래도 소식 궁금했어요. 오랜만에 오시면서 저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항상 기쁘고 감사해요^^
      한국은 장마라고 뉴스에서 봤어요. 달달한거라도 하면서 비다님도 넘 오래 우울하지 않으시길 바라요.

      2016.07.03 17: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