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는 그랬다 1.

 

. / ? / ! / ~~ / 으으으응!! (도리도리 하며)

 

모든 한국 사람이 그런 아니겠지만

나같은 경우에는

대화 중에  이라는 단어를 중간 중간 섞어 쓰는

습관이 있다.

 

영어로  I mean.. 이나  well  처럼 쓰기도 하고

독어로는  Also 정도로  쓰이기도 하고

길게 소리내서 ..처럼 소리를 내면

스페인어로  aber 처럼 쓰이기도 한다.

결론은 억양과 길이로 여러가지 의미가 된다는 거다.

 

토마스와 나는 신혼초에 엄청나게 많이 싸웠었는데

대부분이 아주아주 사소한 이유들이 발단이었다.

그래서 어디다 하소연하기도 민망했던.

그러나 싸우느라 속상했던.

 

여튼, 습관 때문에 아주 여러번 다투기도 했는데.

이유가 토마스는 억양과 길이를 ~~ 구분할수 없기 때문이었다.

나의 토마스씨는 똑같은 한단어 였기 때문에

쉽게 오해를 했고 나는 오해를 오해했던 것이다.

 

이를 테면,

 

>        카레 남은 내가 먹어도 될까?

>        으으응!! (도리도리)

>        오케이. 고마워! (냠냠냠 /폭풍 흡입)

>        (잠시 ) 이거 하나도 안남겼어??

                내가 일부러 아껴둔건데????????

 

그리고 나는 대박 화내고.

토마스도 같이 화내고 분명 내가 ! 이라고 했다며.

물론 그는 음식을 보며 물어봤으니

내가 고개를 절래절래 흔든 것을 보지 못했던 것임.

 

하나는.

 

>        우리 영화 볼까?

>        ? ( 들음)

>        볼까? 000 나왔는데 그거 볼까?

>        ? ? (무슨 말인지 이해 못함)

>        오케이.  (TV 끄고 DVD )

 

그리고 나는 대박 화냄.

보고 있는 채널 끄고 갑자기 DVD 돌리냐고.

토마스 말인 , 내가 계속 ! 이라고 했다는 것임.

 

쓰고 보니 음성지원을 못하니

별거 아닌 에피소드 같고

엄청 욱하는 생격이 노골적으로 드러나네 ㅋㅋ ㅠㅠ

 

물론, 지금이야 이런 문제로 싸우지는 않는데

초반엔 나는 저런 식으로 욱하게 되고

토마스는 자긴 들은 것이 아니라고 우기며

너의 단어 정말 너무너무 싫다고 화를 냈다.

 

서로 그냥 차근차근 설명하면 것을 불같은 부부라.

설명하기 전에 욱욱 하고 그런 상대방 보며 욱해서 지르고.

 

> 지금 화냈어?

> 니가 나한테 어떻게 그래?

> 화를 ?

이렇게 오버하면서 투탁투닥했었다.

 

그때는 그랬다.

특히, 어느 한쪽이 예민한 그랬던 같다.

억양이 어떻게 똑같이 들리지?

상식으로는 이해가 전혀 되지 않았고.

외국인 입장에서 한국어는 그저 너무 이상했다.

 

토마스가 한국어를 전혀 모른다면

달랐을지도 모른다.

 

토마스가 처음 우리 부모님을 보는 날이

결혼허락 받는 날과 같은 날이었는데

(거리가 거리다 보니 자주 없으니)

영어를 못하는 우리 부모님을 위해

점수를 따고 싶은 마음에

4 동안 학업도 제쳐두고 열심히 한국어를 독학했었다.

 

그리고 네달의 한국어는 여러 웃긴 에피소드를

만들어내기도 했지만

오해를 불러 싸움을 키우기도 했다.

지금 습관처럼.

 

여튼,

매번 싸우면서 토마스는 내가 습관을 고쳐주길 바랐고.

나는 토마스가  한국어를 배워주길 바랐다.

 

결국 지금은?

토마스는 평생 습관인 습관을 그냥 받아들였고

나는 토마스에게 고마워하는 걸로. ㅎㅎ

 

그리고 토마스는 요즘 제법 구분을 하고 오해할 만한 ,에는

두 번 묻는 습관을 들였다.

그리고 자신에게 새로운 습관이 생겼다.

 

전화를 끊을 ,

블라블라 떠들고..

끝에

...알았어.. ~~~~~!  하면서 끊는 거다.

알았어, 까지 한국어로. ㅋㅋ

 

톤이 제법 자연스러워서 그거 어디서 배웠냐고 물었는데,

어디서 배우긴.

나말고 누가 있겠어.

내가 범인이다.

그런데 범인은 전혀 몰랐다.

내가 전화를 그렇게 끊는 .

 

 

.

토마스 베프가 어느날 물었다.

중간 중간에 쓰는 말은 도대체 어느나라 말이냐고.

? ! ~~.  응응 (추임새로 연달아 짧게)

한국어냐고.

자기한테 한국어 쓰냐면서

ㅠㅠ 이런 표정으로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이제 토마스가 주변인들에게 오해를 사고 있다. ㅋㅋ

일이 있고 며칠 ,

학과 교수를 이야길 하는데,

교수가 이상하게 자꾸 흘긋 흘깃 보기에

의아했는데

어느 순간 보니 교수 끝마다.

자기가 ! ! ! 하고 있더라는 ㅋㅋ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laudi

    헐.... 우린 전혀 의식 못하고 있었는데 그게 외국인들에겐 그렇게 받아들여질수 있구나...
    나도 첨 알았음 ;;;
    근데 생활감 쩌는 에피소드다 ㅋㅋㅋ
    너랑 토마스 얘기 글로 쓸때 꼭 들어가야 할 에피일듯!

    2015.11.10 18:46 [ ADDR : EDIT/ DEL : REPLY ]
    • 에피가 진짜 많은데 게을러서 이제 한개 쓰고
      나머지는 다 까먹은 거 같아요ㅋㅋㅋ

      2015.11.11 14: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