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는 다른 나라에서만큼 미국식 패스트 푸드가 대성공하지 못한 것처럼 보인다. 

왜 그럴까?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보면 독일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유럽에서는 미국식 패스트 푸드가 한국이나 미국처럼 

여기저기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그런 대히트 상품은 아닌 것 같다. 


어느 정도 민족의 특성이 있을 수도 있지만, 꼭 그런 이유만은 아니다. 

독일에서는 상대적으로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한 끼를 든든하게 해줄 수 있는 

독일식 패스트 푸드가 많기 때문이다. 

독일에서 적게는 1.5유로 많게는 5유로까지, 5유로를 넘지 않는 가격에서 저렴하게 배를 채울 수가 있다. 


우리나라의 길거리 가판점처럼 딱 그만한 크기의 작은 프레즐 상점들. 

2유로 내외의 가격으로 2-3개 정도 구입하여 가볍게 배를 채울 수 있다.

 

그리고 유동인구가 조금이라도 있는 번화한 곳에 꼭 있는 감자칩 상점도 있다.

감자칩 상점에서는 보통 감자칩만 파는 것이 아니라 

케첩에 카레가루를 섞은 소스를 얹어 주는 커리부어스트( Currywurst: 카레소시지)나,  

작은 빵에 소시지나 끼워 (미국식 핫도그와 비슷하지만 빵 종류가 다른) 간단하게 팔기도 한다.



근처 길거리에 흔한 빵집과 카페에서는 

그다지 햄과 치즈에 채소나 토마토를 곁들인 비싸지 않은(햄버거보다 싼) 샌드위치도 1.5유로에서 3유로면 사 먹을 수 있다. 

게다가 수제 햄버거 가격이 패스트 푸드점에서 파는 햄버거와 가격차이가 크지 않다. 

비슷한 가격이 있는 곳들도 더러 있고 비싸도 3,-5유로 이상 더 비싸게 파는 경우도 없다. 


이렇게 저렴한 가격으로 배를 채울 수 있는데,

굳이 10유로 내외나 하는 '비싼' 패스트 푸드의 세트 메뉴를 먹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꼭 세트메뉴가 아니어도 햄버거 단품만으로도 이미 가격 면에서 저렴하지 않다. 


그리고 무엇보다 독일에는 '케밥'이 있다. 

흔히들 케밥이라 부르지만, 상점에는 보통 되너(Döner)라고 쓰여 있다. 


스페인이나 프랑스에도 쉽게 볼 수 있지만 그중에 독일에서의 케밥은 

미국 내의 스타벅스를 보듯이 블록마다 가게를 볼 수 있다. 

번잡하지 않은 작은 동네에도 독일엔 케밥 집이 있다. 

이것은 단순히 많네 하고 넘기고 말 것이 아니라, 

그만큼 독일에는 터키에서 넘어온 이민자가 많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과 같다. 

우리처럼 독일로 넘어온 이민자들이 고국의 음식이 그리워서, 

또는 이것저것 해보다가 잘 안 되어서 결국은 케밥 집을 연다는지, 

이런저런 여러 가지 이유로 독일에서 패스트푸드 중 1등이다. 


중요한 것은 가격대비 품질이다. 


이미지: Döner Kebab - commos.wikikmedia.org이미지 : Dürüm Döner marions-kochbuch.de

야채만 있는 것도 2 - 2,5유로 비싸도 3유로 정도인데, 그 양이 엄청나다. 

고기가 듬뿍 들어간 것도 3 -5유로인데, 어린아이의 팔뚝만 한 것도 있다. 

보통 점심때 먹고 저녁때가 지나도 쉽게 꺼지지 않는 대단히 든든한 한 끼가 된다. 

게다가 채소도 충분히 많은 양이 고기와 함께 샌드되므로 영양 면에서도 

나름 꽤 균형 있는 한 끼가 된다. 

