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지키기 힘든 약속이 있다. 



"우리 다음에 함께 다시 꼭 오자. "



예전에 한국에 살 때, 처음 파리를 왔을 때 그런 생각을 했다. 

파리를 꽤 좋아했던 동생에게 다시 오자고 했지만 

동생은 과연 그런 날이 올까 했다.



"내가 여길 언제 다시 또 와보려나."



그런데 우연하게도 한국에 사는 동안 두 번을 더 다녀갔었고

이후로 독일에 살면서 두 번을 더 여행하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내가 언제 다시 한국에 들어갈는지.."



한번은 남편과 처음 만나서 우리를 돈독하게 했던 케밥을 다시 먹으러 

스페인 루고에 4년 만에 간 적이 있었다. 

정말 우연이었다.

이렇게 약속하듯 중얼거리게 되는 그 말이 이루어지는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다. 



토마스와 만나고 서로 그리워서 중간 나라인 인도에서 만나 2달 동안 함께 여행하면서도

우리는 늘 그랬다. 



"여기 다시 오자."


천 원짜리 은반지로 처음 커플링을 맞춘 이 도시에 다음에 또 오자 했지만, 

그 이후로 인도 근처도 가 본 적이 없다. 



대가족 틈에서 내 방 없이 살아가다가 27년 만에 처음으로 내 방을 갖게 되었던,

미국의 유진(Eugene)이라는 작은 도시. 

할머니가 위독해지는 바람에 어학을 미처 마치지 못하고 서둘러 귀국했던 그 곳. 

쉐어하는 형식의 방이 닭장처럼 붙어있는 낡은 나무집이었지만, 

언제나 그리웠던 그곳. 

짐을 싸고 쫓겨오듯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꼭 다시 오자 했지만, 

그렇게 또 10년도 훌쩍 지난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이제 더이상 그 낡은 나무 건물이 남아있지도 않을 것 같다. 


여전히 '다음에 다시 여기에'는 지키기 힘든 약속인 것 같다. 

어쩌면 그래서 더 큰 기쁨과 행복을 느낄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싶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하고 바라면 그것이 이루어진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사람은 항상 자신이 원하고 바라는대로 삶을 살아가게 되거든요.

    2016.02.05 1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하고 작더라도 이루며 살아왔는데..
      꿈을 버리고 독일로 넘어와서 그런지 요즘은 뜻대로 되는게 없다고 더 느끼게 되나봅니다.
      그래도 늘 지니님 말처럼 생각하며 마음을 다잡죠.
      덕분에 다시 한번 긍정의 기운 받아요~

      2016.02.05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래서 추억이 아름다운 거겠죠.

    2016.02.06 0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은 추억을 먹고 산다는 게 맞는 거 같아요.
      시간이 지나면 나쁜 건 점점 희미해지고
      좋은 것들은 더욱 선명해져서 자꾸 기억하고 그리워하게 되는 거 보면~ ^^

      2016.02.07 23:18 신고 [ ADDR : EDIT/ DEL ]
  3. 십몇년전에 처음 미국 갔을때 그땐 내가 그 후로 몇번은 더 갈줄 알았는데 ㅋㅋ 맘처럼 안되는 게 현실이지.
    반지 예쁘다. 특별한 사연이 있으니 더 예쁘게 느껴진다.

    2016.02.29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올 여름에는 우리 볼수있어요.
      일정 봐서 마감 지나고도 더 있을수 있게 잘 짜봐야죠.
      반지는 나보다 토마스가 참 좋아했는데 지금은 그게 어디있는지도 모를거에요.
      이제 나만 알죠..ㅎ

      2016.03.01 00: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