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이 너무 지저분해 보여서 처음으로 이케야에서 조립식 상자를 하나 사 왔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토마스 씨에게 사다 달라고 한 다섯 번쯤 부탁하니 사 왔다. 

내가 상상했던 것보다 너무 크긴 했지만, 그런대로 정리가 되긴 해서 그냥 쓰기로 했다. 



"여보, 나 이거 조립해 줄 거지?"

"네네네~그런데! 나중에~"



나중에라고 말하는 것 보니 오늘 안에는 안 할 것 같은 불길한 느낌적인 느낌이 든다. ㅎ

결국 내가 해보기로 하고 난생처음 이케야 조립에 들어갔다. 

남편이랑 침대랑 테이블이랑 이것저것 같이 해보긴 했지만, 

작은 상자여도 혼자 해보는 건 처음이라 설명서를 펼쳤는데..................



아놔, 뭐 이리 복잡한 거임? 

나름 공대 나온 여자인데, 하하하함낭러ㅏ너리ㅏㄴ멂ㄴ;ㅣ -_-

설명서는 그림으로 그려져 있어도 왠지 제 3세계의 언어 같은 건 왜일까?


그래도 여차저차, 이래저래, 요리조리 대충, 그럴싸하게 완성을 했다. 

그런데, 뭐, 이리 부품이 많이 남은 건지;;;;;

그래도 얼추 비슷하게 생긴 것끼리 설명서 그림을 보며 끼워 맞췄는데도! 그런데도!!

여전히 남아 있는 부품들;;

남편이 쪼르르 달려와서 내가 조립한 탁자를 보고 엄지를 치켜세웠는데, 

곧 다시 얼굴이 이상하게 변했다. 



"여보! 그런데, 이건 뭐예요?"

"그... 글쎄, 뭘까?"




 

해맑게 웃는 나를 보더니 남편이 혼자 빵 터졌다. 



"여보가 조립한 건데, 여보가 모르면 어떡해?"

"글쎄, 그러니까. 아무리 봐도 쟤네들은 어디에 쓰는 건지 모르겠네."


"아이고."



한국말로 아이고, 아이고 하는데, 그게 왜 이리 웃긴 건지...

대충 흔들어보고 힘을 주어 눌러봐도 튼튼한 거 보니 쟤들은 없어도 될 것 같다고 

그냥 쓰겠다고 하니, 또 옆에 쭈그리고 앉아서 "아이고. 아이고" 하고 있다. 

그게 곡소리로 들리는 것은 기분 탓이겠지? 



정리해도 정리한 듯 정리 안 한 정리한 것 같은 이것도 기분탓일 거야. 

하하하ㅏㅇ라ㅓㅁㄴㄴ로ㅓㅗㅁㄴㄹㅣ러 -_-;;

나이가 들어가니 이런 것도 잘 못하나 보다. 

나름 공대 나오고, 전자기기나 조립품 사용설명서 없이도 뚝딱 잘했는데, 

이젠 설명서를 봐도 모르겠다. 그 쉽다는 이케아 조립인데. 

옷장 같이 어려운것도 아니고 걍 네모 박스 모양 작은 탁자인데.. ㅠㅠ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소스킹이에요~
    이케아 조립이 은근 복잡하더라구요 ㅎㅎ
    그래도 만들어 놓고 보면 그럴싸한게
    뿌듯하더라구요 :)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제 블로그에도 놀러 와주세요 :)

    2016.05.11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케아..다 좋은데, 내구성이 별로 좋지 못한 게 흠이죠. ㅠ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놀러갈게요~

      2016.05.12 02: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조립 같은거 잘 못해요.^^;;;;; 그래서 이케아 가구 사고 싶어도 못산다는
    물론 한국에선 경기도 광명시에만 이케아가 있어서 사러 갈려고 해도 가는데 돈이 더 들듯요.ㅋㅋㅋ
    나중에 남편분한테 해달라고 하셔서 꼭 완성하시길

    2016.05.12 0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충 완성은 했는데...막 무거운거 올리고 그럴거 아니라서..
      갈곳 잃은 다른 부품들은 그냥 어디 잘 짱박아두고 이렇게 쓰려구요.
      남편한테 뭐 한번 부탁하려면 제가 하는 것만큼 귀찮아져서 ㅎㅎ
      광명시에 생겼다는 건 봤는데..제가 독일 넘어 오고 생긴거라...
      정말 궁금하긴 해요~

      2016.05.18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도 이케아는 예전에 제가 싫어하던 레고 놀이 같은 느낌… ㅋㅋ 그래도 이케아에 들어가기만하면 나올 때 왜 그렇게 충동구매한 물건을 가득 들고 나오는지 매번 놀란답니다….ㅎ

    2016.05.13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레고..듣다 보니 그러네요. 정말~
      이케아는 충동구매질로 유명하죠. ㅋㅋ
      저도 이케아만 가면 어린 아이가 되어서 남편이랑 이거 사고 싶네 어쩌네 막 이럼서 싸워요. ㅋㅋ

      2016.05.18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케아에 가면 너무 재밌는게 많아요 ㅎㅎ 조립하고 나면 성취감도 느껴지고 말이죠.. 이케아의 설명서 스타일에 익숙치 않으셔서 어려우셨을 수도 있어요! 저도 처음 몇번은 갸우뚱 갸우뚱했는데, 이제는 좀 익숙해져서 따라하겠더라고요. 그러나 이제는 결혼을 했으니 기왕이면 남편을 꼬드기고 꼬셔서 해달라고 하는 쪽으로.. 크크

    2016.05.15 1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원래 손으로 뚝딱이며 하는 거 좋아했는데...
      안하다 보니 이젠 취미가 떨어진건지...나이가 들어서 이젠 그런게 귀찮아진건지..ㅋㅋ 여튼 예전 같지 않아요. ㅎㅎ
      책상이나 옷장 같이 덩치 커다란 건 남편한테 넘기고 자잘한거라도 연습이라도 해둬야지..언제 어떤 일이 닥칠지 모르니..ㅋㅋ

      2016.05.18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ㅎ
    저런거 잘 하시는분들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2016.05.17 0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끄럽습니다. 이건 이케아 제품 중에 정말 조립할 것도 없는 수준이거든요. ㅎㅎ
      이건 그림 설명서가 잘 되어 있어서 그림보고 똑같이 생긴 부품 찾아서 그래도 그림처럼 하면 되서 진짜 쉬워요. (저도 어렵다고 써놓고서 ㅎㅎ)
      공수래공수거님은 그냥 한 번 보시면 뚝딱 하실거 같아요~ 진짜로~

      2016.05.18 00: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