같은 가격의 1/2 또는 1/3 크기의 햄버거보다는 훨씬 이득인 셈이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나 역시 독일에서는 햄버거보다 케밥을 더 자주 먹게 되고

간단하고 빠르게 점심을 해치우고 싶을 때는 케밥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나는 주로 채소와 치즈가 들어간 Dönner를 먹는데, 

크기가 성인 남자 손바닥을 편 크기보다 크거나 그 정도 크기이며, 

두께는 일정하지는 않지만, 평균 1,5 - 4cm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둥그런 빵을 가르고 그 안에 채소를 욱여넣기 때문에 가장 안쪽은 상대적으로 얇다. 



사실, 케밥 맛은 개인적으로 스페인이 더 맛있다. (소곤소곤)

내가 처음 케밥을 스페인에서 먹어서도, 스페인을 좋아해서도, 

케밥에 추억이 있어서도 더더욱 아니다. 그냥 개인적인 입맛에서 그렇다. ㅋ

( 케밥에 얽힌 추억 : http://varamizoa.tistory.com/35 )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햄버거보다는 케밥을 더 좋아합니다. 기름뺀 고기에 야채 그리고 요거트 소스까지!!
    그런데 아이들은 역시 맥도날드더라구요. 우리동네 큰 쇼핑몰에 드이어 KFC랑 던킨도너츠가 들어오다고 대대적인 광고가 나는걸보니 이곳이 입맛도 미국을 따라가는것이 아닌가 싶은데 모르죠.

    2016.02.16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케밥은 사랑입니다~
      기름빠진 고기도 너무나 사랑스럽지만, 요거트 소스가 너무 깔끔하죠.
      아이들이 패스트 푸드를 좋아하긴 해도 결국은 대세를 따르지 않을까요..
      독일도 아이들이 상대적으로 패스트 푸드를 더 좋아하고 선호하긴 하지만 성인이 되면 기존의 어른(?)들처럼 케밥을 먹는 거 같더라구요.
      지점이 여전히 확장되지 않고 그 수준에 머무는 거 보면 우리나라 처럼 확 확산되진 않는 거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그러지 않았으면 하기도 하구요.

      2016.02.18 02:20 신고 [ ADDR : EDIT/ DEL ]
  2. 맞아요. 독일에 더 싼 먹거리가 길에 널려 있는데 굳이 몸에도 안좋은 미국 패스트푸드 먹을 이유가 없겠어요. 저라도 안먹겠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독일 길거리 음식이 양도 푸짐하고 가격도 싸네요.

    개인적으로 외국에 있는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점 가격이 많이 비싸다고 생각해요.
    작년말에 미국 로드트립할 때 미국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었어요.
    가격이 캐나다보다 많이 싸더군요. 짱나게 어떤 곳은 거의 반값인 곳도 있더군요.
    결국 미국 국내에선 싸게 팔고, 외국에서 돈을 버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좀 그랬답니다.^^

    2016.02.17 1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각보다 길거리 음식 저렴하죠?
      저도 놀랐어요. 그래도 한국 길거리 음식만 못하지만, 나름 괜찮은 것 같아요.
      그리고 미국 음식은 정말 미국에서만 싼거 같아요.
      비록 10년도 더 된일이긴 하지만, 제가 미국에서 어학연수 할 때는
      버거킹에서 일주일에 한번씩, 와퍼랑 치킨버거 99센트 세일할 때마다 사먹었던 생각 나네요.
      보면 안에 야채도 아끼지 않고 팍팍 넣어주고 패티 인심도 후해서 정말 두꺼웠구요. 우리나라와는 사뭇 달랐던.ㅋ
      미국 은근히 얄미운거 같아요.

      2016.02.18 02:24 신고 [ ADDR : EDIT/ DEL ]
  3. 좋네요. 뭔가 패스트푸드보다 맛있고 몸에도 좋을거같아요.

    2016.02.26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괜찮은거 같아요.
      몸에 좋은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적어도 햄버거 보다는 덜 나쁘지 않을까 싶어요. 한국에는 아직 케밥 같은 것이 많이 없더라구요.
      3년전까진 그랬어요..ㅎ 그래도 한국엔 한국의 맛있는 먹거리가 훨씬 많으니까요 ㅠㅠ

      2016.02.27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4. 케밥집 정말 많더군요... 양도 푸짐하고..맥주랑 먹으면 포만감이 아주 그냥... ㅎㅎㅎ 현지애들은 터키애들 별로 안좋아한다고도 하더라구요..

