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 때까지 나는 거의 완전한 채식주의자였다.

어렸을 때 살던 마당에서 키우던 병아리가 닭이 되었는데, 

그 닭이 돌아다니면서 화단의 흙을 다 파내고 

마당 여기저기에 배설물을 흘리고 다니는 통에

할아버지와 할머니께서 날을 잡아 진짜로 잡아 버렸다.

 

닭 잡던 그 날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이 나는데, 

닭을 잡을 줄 모르셨던 할아버지가 

닭의 머리부터 쳐버리셨고, 

머리가 잘린 닭이 그래도 십여 분을 푸드덕 날아다니며 온 마당에 피를 흘리고 다녔다. 

어린 내게 너무도 강렬한 기억이어서 그 이후로 살아있는 생물로 만든 것을 먹지 못했던 걸로 기억한다. 

아마 그때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했다면 

지금쯤 키가 한 5cm는 더 컸을 것이고 종아리가 휘지 않고 딱 달라붙었을 텐데 아쉽다. 


그렇게 살다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조금씩 먹기 시작해서 지금은 꽤 잘 먹는 편이다. 

여전히 막 좋아서 찾아다니는 수준까지는 아니고, 

닭은 퍽퍽한 가슴살만 먹고 윙이나 닭다리는 아직도 별로 잘 먹지 못한다. 

삼겹살은 비계 부위 다 잘라내고 먹거나 못 먹고,

스테이크에 비계 부분은 씹어 넘기질 못하고 순 살로만 먹는다. 

그래서 달걀 후라이는 먹어도 삶은 달걀도 막 좋아하는 음식은 아니었다. 



오늘도 서두가 길어졌는데(ㅠㅠ)

여튼, 신기한 것이 독일로 이주해 오면서 안 먹던 음식들이 그렇게 먹고 싶어진다. 

순대며, 삼겹살, 한국식 치킨 등등. 

그중에 메추리알 조림이 자주 먹고 싶었는데, 

독일에서는 메추리알 구하는 게 쉽지 않다. 


대도시 위주의 대형 아시아상점에 가면 비교적 비싼 가격으로 살 수가 있는데, 

그마저도 늘 갖춰져 있진 않은 편이다. 

시내까지 장 보러 늘 가는 것도 아니고 ㅠㅠ


그런데, 

며칠 전 독일 대형 마트에 메추리알이 특가로 나온 것이다. 

작은 한 팩에 1,99유로



고민하지 않고 두 팩을 집어서 집으로 왔는데, 

우리 토마스씨, 의외의 반응. 



"여보, 이거 뭐에요??"



그랬다. 

남편은 메추리알을 실제로 본 것이 처음이라고 했다. 

자기가 기억하는 내에서는 처음이라고는 하지만, 

내 생각에 본 적은 있었지만 기억을 못 하니, 그냥 처음이라고 하는 것 같다. 


여튼, 중요한 것은 한 번도 먹어 본 적이 없다는 것!


그래서 조림을 하기 전에 굳이 꼭 자기를 위해 

후라이용 한 개, 삶은 것 한 개를 남겨달라고 애원하는 것이다. 


그래서 남겨 주니, 

토마스 씨 어린이, 메추리알로 후라이 하셨어요일반 달걀과 비교를 위한 내가 투척한 비교 후라이

후라이도 해 먹고, 

삶은 것도 하나 먹고 혼자서 싱글벙글. 

처음 먹어봤다면서. 

그런데 또다시 급 실망, 늘 먹는 달걀 맛이라고. ㅎㅎ

뭐, 그럼 메추리알도 달걀인데 무슨 초코 맛이라도 날 줄 알았나? ㅋㅋ


그리고 조림을 들고 신나게 시댁으로 향하는 토마스 씨. 

시댁 식구들에게 보여주니 역시 시부모님들도 메추리알의 존재를 알지만, 

본 적도 있지만, 한 번도 본 적 드셔본 적은 없다고. 

옆에서 토마스 씨 아는 척한다. 



"먹어 봤는데요. 그냥 달걀이랑 맛이 똑같아요!"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

그 모습 보는데, 왜 그렇게 웃긴지.

시아버지도 조림으로 된 메추리 알 하나를 드셔 보더니. 



"음. 작은 달걀 맛이군." 



아, 정말 신기했다. 

다른 독일인들은 먹어봤을 수도 있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모두 달걀처럼 당연하게 먹는 것 아니었다. 


