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엄마가 가끔씩 해주던 음식이 있다. 

한국식 샐러드인데, 아무래도 어렸을 때 가끔씩 먹던 음식이라 종종 먹고 싶을 때가 있다. 

독일에 와서도 가끔 생각나서 해 먹었는데, 

토마스 씨가 처음 샐러드 맛을 보고 깜짝 놀랐었다. 

왜 때문에? 

정말 단순한 샐러드이기 때문이고, 당연히 외국에도 이런 샐러드가 있을 줄 알았기 때문에 나도 조금 놀랐었다. 


내가 종종했던 이 샐러드와 아주 똑같은 샐러드는 독일에서 본 적 없고, 

비슷한 샐러드는 본 적이 있긴 하다. 

샐러드라고 썼지만, 사실 샐러드라고 하긴 좀 그렇다. 

적당한 이름이 갑자기 생각이 안 나는데...

그 음식은 바로 다름 아닌, 감자 샐러드. 


그냥 삶은 감자를 으깨고, 

계란 삶아서 노른자는 감자처럼 으깨고, 

흰자는 식감 좋게 대충 썰어 넣고, 옥수수 캔 하나 물 빼서 넣고, 

사과도 식감을 위에 작게 썰어 넣는다. 

그리고 오이를 썰어서 소금에 절였다가 소금기와 물기를 거즈 같은 걸로 꼭 짜서 넣은 다음, 

마요네즈를 적당히 넣어서 버무려 먹는 샐러드다. 


바로, 오이와 사과 때문에 독일 사람들은 조금 다른 샐러드라고 느끼는 것 같다. 

처음 이 샐러드를 먹고 토마스 씨는 유레카를 외치며 너무 좋아했다. 

빵에 샌드 해서 먹고 치즈를 올려서 반찬처럼 먹기도 했고 급기야 시댁 식구들에게도 영업. 

시댁 어른들과 정원에서 그릴을 해 먹는 날에 감자 샐러드를 한 번 가져갔는데, 

시부모님들도 너무 좋아하셨다. 먹어 본 적 없는 맛이라고;;

특히, 시아버지는 그릴을 하면 소시지나 스테이크 위주로 드시고 샐러드는 잘 안 드시는데, 

감자 샐러드를 해가면 퍽퍽 담아서 세 번이나 드셨다. 

시아버지가 아무리 좋아하는 음식도 많아야 두 번 덜어 드시는 게 전분데, 

생크림 케이크 때처럼(관련 글 : 생크림 케이크에 감동한 시댁 식구들 : http://varamizoa.tistory.com/62)

세네 번에 걸쳐 계속 드시는 건 정말 정말 연중행사 일정도로 이례적인 일이다. 


가끔 독일에서 한국 스타일 음식을 해서 먹으면 

의외의 부분에서 좋아하는 것을 느끼는데, 감자 샐러드가 그랬다. 

토마스 씨는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해주면 늘 나한테 하는 말이 있다. 



"여보, Das ist one of my favorites!!" 



여보, 이건 내가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야. 

라고 영어나 독일어로 늘 말하는데,

한국어, 독어, 영어, 를 죄다 섞어서 던지는 한 마디. 

이 말은 감격에 겨워 뇌에서 생각을 거치지 않고 내뱉는 말이라서 다중어가 섞이는 것이다. 


그런데, 감자 샐러드를 먹은 토마스 씨. 



"여보,  Weißt du?" / 여보, 그거 알아?

"Was?"   / 뭐?

"이거 not at all one of my favorites 이예요." / 이거 전혀 내가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가 아니야. 

"Was??"  / 뭐라고?
"이거 Just really my favorite 이예요."  /  이건 그냥 내가 너무 좋아하는 거예요. 



라고 한다. 말인지 방귀인지.. 또 말장난 시전하는 남편. 

같은 말 아닌가? 하하하. 

여하튼, 감자 샐러드. 

