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독일에 와서 놀랐던 것이 하나 있는데, 

바로 독일 드라마였다. 


자정이 지나지 않은 시각, 텔레비전에서 나온 야한 장면이었다. 

여과 없이 너무도 적나라하게 보여줘서 너무 놀랐고 괜히 화끈거렸다. 


독일에는 텔레비전에 관련하여 여러 가지 제한 법이 있다. 

정확히는 모르지만, 

예를 들면, 22시부터 야한 장면을 내보낼 수 있고 몇 살부터 시청 가능하다거나, 

폭력적인 장면 0시 이후라던가. 

정확히 시간과 나이는 모르겠는데, 대략 그런 제한이 있다. 

그러나 그것을 지키고 제한하는 것은 자율적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 자율적인 제한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많은 장면에 제약이 있다. 

심지어 흡연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담배를 보여주거나 입에 물 수는 있지만, 

직접 피우는 장면을 내보내지 못한다. 

그래서 독일 드라마를 보면서 많이 놀랐었다. 

칼이나 총, 남녀가 뒤엉킨 선정적인 장면들이 너무 적나라했다. 

어쨌든 준법정신이 투철한 독일인들이기에 이런 자율적 통제가 가능한 것 같다. 


이제는 이런 장면이 나름 익숙해져서 그런가 보다 하고 지나치는데, 

처음엔 농담반 진담반으로 장난을 쳤었다. 

손가락 사이을 다 벌려서 얼굴을 가리고는, 



"어머. 어머. 남사스러워라. 너무 노골적이잖아."

"어머. 어머. 야해. 쟤네 사랑할 건가 봐."



라고 하며 일부러 과민한 척 반응하며 생전 처음 보는 사람처럼 신기한 척, 호기심 가득한 척했었다. 


그리고 몇 년의 시간이 지나고, 

예전엔 심리적 여유가 되지 않아 한국 방송을 잘 보지 않았는데, 

한국에 다녀온 지 오래되다 보니 자꾸만 한국 방송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늘, 드라마를 보고 있었다. 

아~ 예쁘다~미안해요. 성유리 씨. ㅠㅠ


그리고 이 장면이 나오자마자 토마스 씨가 거실로 들어왔다. 

그리고 토마스 씨 하는 말. 



"어머. 어머. 남사스러워라. 한국도 노골적이네."


아! 진짜 따라쟁이. 예전에 내가 했던 장난을 잊지 않고 그대로 따라한다. 

그리고 바로 10초 뒤, 나온 장면에 토마스 씨가 말했다. 

재킷을 입혀 주고 있는 남주.

"이럴 줄 알았어. 저기서 왜 옷을 입혀 주는 장면으로 전환되는 거지?

반대로 되야 하는 거 아니야?

한국 드라마의 한계야. 무슨 재미로 봐?"


얼핏 듣기로 유럽에서는 독일산 포르노가 유명하다는데, 

아마도 이런 영향이지 싶다. 


남편의 반응이 재밌었지만, 방해하지 말고 저리가라는데, 

굳이 옆에 앉아 알아듣지도 못하는 드라마를 계속 함께 시청하고 있었다.

그리고 곧 다시 나온 장면은 주인공이 물에 빠지는 장면이었다. 

물에 빠지는 장면 캡처 못함 ㅠ


"여보. 여보. 큰일 났어."

"왜에???"

"저 사람들 한국 사람이잖아. 한국 사람들은 항상 핸드폰을 몸에 지니고 있잖아. 

물들어가서 핸드폰 다 망가졌겠다. 어떡해!!"



호들갑 떠는 남편이 웃겼지만, 살짝 째려봐 줬더니, 다시 말한다. 



"맞아요~ 한국 사람들이라서 괜찮아요. 새로 최신형을 사면 되지요."


 

언젠가 인터넷에서 한국 사람들이 휴대폰을 자주 바꾼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 모양이다. 

