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살면서 가장 아쉬울 때는 아무래도 먹고 싶은 것이 생각날 때이다.

그중에서도 너무 당연하게 먹었던 것들을 더는 당연하게먹을 수 없을 때이다.

가령, 방앗간에서 2천 원에 한 팩 사 먹는 떡이나 지천으로 널린 분식집이나 편의점에서 매우 손쉽게 1-3천 원으로 사 먹을 수 있는 김밥이 있다.

, 그리고 지금은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700원 정도에 사먹을 수 있는 삼각 김밥!

내 사랑 김밥과 삼각 김밥은 이제 아주아주 특별한날에 아주아주 맘을 먹고 직접만들지 않으면 먹을 수 없는 귀한 음식이 되었다.

 

특히 김밥은 정말 이틀에 한 번은 사 먹었던 나의 일용한 양식이었다.

만들어 먹는 것이 어려운 것은 아닌데, 워낙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지라 자주해 먹지 못하는데, 그래서인지 한번 하면 김밥 장사 할 것처럼 끊임없이 말고 또 만다.

 

이런 김밥은 우리 시부모님도 매우 좋아하는 한국 음식인데,

어느 날 시누가 자기 남자친구와 함께 꼭 김밥을 먹고 싶다고 부탁을 했다

대충 말면 끝나는 일인 줄 알고 있는 시댁 식구들에게 얼마나 힘든 음식인지를 보여주고 싶어서 모든 재료를 들고 시댁으로 향했다.

 

시금치, 당근, 단무지, (밥통), (나는 비엔나소시지), 참치, 마요네즈, 슬라이스 치즈, 우엉(구할 수 있을 때), 달걀, 소고기(육식을 사랑하는 남자들 때문에), 참기름, 간장, 물엿, 소금, 후추, 참깨를 펼쳐 놓으니 여기서 첫 번째로 놀랐다.

 

이렇게 많은 재료가 들어가다니!!

독일에서 우엉을 쉽게 구할 수는 없는데 나는 되도록 같이 만들어 먹는다.

꼭 우엉까지 들어간 김밥을 맛보여 주고 싶기도 했고 우엉을 다듬는 것을 직접 보여주고 싶기도 했다.

(우엉을 다듬어 보면 알겠지만, 껍질에 진물이 나기 때문에 벗기고 씻는 것뿐 아니라 썰기도 매우 피곤한 작업이다. ㅠㅠ)

 

재료 준비 과정,

1. 시금치 데치고 소금, 후추 간하기.

2. 당근 껍질 다 벗기고 기름에 살짝 볶아주기.

3. 쌀 씻어서 밥통으로 밥하기.

4. 비엔나소시지 잘라서 역시 살짝 볶아주기.

5. 참치 통조림에서 물을 빼고 마요네즈에 소금, 후추를 섞어 그릇에 담아놓기.

6. 슬라이스 치즈 반으로 잘라 겹치지 않게 펼쳐 놓기.

7. 우엉(이게 진짜 복병!) 껍질을 까서 간장과 물엿으로 간하며 볶기.

8. 단무지 썰어 놓기.

9. 계란말이 부쳐서 잘라 놓기.

10. 밑간한 소고기 볶아 놓기.

 

두 번째로 과정을 함께 준비하며 경악을 했다.

그리고 대망의 김밥 말기.

 

그 모습을 옆에서 보며 서로 한 번씩 시도해보다가 포기.

결국, 혼자서 16줄을 연속으로 돌돌 말고 썬 다음, 위에 참기름 골고루 바르고 통깨까지 올려서 마무리.

너무 진이 빠져서 예쁘게 담는 것은 포기하고 대충 담아 놓았더니 모두 사진 찍기 바빴다.


그리고 200유로짜리 김밥이라며 환호를 하며

우리나라 국민음식인 김밥이 독일에서도 그 위세가 대단했다!

하지만, 독일의 국민 간식은 케밥인 것으로  ㅠ ㅠ 

(깨알 같은 케밥이 국민 간식인 이유 : http://varamizoa.tistory.com/70 )

 

전쟁 같은 김밥 말이가 끝나고 전투적으로 먹어치운 시댁 식구들은 너무도 행복했지만,

독일에서도 우리의 국민 김밥이 사랑받아 나 또한, 많이 행복했지만,

김밥 만들기 전쟁을 한 번 본 이후로, 시댁 식구들은 쉽게 김밥이 먹고 싶다는 말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심지어 우리 남편도 김밥이 먹고 싶을 때는 내 눈치를 먼저 살핀다. ㅎ

 

괜히 피곤하냐고 묻는 다거나,

김에다가 밥을 말아 먹는 게 김밥이냐고 생뚱맞게 묻는 다거나,

우리가 마지막으로 김밥을 먹은 게 언제지? 라고 혼잣말을 한다거나, ㅎㅎ


그 와중에 남편에게 참 고마운 것이 있다. 

언젠가는 자기도 김밥을 만들 수 있을 거라는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과,

참치마요 삼각김밥(주먹밥)은 만들 수 있다며 혼자 뿌듯해 한다는 것이다. 

예전에 내가 공부하다가 배고프면 가끔 만들어 주기도 하고

나 없을 때는 혼자 참치마요 주먹밥으로 알아서 끼니를 때워주기도 한다. 