    2016.03.28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럽에서 특히 독일에 케밥집이 많은 거 같아요.
      조금 과장해서 정말 블럭마다 하나씩 있일 정도에요.
      그만큼 저렴하고 배불러서 독일에선 맥도날드나 버거킹보다 더 많이 먹는 메뉴이기도 해요.
      현지인들도 케밥은 좋아하는데, 일부 터키인들을 긍정적으로 보진 않아요.
      저도 살면서 터키 이미지 정말 좋았는데, 독일에서 겪으면서 온갖 부정적인 생각이 생긴거 같아요 ㅠㅠ
      우선, 모든 터키인이 그런 건 아니고 괜찮은 사람도 만난적 있지만,
      많은 터키인들이 말을 함부로 하거나 도가 넘는 장난을 쳐요. 그런데 그건 제가 외국인 여자라서 그런 경험을 한 것 같고.
      전반적으로 독일 내에서는 터키인들이 아이를 엄청 많이 낳으면서 독일어를 배우지 않고 사회보장 혜탁은 누리고 경제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것이 사회적인 이슈이긴 해요.
      너무 부정적인 말만 한거 같네요 ^^;;
      말씀드렸듯이 괜찮은 사람들도 많고 열심히 사는 사람들도 많아요..^^

      2016.03.30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5. 전 거기사는 애한테 들었거든요... 소심해서 인종차별받을까 물었는데, 우린 전혀 상관없고 터키애들 유입이 많아서 일자리나 기타 여러 문제 때문에 인식이 좋지않다고.. 흐음.. 스킨헤드에 대한 무서움이 순식간에 사라졌어요...ㅋㅋ 답글 감사드려요.

    2016.03.30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굉장히 예민한 테마라 이런 이야기를 할 때마다 조심스럽긴해요.
      터기인들의 유입이 사회적인 이슈가 될만큼 항상 화자되는 문제인데,
      그들의 유입이 많은 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건 아니고, 위에 언급했듯이 사회 보장제도를 이용하고 경제활동이나 독일어를 배우지 않는 것과 같이 파생되는 문제들이 고민거리가 되죠.
      그리고 사실 저도 인종 차별이나 불쾌한 경험을 가끔 경험했지만,
      정작 독일인들에게서 직접적인 경험은 거의 없었어요.
      대부분 여기에 정착한 외국인이거나, 터키인들이었어요.
      그 중에 저의 개인적인 경험은 반 이상이 터키인들이라, 독일 내에 터키인들에게 저 또한 좋은 시선을 유지하긴 힘들어요. 경험이 경험인지라;;
      스킨헤드 처럼 극단적인 인종차별 주의자는 사실 독일에는 잘 없어요.
      있긴 하겠죠. 하지만, 저도 들은 적 거의 없고 제 경험에도 전혀 없었어요.
      정작 독일인들은 과거의 나치 역사 때문에 대 놓고 차별이나 그런 행위를 하지 않아요. 못하는 것있일수도 있구요.
      그리고 독일도 지역마다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고 하네요.
      저도 다른 지역은 살아보지 않고 여행을 많이 다니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전반적으로 제가 사는 남쪽은 좀 그런 부분에서 덜한거 같아요. ^^;

      2016.03.30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그리고 터키에 살던 아이가 독일에 놀러왔다가 해준 이야기인데,
      자국에선 독일에 사는 터키인들은 독일 사는 터키인이라고 따로 칭한다고 하더락요.
      같은 터키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해요.

      2016.03.30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6. 어찌보면 독일인들은 과거때문에라도 좀더 조심하는가보네요...옆나라는 거꾸로 가고 있지만... 터키인들이 따로 구분한다는 말로 확 느낌이 오네요. 조심스러운 얘기 꺼내게해서 괜시리 죄송하네요. 아무튼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2016.03.30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