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전에 글을 쓰면서도 자주 썼던 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독일의 날씨다. 

독일 날씨는 정말 천방지축이라 예측이 불가능하다. 

특히 겨울이 되면 유독 심하다. 

아침에 해가 들어도 곧 우중충해지거나 장대비를 쏟아내기 일쑤며,

아침부터 쏟아지는 비가 잠깐 멈추는 사이 눈부신 햇살이 내리쬐다가도

곧 다시 우중충해지기도 한다. 


이곳에서 나고 평생을 살아온 독일인들도 겨울이 되면 우울우울 열매를 먹은 듯 침울해진다. 

그러니, 유학생이나 나 같은 이주민들은 오죽할까. 

외국인들은 겨울만 되면 매일 하루에 한 번씩 다짐한다. 



"이 지긋지긋한 독일의 겨울 날씨. 

내가 올 겨울 지나고는 반드시 독일을 떠나고 말테다."



이런 다짐을 수없이 반복하다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한계에 도달할 때쯤이면

어느새 봄이 와서 꽃이 피고 파릇파릇해진 나무들 사이로 

겨우내 사무치게 그리웠던 햇살이 내리쬐기 시작한다. 

지난겨울 지독했던 우울한 날씨 따윈 금세 잊고 반가운 햇볕을 즐기다 보면, 

그렇게 봄을 지나 여름이 오고, 

은근슬쩍 오는 둥 마는 둥 했던 가을도 지나 갑자기 우울해지면 그때서야 자각을 하곤 한다. 



"언제 겨울이 왔지?"



그리고는 다시 이를 갈며 내년 봄엔 꼭 떠날 생각을 한다. 

독일에서 산다는 것은 이런 반복을 하며 사는 것이다. 

참 사람 단순하다. 


여러 번 썼지만, 

내가 독일에 온 첫해는 독일에서도 40년 만에 최악의 일조량을 자랑했던 악명 높은 해였다. 

이런 악랄한 날씨에 익숙한 독일인들 사이에도 자살이 급증했을 정도였으니...

12,1,2,3월까지 볕이 들었던 날이 열흘도 되지 않았다. 

그것도 하루 종일 볕이 든 것이 아니라, 하루에 잠깐이라도 볕이 들었던 날이 말이다. 

그럼 눈이라도 펑펑 오던가. 딱 한번 눈이 오는 것 같더니 그냥 비가 오거나 우중충하기만 했다.

그때 내가 정말 지독하게 우울해서, 독일에서 못 살겠다고 매일 남편에게 우는 소리를 했다. 

내가 눈으로 눈사람 만드는 걸 얼마나 좋아하는데, 

독일에 와선 미니 눈사람도 못 만들겠다고 별거 아닌 걸로 죽는 소릴 했다.

착한 우리 남편은 그런 내 불평에 싫은 소리 한 번 안 하고 늘 받아줬다. 



"조금만 기다려. 곧 봄이 올 거야. 

봄이 오면 독일에서 살게 된 게 아주 조금은 좋다고 느끼게 될 거야."


"그러니까!! 그놈의 봄은 언제 오냐고!!!!! 그 전에 난 우울해서 죽어 버리고 말 거야."



그래도 시간은 흘렀고 독일에도 봄이 왔다. 


4월의 어느 따뜻한 봄 날, 

일찍 일어난 남편이 나를 흔들어 깨웠다. 



"여보. 여보 일어나. 일어나요. 빨리~"



어색한 한국어에 애교 섞인 목소리로 나를 깨웠지만, 나는 더 자고 싶어서 화를 냈다. 



"슬푸다. 일어나요. 빨리."



잠결에 화낸 것이 미안하여 억지로 눈을 뜨고 몸을 일으켜 세웠다. 

일어나자마자 남편에게 등 떠밀려 부엌으로 향했다. 

부엌문을 열어젖히며 남편은 한쪽 손을 펼쳐 보였다. 




"짜잔! 눈 와요. 눈. 예쁘다!"




부엌 창문으로 가득 하얀 꽃이 가득 만개해있었다. 

그 모습이 너무 예쁘고 아름다워서 마치 눈꽃이 핀 나무 같았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왈칵 났다. 


"왜요. 예쁘다. 안 예쁘다?"


"아니. 예뻐. 정말 예뻐. 고마워."



그때 왜 멍충이처럼 눈물이 났는지 잘 모르겠다. 

그렇게 혹독한 첫겨울을 보내고 이제는 그런대로 겨울을 잘 난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되면 우리 집 앞에 필 눈꽃을 기다리며 오히려 설렌다.

올해도 어김없이 우리집 부엌엔 눈꽃이 피었다.


(+)) 사진으로 담으니 생각보다 안 예쁘네요. ㅠㅠ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지네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6.04.22 0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꽃들은 언제봐도 기분이 설레설레 합니다.ㅎ 비키니짐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016.04.23 06:00 신고 [ ADDR : EDIT/ DEL ]
  2. 독일에서 거주하시나봐요.ㅎㅎㅎ 제 쌍둥이 동생도 이제 곧 독일로 이민 간답니다.

