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바빠?"


토마스 씨가 내게 와서 물었다. 


"나, 이발해야 해요."

"그래? 그럼 미장원 가요."

"아니, 아니, 여보가 해 주세요."

"귀찮아. 그냥 이번엔 미용실 가!"

"여보, 제발."

"알았어. 그럼, 오늘은 꼭 30유로 내!!"

ㅠㅠ


토마스 씨와 내가 가진 공통점 중의 하나가 

이발에 꽤 예민한 것이다. 

펌은 몰라도 헤어컷은 내가 딱 믿는 사람 말고는 쉽게 머리를 맡기지 못한다. 

조금만 맘에 안 들어도 너무 짜증 나고 화가 나는데, 게다가 그 화의 뒤끝도 좀 길다;;;;;


토마스 씨는 정수리를 중심으로 앞쪽까지 머리숱이 별로 없어서

무심하게 잘랐다가는 두피가 훤히 보여서 자칫 대머리로 보이기 쉽기 때문이다.

나는 얼굴형이 못나서 잘못 자르면 못난 얼굴형이 드러나기도 하고

어렸을 때부터 있던 긴 머리에 한이 애착으로 변하고 집착(?)이 되어 그렇다. 


어쨌든, 신혼 때, 단골 미용실이 없었던 토마스 씨가 머리를 잘라야 하는데 고민하기에

한번 잘라줬다가 생각보다 나쁘지 않아서 그때부터 지금까지 직접 잘라 주고 있다. 


그런데, 아 그런데, 그런데!!!!! 

나는 전문적으로 헤어컷을 배운 적도 없고 특별히 재능이 있는 것이 아니라,

시간도 오래 걸리고 남편이 얼마나 예민한 지 알기에 대충 하기도 힘들다. 

그때, 그냥 잘라주지 말 것을... ㅠㅠ

후회해도 늦었다. 이제 남편은 헤어컷은 절대적으로 나를 믿고 있다. 


전부터 다음엔 나한테 꼭 미용실 비용을 지불해! 라고 해왔는데,

이번엔 꼭 받아야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시작부터 30유로 받고! 

앗싸!


너무 귀찮아서 두 달 넘게 자르지 않았더니 벌써 이렇게나 자랐다. 


여기서 조금 더 방치하면 요런 상태가 된다. 



그리하여 다시 잘라주기로 결정!

이발하는 중간 컷. 


그리고 드디어 완성!

짜잔~!! 

전문 기술이 없기에 나는 이 정도에 만족하는데,

반 곱슬머리인 토마스 씨도 만족하여, 

이렇게 계속 머리를 잘라주고 있다. 


처음엔 2시간 걸렸고, 점점 줄어 1시간 반이 되고 

지금은 대략 1시간 정도 걸린다. 

이렇게 하여 머리 잘라 주고 뒷정리까지 해서 30유로 벌었다! ㅋㅋ


독일에서 남자 헤어컷은 대략 20유로 전후인데, 

워낙 독일 미용실이 별로이기로 유명해서 현지인인 토마스 씨도 잘하는 미용사를 못 찾고 

결국 늘 내게 맡기고 있다. 


가끔 남편 머리를 잘라주고 나면 묘한 위안이 된다. 

'음,. 나도 꽤 쓸모 있군..'


공감하트는 언제나 사랑입니다! 로그인 없이 힐데씨에게 궁디팡팡 해주실 수 있어요~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처음 이곳에 왔을 때 마음에 드는 헤어드레서 찾기 정말 어려웠는데... 그래서 처음엔 머리 맡기는 토마스씨가 참 용감(?)하다 생각했는데... 어쩜 이렇게 잘 자르세요?!?! 30유로 정말 좋은 가격인듯 해요. ^^

    2016.03.08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예민한 사람이 내게 머리를 맡겨서 의외이긴 했지만,
      그래서 상당히 부담스러웠어요. ㅠㅠ
      벌써 몇년 째 잘라주다보니 조금씩는 거 같아요.
      아직도 전문 미용사에 비하면 부족하지만, 독일 미용사보다 남편은 좋다고하여 계속 자를 것 같아요. 그래도 참 다행인거 같아요..
      정작, 제 머리는 지금 3년 째 손도 못보고 허리까지 길었네요. ㅠㅠ
      저도 조금 더 살다보면 맘에 드는 곳을 찾을 수 있을거라 기대하고 있어요.

      2016.03.08 17: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지금 십년째 우리 남편 전속 미용사입니다. ㅎ
    사진보니 저보다 솜씨가 더 좋으신 것 같으네요.^^
    우리 남편도 한달에 한번은 머리를 잘라야지, 안그러면 토마스님처럼 곱슬머리가 되어버려서 말입니다.^^
    저도 미용실 가기 귀찮아 힐데님처럼 계속 긴 생머리를 고수했는데, 작년에 단발로 싹둑 잘랐더니 머리도 가벼워지고 관리하기도 쉬워 이젠 단발머리 고수할려고요.

    2016.03.10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실수도 있겠지만, 솜씨가 좋다기 보다는 남편이 곱슬이라,
      조금 잘 못 잘라도 티가 안나요 ㅋㅋ
      저는 단발을 하면 애가 좀 모자라 보여서 ㅎㅎ ㅠㅠ
      이제 점점 나이들어가서 언제까지나 생머리를 유지할 수 없을텐데..
      얼른 미용실 하나 찾아야 할텐데 말이죠..

      2016.03.11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 ㅋㅋㅋㅋ 정말 멋지세요!
    저도 미국와서 남편 머리좀 잘라줄까 했는데 남편이 이발소 가는 즐거움을
    빼앗기지 않을꺼라 해서 결국은 안배웠어요 ㅋㅋ
    정말 이쁘게 잘 자르셨네요!

    2016.03.10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즐거움 우리 남편이 좀 배웠으면 좋겠네요.
      꼬꼬마도 아니고 남편은 이발소 가는 두려움이 크네요.
      한 번 이발소 갔다가 자기 맘에 안들 게 머리를 잘랐을 때,
      울그락불그락 온종일 짜증 가득 했던 걸 본 적이 있는지라,
      가보라고 말도 못하겠어요. 그때도 제가 가보라고 가보라고해서
      그럼, 한번 가볼까 하고 간 거였거든요 ㅋㅋ
      선님도 하시면 잘 하실거 같은데, 남편의 즐거움이라 해보시라고도 못하겠네요 ㅎㅎ

      2016.03.11 23:4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