만드는 건 조금 번거롭지만, 시댁 어른들은 그렇다쳐도 시누와 완전 전형적인 독일인인 시누 남친도 나중에 싸가는 것 보면 외쿡인들이 좋아하는 한국 스타일 샐러드인 것은 분명하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추억의 샐러드예요 저 어렸을적에 도시락으로도 많이 가져가고 집에서도 많이 먹었다는.ㅋㅋㅋ 힐데님 포스팅 보니까 조만간 해먹어야할거 같아요.ㅋㅋㅋㅋ
    그나저나 저 음식이 외국인들한테도 통(?)해서 신기하네요.ㅋㅋㅋㅋ

    2016.05.12 0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인들 입맛은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좋아할거 같은데..별로로, 이건 알거 같은데 첨 먹어보고 좋아하고..ㅎㅎ
      그런데, 저야말로 여기서 외국인인데....외국에서 외국인이라며 그 나라 국민을 칭하니 재밌네요..ㅋㅋ 인터넷은 한국에 있는 거니까.ㅎ

      2016.05.17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2. 한국음식이 이렇게 세계의 인정을 받을줄이야~ 또하나 위대한 발견을 하셨네요~

    2016.05.12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위대한 발견..까지야 ㅋㅋ
      먹어본 사람들이 은근 좋아하는게...전통 한식이 아니라 그런가봐요 ㅎㅎ
      뭔가 이런게 하나 생기면 저도 신기합니다 ㅋㅋ

      2016.05.17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3. 맞아요 저도어릴때 먹어봤지요ㅋㅋ추억돋네요

    2016.05.12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들 어릴때 먹어보고 그 이후론 잊고 사셨나봐요.
      추억 돋는 맛입니다.ㅎ

      2016.05.17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도 어릴 때 정말 좋아했던 샐러드네요. 오이가 들어갔었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로 그동안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남편은 달걀 때문에 못 먹지만 (More for me!) 언제 시간 날 때 아이들을 위해서 한 번 해 줘야겠어요. ㅋㅋ

    2016.05.13 15: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요네즈에 넣고 버무릴때, 남편분거는 계란을 빼고 살짝 해드려보세요.
      남편분도 잘드실거 같은데...
      저도 어릴때 먹었던 기억 밖에 없더라구요.
      생각해보니..커 가면서 집에선 밥을 잘 안먹으니...
      아마도 엄마가 해주실 일도 없어져서 다 커서 먹은 기억은 없나보네요.
      괜히 뭔가...짠한 마음이 드는 건 왜일까요. ㅎ

      2016.05.17 23:55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러고보니 이곳의 감자는 메쉬포테이토밖에 없네요. 저도 한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2016.05.13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쉬 포테이토랑은 또 다른 맛이에요.
      한번 해드셨나 모르겠네요~

      2016.05.17 23:55 신고 [ ADDR : EDIT/ DEL ]
  6. 우와 그러고보니 저도 참 좋아하는 샐러드였는데.. 혼자 먹자니 손이 많이 가는 것 같아서 한번도 해먹어보질 않았네요. 소풍날 빵에 끼워가서 점심으로 많이 먹었는데 말이죠~

    2016.05.15 18: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얼른 사사님과 한번 해서 드셔보세요~ 사사님도 좋아하실거 같아요~
      소풍 얘기하니까..김밥 먹고 싶네요.
      어릴때 김밥은 소풍때만 먹는 특별식이었다가..
      커서 김밥해븐 생기고 먹고 싶을 때 싸고 편하게 먹는 패스트 푸드가...
      이제는 독일에 오니 내가 직접 해먹어야하는 진짜 레알 특별식이 되었어요. ㅠㅠ 해먹기 영 귀찮아서..ㅋㅋ

      2016.05.18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는 김밥이 그렇게 손가는 음식인줄 몰랐지요 ㅠㅜ 혼자 먹자니 안하고 마는 한국음식이 많아요.. 사사씨는 집에서 점심도시락으로 참치김밥 만들어달라고 자주 농성(?)을 벌이는데, 그러면 저는 그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김밥을 싸야하니.. 농성해도 못본척 못들은척하는게 반은 되는 것 같아요 ㅋㅋㅋ

      2016.05.18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 사사님......무리수...지못미 ㅠㅠ
      ㅋㅋ 근데, 재밌네요. 토마스 씨도 참치 김밥이랑 소고기 김밥 제일 좋아하는데 ㅎㅎ
      예전에 포스팅에도 썼지만 음식을 자기가 막 퓨전 창조하는게 취미인지라...소고기 김밥 먹어본 이 양반...
      이제는 스테이크 김밥을 해먹습니다.

      2016.05.18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7. 100번째 공감입니다,,영광 ㅋ
    감자샐러드 정말 좋죠..저도 아주 좋아합니다

    독일분들도 좋아하신다니 그럴만도 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리 솜씨가 좋으셔서 더 그럴겁니다^^

    2016.05.18 0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백번째 공감 감사합니다. ㅎㅎ
      감자샐러드는 어디 내놓아도 중간 이상의 평가는 받을 것 같아요.
      특히 서양인들에게 완전히 다르지 않은 스타일이라 ^^

      2016.05.23 02: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