    2016.04.22 05: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쌍둥이. 저의 로망입니다. ㅠㅠ
      쌍둥이는 무조건 예쁘고 귀엽고 그저 사랑스럽습니다.
      왜 동생분만 가시나요? 남쪽으로 가시나요?
      제가 남쪽사는데 북쪽은 남쪽보다 날씨 더 우울하거든요. ㅎㅎ
      쌍둥이는 떨어져서 지내면 막 아프고 그런거 영화에서만 그런건가요? 두 분의 사는 이야기도 참 궁금하네요. 옆에 두고 친구 먹어서 수다 떨고 싶어요~ ㅎㅎ

      2016.04.23 06:02 신고 [ ADDR : EDIT/ DEL ]
  3. 사진 잘나왔는데요?^^ 글고
    유럽은 다좋은데 날씨변화가
    넘 변화무쌍한게단점이더라고요 햇빛쨍쨍한 나라로 장기여행이라도 가줘야 힐데님 살듯싶네요 ㅜㅜ

    2016.04.22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반절은 제가 본 아름다움이 전해졌을거 같아 다행이네요 ^^
      독일만 그런게 아니라 파리 날씨도 변화무쌍핟라구요. ㅋㅋ
      이제 봄이 와서 전 살만해졌어요.
      봄이 오면 유럽만큼 또 이쁜 곳이 없잖아요~
      참, 라 비다님 추천으로 그 노래 들었는데, 웬열. 중독성 쩔어요.
      지금 며칠 째, 후렴구가 웽웽거리거든요. ㅎㅎㅎㅎㅎ
      책임지세요~ ㅎㅎ

      2016.04.23 06:05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런 변화무쌍한 날씨가 감수성이 짙은 독일 예술가들을 탄생, 배출시키는 거 같습니다.

    2016.04.22 1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닌게 아니라 진짜 그런 설이 있더라고요.
      독일에서 겨울 두 번만 보내면 평범한 사람들도 감수성 폭발합니다. ㅋㅋ
      바로코님도 한 감수성하시는데.. 미국 살아서 정말 다행이에요.
      설마 씨애틀 사시는 거 아니뇨? ㅋㅋ
      전 씨애틀 아니고 포틀랜드 아래 유진에서 한 9개월 살았었는데,
      거기도 감수성 폭발하는 날씨로 절대 뒤지지 않던데요~ ㅎㅎ

      2016.04.23 06:07 신고 [ ADDR : EDIT/ DEL ]
  5. 난 눈보다 차라리 비를 택하리라...ㅎ
    눈이 오면 눈사람 만들고 싶다는 힐데님의 순수함에 제 입가에 미소가 살짝...^^
    저는 눈이라면 지긋지긋하기에...저는 순수함과 거리가 먼 뇨자예요.ㅋㅋ
    글을 읽어보니, 독일 날씨가 캐나다 벤쿠버 겨울 날씨랑 비슷한 것 같으네요.
    근데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부엌이라면 설겆이 하는 것도 과히 나쁜지 않을 듯합니다.^^

    2016.04.23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김치님이 부러운 것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바로 그거랍니다!!!
      며칠전에 포스팅에서도 얼마전까지도 눈내린거 보고 얼마나 눈에서 하트가 뿅뿅나왔는지...보시면 짜증나셨을 정도에요 ㅋㅋ
      독일 날씨 우울하기로는 런던이나 미국 씨애틀에 뒤지지 않는 거 같아요. ㅎ

      2016.04.23 06:09 신고 [ ADDR : EDIT/ DEL ]
  6. 오스트리아가 독일보다 날씨가 더 좋은것인지.. 저는 겨울에 날씨때문에 우울한적은 없는거 같거든요. 하긴 우울하다고 느낄 시간이 없게 바쁘게 지내기도 했네요.^^; 창밖에 저 꽃은 벚꽃인가요? 아님 자두꽃?

    2016.04.23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천성이 좀 고독씹는 운명인거 같아요. 재미로 사주를 봐도 항상 외로우나 그렇지 않으나 고독을 느끼며 사는 성향이라고^^;;;;;;;
      바쁘게 지내도 그 와중에 또 뭔가 울적해지는 거 보면 꼭 날씨 탓만은 아닝요. 그냥 날씨 탓하면 마음이라도 편해지니까..ㅎㅎ
      글고 오스트리아 날씨가 독일보다 아닌게 아니라 정말 더 좋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
      꽃은 벚꽃은 아니고...자두도 아닌데, 뭔지 모르겠네요^^;;;;;
      이뻐서 뭐래도 다 좋습니다~

      2016.04.23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7. 요즘 한국도 날씨가 안 좋습니다
    흐리고 비오고 미세먼지에..거기다 황사까지
    맑은 봄날 ..옛 이야기가 되 버린듯 하합니다
    오늘도 잔뜩 흐린닐입니다
    그래도 꽃은 핍니다^^