여하튼, 아내가 오늘 심심할까봐 황당한 웃음 주는 남편이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6.04.19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 남편이 은근 응큼한 구석이 있어요.
      저도 모르게 한국에 대한 뉴스나, 문화, 사람들, 그런걸 인터넷에서 많이 접했더라고요. 그런 걸 보고 특별히 궁금하거나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을 따로 물어보질 않으니 저는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ㅎㅎ
      이번 경우에도 남편이 이미 인터넷에서 뭔가를 본 것인데,
      오늘처럼 이런 일이 생기지 않으면 전 계속 모르고 있는 거죠. ㅎ
      가끔은 시댁이나 친구들한테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보면, 저보다 더 잘 아는 것도 많아요. ㅋㅋ

      2016.04.19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6.04.19 14:25 [ ADDR : EDIT/ DEL : REPLY ]
    • 행복한 x혼주x자 님 맞으시죠?
      la vita 는 스페인어 인가요?
      저 스페인, 스페인어 엄청 좋아라하는데..생소한 단어라..
      이제 우리 블로그 이웃이 되었네요~^^
      원래 저를 브런치에서 처음 알게 되시고 여기까지 오시게 된건가요?
      번거롭게 해드린거 같아서 죄송한데, 또 넘나 감동이에요^^

      2016.04.19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3. 독일에서 사시는군요
    한국드라마 침 얌전하죠? ㅎ
    전 일본에 가서 놀랐습니다.TV에서 야한 장면이 나와서 ..
    한국은 그렇게 될려면 아직 멀었습니다

    2016.04.20 0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 드라마가 서구처럼 자연(?)스럽게 발전할 날이 과연 오긴 할까요.
      저는 그래도 한국 사람은 한국 사람인가봅니다.
      낯 뜨거운 장면보다 얌전한 한국 드라마가 더 좋은 걸 보면요^^;

      2016.04.20 01:56 신고 [ ADDR : EDIT/ DEL ]
  4. 옷을 입혀주는것이 아니라 반대로 해야 된다는 말에 빵 터졌습니다 .. ㅋㅋ
    남편분 반응이 재밌습니다 .. ㅎㅎ
    핸드폰 이야기는 우리도 생각해봐야겠고요 .. ^^

    2016.04.20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남편 반응이 저만 재밌는게 아니었군요. ㅋㅋ
      저는 빵터져서 막 사진을 찍고 있으니,
      옆에서 또 그랬어요. 뭘 그렇게 찍어대냐고,
      또 블로그에 자기 얘기 쓸거냐고..ㅎㅎ
      그래서 재밌는 건 나눠 봐야 더 좋은거라고 했습니다. ㅋ

      2016.04.20 01:54 신고 [ ADDR : EDIT/ DEL ]
  5. 힐데님 댓글에 대댓글이 안 달려서 여기다 다시 달아요 ㅋㅋㅋ
    맞아요 행복한 ×혼주의자요ㅋㅋ 티스토리에서 먼저 힐데님 알게되었고 브런치에선 산티아고 검색하다가 브런치도 같이 하시는거 알았어요 ㅋㅋㅋ 참 글구 제 필명은 la vita como es 라는 노래에서
    앞에꺼만 땄어요 ㅋㅋ시간되면꼭 들어보세요
    jimena diaz라는 사람이 불렀어요ㅋㅋㅋ

    2016.04.20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방금 노래 들어보고 왔어요~제 스타일입니다. ㅋ
      그런데, vita 가 아니라 Vida 가 맞는거 같아요.
      vita 로 못 찾고 vida 로 찾았어요. ^^;; vida 로 하면 해석도 되고 ^^;;
      (저도 잘은 몰라서 물어보는 거니, 맘 상하지 않으셨음 해요)
      브런치는 언제 그만둘지 몰라요. 티스토리 컴백 잘하셨네요~
      저도 vita님 사는 이야기 궁금해요~ 기다립니다~

      2016.04.20 16:36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아 vita가 아니였군요 ㅋㅋㅋㅋ 기분 나쁘긴요 ㅋㅋㅋ 어차피 전 원래 필명 하고 싶었던거
    있었는데 다른분이 쓰고 계셔서 ㅠㅠ 어쩔수없이 vita 로 ㅋㅋㅋㅋㅋㅋㅋㅋ

    2016.04.21 0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빵터졌네요 ㅋㅋㅋ
    한국드라마는 자주 보지는 않지만.. 가끔 볼때면 키스도 아닌 뽀뽀하는데 왜이렇게나 슬로우모션으로 가는지. ㅋㅋㅋㅋㅋ 오글토글 손가락이 굽어들어가지만 또 그 재미로 계속 보게되긴 하지요. 물에 들어가는 장면에서 핸드폰 걱정해주시는 토마스님의 배려심이 ㅋㅋㅋ 엉뚱하며 재밌어요

    2016.05.01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키스씨에서 움찔움찔하고 움직이지 않고 입만 데고 있는것도 웃겨요..ㅋㅋ
      이 이야기 바캣님도 아시는 뭐뭐 사이트에 지금 막 올렸지요.
      저는 이제 자려고요~

      2016.05.02 01: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