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오토 자동차를 구입하기 전에 쇼핑은 모두 남편의 몫이었다. 

(관련 글: 독일에 오토 자동차는 거의 없다. http://varamizoa.tistory.com/61 )


오토 차량이 생기고 나서는 번갈아가면서 장을 보는데, 

정말 가끔은 남편에게 장을 보라고 맡기는 게 불안할 때가 있다. 

꼭 일곱 살배기 아들에게 동네 마트 심부름시키는 기분. 

그 품목을 보면 그렇다. 


필요한 것만 사오면 되는데, 

꼭 과자니 초콜릿이니 군것질거리를 추가로 사 오니. ㅎㅎ

얼마 전에 토마스 씨 혼자 장을 봤었는데, 

내가 보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했는데도 

쭈뼛뿌뼛 장 본걸 내어 놓고는 나한테 궁디팡팡 당하셨다. 

으그..못 산다 진짜. 


얼마 전엔 친구의 남편이 장기 출장 간 틈을 타 친구네 집을 다녀왔다. 

집으로 들어오면서 며칠 전에 냉장고에 몇 가지 품목이 비었던 것이 생각났다. 

먹는 생수도 거의 떨어져 가고 있었고, 

집으로 가는 길에 마침 생수를 사 먹는 마트도 있었다. 

독일에서 일정 농도 이상 칼슘 함량이 높아지면 물을 못 마시는 나 때문에, 

생수는 늘 사서 먹는데 그 생수가 Lidl 이라는 마트에서만 판다. 

돌아오는 길에 생수도 살 겸 들러서 간단하게 장도 봤다. 


집으로 돌아와서 장본 물건들을 정리하는데,

짧은 비명과 탄성이 터져 나왔다. 

으아악!


내가 없는 사이에 토마스 씨가 내 자전거를 타고 장을 봐둔 것이다. 

그런데, 

품목이 똑같다. ㅋㅋ

자전거로 생수를 실어 나를 수는 없어서 생수 빼고 품목이 같다. ㅎ



그래서 졸지에 집에 소고기 간 것만 두 팩, 합쳐서 1kg이 되었고,

우유도 2x2=4 팩이나 되고, 

계란도 두 박스나 생겨버렸다. 

사진에 담지는 못했지만, 모둠 샐러드도 두 봉지, 양파도 두 망, 

요거트도 8개;;; 텔레파시 통한 듯이 똑같은 장보기..-_-


사실, 비슷할 수밖에 없는 것이 

나는 특별히 먹고 싶은 것이 있을 때를 제외하곤 남편의 식성에 맞춰서 

닭, 돼지고기, 소고기, 다진 소고기, 안심, 이런 것들을 돌아가면서 하나씩 산다. 

그리고 나머지는 늘 집에 있는 것들. 

그래도 이번처럼 이렇게 사전에 짠 듯이 똑같이 장본 적은 처음이다. ㅎ

졸지에 처치 곤란한 고기가 1kg이나 생겨서 걱정이긴 한데, 

한편으로는 괜히 기분이 묘했다. 

이렇게 우리가 닮아가고 익숙해져 가는 거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공감하트로 보내주시는 응원은 언제나 사랑입니다~로그인 없이 응원을 보내주실 수 있어요!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박 어떻게 이렇죠???????

    2016.03.04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와 텔레파시가 통했나봐요. 전에 다른 인터넷 상에서도 비슷한 경우를 본 적이 있었던 거 같은데 정확히 둘이 가족이긴 가족인데 무슨 관계였는지 장 본 품목들은 뭐엿는지까지는 기억이 나질 않네요. ㅎㅎ

    2016.03.04 0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거긴 뭔가 같았을까요? ㅎㅎ
      저는 추가로 한두가지 더 샀고 남편은 몇가지를 산건데 남편이 산 품목을 제가 그대로 한번 더 산거였어요 ㅎㅎ
      이런일 첨이었는데 앞으로 또 있을것 같지도 않인요^^;;

      2016.03.04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3. 앞으로는 이렇게 생각이 같아지는 것 뿐 아니라 서로의 입에서 신기하게도 동시에 똑같은 말이 나오는 것도 자주 경험하실거에요…ㅋㅋㅋ 조금만 더 기다려 보세요!

    그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전 같이 살아서 서로를 닮아가는지, 아니면 서로 닮아서 이렇게 같이 사는지 궁금할 때가 있어요. :)

    2016.03.04 1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그럴까요? ㅎㅎㅎ 은근 다른 것이 많다고 생각했는데..ㅎㅎㅎ
      닮아서 서로 좋아졌고 함께 하면서 더 닮는 게 아닐까요. ^^

      2016.03.05 01:17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래도 토마스씨는 가정에 필요한걸 제대로 알고 사오셨네요. 우리집 장보기는 남편이 가면 자기가 먹는것(치즈,빵,젤리류, 햄등등 나는 거의 안먹는..) 내가 장을 보러 가면 야채랑 과일만 잔뜩 사들고 온답니다.^^

    2016.03.05 0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통은 초콜릿, 과자, 젤리가 중심이된 장보기를 하는데..이 날은 차가 없어서 필요한 것만 샀나봐요. ㅎ
      제가 이번엔 남편이 필요한것 위주로 사서 겹친거 같아요. 우유도 전 거의 안 마시고 남편만 마시는거든요.
      식성을 보면 아직 아기 같아요.ㅎㅎ
      생각해보면 친정아버지도 군것질거리를 항상 사오셨거든요. 남자는 애나 어른이나 다 애라는 말에 이런 부분도 포함인가봐요^^;;

      2016.03.05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5. 부부가 닮아간다는 말이 진짜 맞는 말인가봐요 ㅋㅋㅋㅋㅋ
    누님과 토마스 행복해 보여서 내가 다 좋네요!

    2016.03.07 0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네 ㅋㅋㅋㅋ 그래서 싸와디캅 ㅋㅋㅋㅋㅋ

    2016.03.07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헐......-_-
      나를 누님이라고 부르는 사람은 딱 2명인데,
      다른 한 사람은 신부님이시라 별명을 싸와디캅킴이라고 할리가 없음 ㅋㅋ
      매우 진지하신 어른이라.. ㅋㅋ
      신기하다. 뭔가 ㅋㅋ 재밌기도 하고~
      재밌고 웃기고 즐거운 이야기만 올려서 그렇지,
      지지고 볶고 지겨울 때도 있어~ 그런데 뭐, 사는 게 다 그렇지.

      얼마 전에 무슨 이야기를 하다가 SKY 이야길 한적이 있는데,
      내 기억에 너랑 걔랑 아는 사이였던거 같은데,
      둘이 어떻게 아는 사이였는지 기억이 전혀 안나는 거야 ㅋㅋ
      SKY도 유진에서 처음 만났던 걸 완전히 까맣게 잊고 있었지.
      이렇게 기억이 순차적으로 없어지는 거 같아.
      네 얼굴도 잊기 전에 조만간 봤으면 좋겠다~

      2016.03.07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7. SKY가 누군가 한참 생각했어요 ㅋㅋㅋㅋㅋㅋ 우리 다 AEI에서 처음 알게 되었지요! 누나 한국 여행 올 계획은 없는거에요? ㅠㅠ

    2016.03.08 0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