문화 차이가 뭐 거창한가, 소소한 이런 일상이 문화 차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런 소소한 발견이 작은 웃음을 주기도 하니 문화 차이 참 재밌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곳 영국에서도 메추리알이 유기농 달걀(freerange egg)보다도 비싸서 잘 안사먹게 되요. 더구나 이건 항상 눈에 잘 안띄는 제일 윗 선반에 오리알 옆에 같이 진열 되어있어서 잘 안 사게 되더라구요. 저희 남편도 그 전에 메추리 알 먹어본 적이 없어서 신기해하던 기억이 나요. 아이들은 까는 재미로 먹는 것 같은데… 달걀과 맛에는 별 차이가 없는데 왜 그리 비싼지 잘 모르겠어요. ㅋㅋ

    2016.03.28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유기농 달걀보다 비싸요 ㅋㅋ
      아마도 닭처럼 사육하고 알을 공급받는 시스템이 메추리는 좀 어려운게 아닐까, 그래서 비싼게 아닐까하고 추측해봤는데..
      그러기엔 한국은 그렇게 비싸지도 않지 않나요? 한국에서 메추리알 사본게 너무 오래되서 모르겠네요 ^^;;
      본적은 있어도 먹어본적이 없던것도.
      같은 달걀 맛인데 더 비싸서 그냥 사먹지 않았단거 같아요.

      2016.03.28 15:22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기 미국에서도 마트에 가면 메추리알 거의 안 보이고 있다 하더라도 터무니없이 비싸서 안 사게 되더라고요. 대신 저는 하루에 삶은 달걀은 꼭 하나씩 먹습니다. 아래는 부활절이었던 관계로 삶은 달걀 왕창 받아와서 그날 이후 요즘에는 두 개씩은 꼭꼭 챙겨먹게 되네요. 호ㅎ

    2016.03.29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굉장히 다른 특별한 맛이 있는 것도 아닌데 메추리알 가격은 너무 비싼거 같아요 ㅠㅠ
      저도 처음 사보긴 했지만, 또 언제 사게 될지 모르겠네요. ^^
      부화절 잘 보내세요~~

      2016.03.30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3. 제가 일부러 안찾아봐서 그런지 전 아직 캐나다에서 메추리알을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메추리알 보니 고딩때 친구가 생각나네요. 그 친구 도시락엔 메추리 알이 빠진 적이 없었거든요. 그 친구는 키만 컸는데, 그게 메추리알 탓이었나...ㅎㅎㅎ

    2016.03.30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신빙성이 있어요~ 영양 만점이라, 키크는데 도움을 받았을지도 몰라요. ㅋㅋ
      저도 막 좋아서 찾아먹는게 아니라 몰랐는데,
      갑자기 메추리알 조림이 먹고 싶어서 찾아보니 비싸거나 없더라구용.
      캐나다는 그래도 여기보다는 나을 것 같아요~

      2016.03.30 22:47 신고 [ ADDR : EDIT/ DEL ]
  4. 10분간 푸덕거리는 닭이라니.. 정말 끔찍하셨겠네요

    다른문화와의 이야기는 늘 재미있네요~ 시댁에 가서 어르신들께서 진지하게 '달걀맛이군..'(궁서체) 하시는게 시트콤같기도하고 넘 재밌네요 ㅎㅎ
    휜다리는 자세만 바로 해도 교정이 된다고 들었는데.. 닭대신 교정으로 키커지세요~ㅎㅎ

    2016.04.05 0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거의 30분 가량 미친듯이 날뛴 것 같아요.
      피를 흩날리고 질질 흘리거나 뚝뚝 떨어뜨리며;;;;;;
      어렸을 때 기억이 별로 없는데, 이 기억은 정말 생생해요.
      휜다리는 교정이 된다고 하는데 저는 교정은 못 받았다고
      혼자서 서있을 때나 앉을 때 조금 노력해서 예전보다는 나아졌어요. ^^
      종아리 자체가 휜 부분은 어떻게 안되지만 예전처럼 컴플렉스로 느낄 정도는 아니라 그런대로 잊고 살아요.
      성장기에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이렇게 중요하네요 ㅎㅎ

      2016.04.05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5. 닭이 머리를 자르고 나서도 움직일 수있다는 이야기는 들어보았는데,
    실제로 그 광경을 보셨다니.. 평생의 트라우마로 남을 법한 일인 것 같습니다 ㅠㅠ

    메추리알은 미국에서도 비싼데, 양 대비 가격으로 보면 아무래도 일반 닭알이 나아서 안사게 되더라고요. 그렇지만 자잘한 메추리알로 한 장조림이 가끔 그리워져요~

    2016.05.01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바캣님 왜 이렇게 오랜만인거에요?
      업데이트도 안하시고...뭐뭐 사이트에 오셔서 답글만 달고 살아지시고 ㅠ
      이렇게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6.05.02 01:22 신고 [ ADDR : EDIT/ DEL ]
    • 흐끅끅 ㅠㅠ 지하철 기다리면서 잠깐잠깐 하다보니 눈팅족으로 지냈었어요. 힐데님 소식 꾸준히 올려주셔서 오랫만에 힐링하며 이야기 잘 읽었습니다 ㅎㅎ 여유로운 지적인 뇨자가 되고싶은데 아직 갈 길이 머네요...

      2016.05.04 21: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