    2016.04.23 0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봄하면 꽃이죠.
      독일에 봄엔 들에 양귀비가 지천으로 피는데, 그것도 한 두해나 신기했지,
      지금은 가끔씩 한국의 진달래, 철쭉이 보고 싶을 때가 있어요~
      봄에만 볼 수 있는 꽃인데 봄에 한국에 꽃놀이 맞춰서 있던 적이 오래된지라..
      미세먼지 괜찮아지면 곧 다시 쉬엄쉬엄 산책하실 수 있길 바랍니다~

      2016.04.23 06:14 신고 [ ADDR : EDIT/ DEL ]
  8. 아이고, 왜 나도 눈물이 나냐고요.
    그래도 공기좋은 독일이 전 더 부러워요.
    요즘 같아선 정말 숨쉬는 순간순간이 다 지옥같아요. ㅜㅜ
    멋진 남편분이에요. 그만 울자... ^^

    2016.04.23 0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고, 라라님. 괜히 죄송스럽네요.
      우리 라라님도 한 감수성 하시는 거 같아요~ 그런분들 참 좋아요.ㅎ
      남편이 이벤트 하는 성격은 못되고 가끔 지나가면서 한 말을 한번씩 기억했다가 살짝 감동을 주는 게 있어요.
      그러다가 한번씩 제 속을 긇어서 점수 다 깎아먹지만..ㅠㅠ
      친한 동생이 그러더라구요.
      부부싸움 칼로 물베기라는 말 저희 부부 보면서 느낀다고 ^^;;

      2016.04.23 06:17 신고 [ ADDR : EDIT/ DEL ]
    • 맞아요. 저 한 감수성이다 못해 울보~ ㅠㅠ
      부부사이가 좋은 분들 복 많은 거라 생각해요.
      저희도 친구처럼 사이가 좋은데, 사이가 좋지 못하다면 정말 이만한 고통이 없을 것 같아요.
      알콩달콩 이쁜 이야기 많이 들려주셔요. ^^

      2016.04.25 05:10 신고 [ ADDR : EDIT/ DEL ]
  9. 그노래 좀 우울하면서도
    좋아요 저도중독되었네요ㅋㅋㅋ

    2016.04.23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 사실 고등학교 시절 독일 유학을 갈 뻔했는데 이런 변화무쌍하고 우중충한 날씨를 견디지 못하고 탈선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해서....

    미국행도 시애틀 근처인 몬테나주로 갈 뻔했지만 ㅋㅋㅋㅋ 다행스럽게도 따뜻한 동남부 지역에 정착하여씁니다.

    2016.04.23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신의 한수였네요..동부에 정착하게 되신거..ㅎㅎ
      그래서 독어를 배우셨었군요~이것도 신의 한수라고 생각합니다만..ㅎㅎ

      2016.04.24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11. 날씨 부분 정말 심하게 공감되요. 저도 겨울을 날 때면, 정말 유럽 못살겠다~~ 하다가도
    봄이 되면 공원 산책가니, 여기저기 공원 많은 유럽에 살고 있어 어찌나 감사한지요.

    해가 지날수록 유럽 겨울 날씨에 대해, 포기하게 되는것 같아요 ^^

    2016.04.23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유럽 겨울에 어느정도 익숙해진거 같아요.
      안그래도 밀루유님 블로그보고 공감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봄이 너무 예쁘니 그때 기다리며 사는 거겠죠..
      우리 같이 힘내요^^

      2016.04.24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12. 그저께 제가 남편에게 "난 날씨 우울한 나라에선 못지낼 것 같아.. 영국으로는 가지말자" 라고 했었는데..
    남편이 "그러면 웬만한 독일지역은 다 안되겠네" 라고 했었더랬죠 ㅠㅠㅠ

    햇빛이 나도 모르는 얼마나 큰 위안을 주는지 잊고 지내다가,
    몇일식 우중충한 날씨가 계속되고 저의 우울함?짜증레벨?이 올라갈 때 새삼 햇살을 너무나 그리워하게 되어요.

    크~ 마음으로는 한국이나 오스/독일로 가서 살고 싶다가도
    날씨 생각하면 캘리포니아에 사는 친구들이 부러워요 ㅎㅎ

    2016.05.01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지간하면 피하시라고 하시고 싶네요.
      그런데..바캣님 같은 분이 제 근처에 친구로 오시면 좋겠다 싶어서 막 꼬시고 싶은 유혹도 있네요.

      2016.05.02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 오마ㅎㅎ 황송하옵니다
      저도 힐데님+토마스님 커플 계신 곳이라면 날씨가 좀 우울해도 즐겁게 지낼 수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ㅎㅎㅎㅎ 집 안에서 고기 궈먹고 놀면 되지요

      2016.05.04 21: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