 

그래도 아직까지 나는 독일에서 김밥으로 갑질할 수 있다. 

먹고 싶으면 나한테 잘 보이라고~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 김밥 갑질도 일단 먹혀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울 남편과 시댁에선 별로 안 먹히는 메뉴라서, 갑질하고 싶어도 못하는 안타까움이...ㅎ
    근데 김밥 넘 맛있게 만들었네요. 윤기가 자르르...
    나도 김밥 엄청 좋아하는데, 만들기는 귀찮고...
    힐데님한테 잘 보여서 얻어먹고 싶어유우...ㅋ

    2016.02.18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참기름을 아낌없이 팍팍 발라줘서 윤기가 흐르나봐요.
      김밥이 이렇게 큰 맘먹고 만들어 먹어야하는 음식이 된것을 믿고 싶지 않아요.한국에서 김밥천국 하나 훔쳐오고 싶단 생각을 가끔해요 ㅋㅋ
      참..저한테 잘 보이지 않으셔도 김밥은 드실수 있어요(소곤소곤)

      2016.02.19 04:48 신고 [ ADDR : EDIT/ DEL ]
  2. 캐나다 사는데 옆집아이가 우리집 놀라와 김밥먹는거보고 이유 하더니 용기내서 한전 먹어보고 울집올때마다 김밥먹고싶다고. 아무렇게 뚝딱 만들어지는것도 아니고.. 몇집에 줬더니 인기 였어요. 멀리 이사가는 딸아이 친구한테고 가며 먹으라고 열줄싸주고.. 암튼 까맣다고 이유 소리내면 닥치고 먹어봐 햐주고 싶어요.

    2016.02.18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까만 김이 그렇게 이상한가봐요
      다들 색때문에 일단 거부하더라구요.
      그러면서 먹물 스파게티는 어떻게들 먹는지 ㅋㅋ

      2016.02.19 04:50 신고 [ ADDR : EDIT/ DEL ]
  3. 김밥은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는거 같습니다. 그런데 16줄을 싸셨다니 대단하십니다.
    근디..갑자기 김밥이 땡기는것이 조만한 해먹어야 할거 같습니다.^^;

    2016.02.18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김밥은 질리지 않는게 신기해요.
      매일매일 먹고살수 있는데 매일매일 할수가 없네요ㅋ 담에 한국가면 1일 1김밥 해봐야겠어요. ㅎㅎ

      2016.02.19 04:51 신고 [ ADDR : EDIT/ DEL ]
  4. 김밥은 이곳에서도 인기 있긴한데, 힐데님의 김밥은 정말 맛있게 보이네요. 군침만 흘리다 갑니다.

    2016.02.19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본의 아니게 군침만 흘리게 하고 맛도 보여드리지 못해 괜히 죄송하네요.
      구입하기 쉽다니 부러워요!
      그럼 오늘은 김밥한줄 하시는건가요? ㅎㅎ

      2016.02.19 04:58 신고 [ ADDR : EDIT/ DEL ]
  5. 힐데님 정성이 아주 짱

    2016.02.19 0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주부15년차 주부인 저도 김밥은 참으로 수고스러운 음식이더군요 그래서 요 몇일을 미니 김밥을 해서 먹어요 김도 4분의1로 잘라서 재료도 적게 썰고 적게 들어서 집에 딸들과 같이 만드니 훨씬 수월해서 자주 먹게 되더라고요

    2016.02.24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김밥!! ㅠㅠ
      전 꼬마김밥도 귀찮아요. ㅠㅠ
      매번 꼬마김밥 하느니 그냥 김밥하자가 되어버리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김밥 먹고 싶으면 그냥 맨밥에 김만 싸서 먹어요. ㅋㅋ
      여기선 맛김도 귀한 음식인지라...
      구하는 건 어렵지 않지만 조금 비싼 편이라 쉽게 사서 자주 먹을 수있는 음식은 아니거든요 ㅠㅠ

      2016.02.24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7. 김밥은 속재료를 무얼 넣느냐에 따라
    엄청난 퓨전이 가능한데.. ㅋㅋ
    삼겹살도 넣고, 치즈도 넣고, 참치도 넣고, 마요네즈도 넣고
    김밥이 속재료를 준비하는 게 엄청 번거롭죠.
    재료만 준비되면 만드는 건 그렇게 어렵지는 않은데. ㅋㅋ
    아무튼 독일에서 김밥의 인기가 좋군요.

    2016.04.30 0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독일에서는 잘 모르겠지만,
      시댁 식구들에게 인기 있는 건 맞는 거 같아요.
      오늘도 김밥이 너무 먹고 싶었는데...말기 귀찮아서 포기했네요. ㅠㅠ

      2016.05.02 01:29 신고 [ ADDR : EDIT/ DEL ]
  8. 김밥이 의외로 생각보다 외국사람들에게 인기있는것
    같습니다
    중국에는 아마 한국 사람들이 김을 퍼뜨려 요즘 아주 좋아하는 식품이
    된것 같고요...
    저도 김밥을 아주 좋아하는데 글에서처럼 만드는 과정이 녹록치 않아
    해달라는 이야기 꺼내기가 망설여지곤 합니다 ㅎ

    2016.05.12 0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