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 초초초 기초 한국어를 구사하고 한글을 읽을 줄 아는 우리 토마스 씨는 가끔 유용(?)하다. 
한글을 읽을 줄 아니까, 특히 아시아마켓에 장 보러 보낼 때도 편하다. 
물론, 전화를 계속해서 귀찮게 하지만. ㅎㅎ ㅠㅠ

얼마 전 한인마트에 보냈더니 사오라는 떡은 없어서 못 사고 
자기가 먹고 싶은 것만 사 왔다. 
막걸리랑 진라면, 그리고 만두! 
한인 마켓 보내면 자기가 마실 막걸리는 잊지 않고 꼬박꼬박 사온다. 
와인 마시듯이 와인 잔에 따라 홀짝홀짝 마시는 걸 얼마나 좋아하는지..
술을 잘 못 해서 많이 즐기지 못하는 나로서는 공감하기 힘들다. 

막걸리는 시어머니랑 시아버지도 좋아하시는데, 
시어머니가 특히 좋아하신다. 
그리고 꼭 이렇게 와인 잔에 담아 식사와 함께, 
그리고 식사 후에 와인 처럼 계속. ㅎㅎ


며칠 전에는 짜장을 해서 면대신 밥이랑 먹었는데 
사실, 너무 귀찮아서 버티고 있는데 남편이 굳이 도와주겠다며 나선다. 
마지못해 시작했는데, 또 부부 싸움 크게 할 뻔했다. 
내가 같이 요리하기 싫은 이유 중에 하나. 
자꾸 퓨전을 만들라고(자기가 좋아하는 재료 막 아무 데다 다 넣기. 특히, 당근과 양배추)
하지를 않나, 양을 무조건 무한대로 늘리려고 하질 않나. ㅠㅠ

우리가 엊그제 만든 짜장이다. 

심지어 식사 한번 끝나고 남은 걸 찍은 양이다. 

우리 부부 둘만 먹는데, 시부모님도 지금 안 계시는데, 
이걸 우리 둘이 어떻게 다 먹느냐고 하니
자기가 3일 내내 짜장만 먹겠다고 우겨서 양이 이렇게나 많아져 버렸다. 
하루하고 반나절 신나게 짜장면만 먹더니 하는 말, 

"여보..... 당신 말이 맞아. 너무 많아. 친구 주면 친구가 좋아할까?"

결국, 친구에게 나눠주긴 했는데, 그래도 자기 한 번 더 먹을 건 남겨달라고 ㅋㅋ




남편의 입맛이 아주 조금씩 그리고 천천히 바뀌고 있다. 

처음에는 좋아하지 않았고, 옆에서 자주 먹는 것을 보다보니 

오다가다 한 번씩 맛보면서 그 맛에 조금씩 익숙해지는 것 같다. 


그중에 하나가 바로 초밥!


사실 초밥집에서 먹는 유부초밥은 한국 음식이라 하긴 좀 그렇긴 하지만,

생 유부를 반으로 갈라 볶음밥을 채워 넣고 달걀 물을 한번 입혀서 살짝 구워 먹는  

달걀 유부는 한국 음식이라고 우기고 있다. 

처음엔 시큼해서 안 좋아했는데, 

가끔 밤에 출출할 때 소시지나 빵 같은 거 먹는다면, 

차라리 밥을 먹으라고 참치 마요 주먹밥 몇 개 해주거나, 

유부초밥을 먹였더니 이제는 제법 좋아한다. 


토마스 씨는 자신이 요리를 잘한다는 자신감이 넘쳐서 

무언가 자기가 할 만하다 싶으면 욕심내서 자기가 한다. 

그 욕심이 나는 또 참으로 고맙다. ㅋ

오늘의 도전 과제는 유부초밥이었고 별로 어려울 것 없었으니 성공. 


그리고 남편은 한국어를 자기 편한 대로 맘대로 조금 바꿔서 부르는 습관이 있는데, 

그래서 유부초밥도 자기만의 호칭이 생겼다. 

호칭이 생겼다는 것은 그 음식에 애정이 생겼다는 의미. 


"유부초밥, 유.부.초.밥. 유부.초밥. 유부초밥. 유부초밥."


하면서 연습하더니, 유부초밥이 유부촙빱이 되고, 

유부촙빱은 다시 여부초빱을 거쳐 지금은 여보 줘밥. 이 되었다. 음음;;;;


토마스씨의 사랑 제육볶음은, 쪼끔뽁끔. 짜장면은 짜증나면, 뭐 대충 이러하다. 

그 중에 불고기는 특별하게 고유의 이름을 인정해주는 대신 불고기 송을 붙여줬다. 

자기가 정말 애정하는 한국 음식이니까. 라면서 

정말 들으면 어이가 없어서 녹음을 시도해보았지만 

눈치 빠른 남편 덕에 번번히 실패하고 있다. 

하지만 계속 기회를 노리는 중이다. 

남편의 불고기송을 공개할 그 날까지!!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 토마스짱 ㅋㅋㅋㅋ

    2016.02.20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6.02.20 18:4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비밀이 있었다니. ㅋㅋ
      양배추는 모르겠는데 익은 당근을 별로 안좋아해서 여기저기 넣자고 따라와서 우겨대면 정말 나중에 화도 나요. 가끔은.
      칼국수나 된장찌개에 양배추를 넣을 순 없으니까요 ㅎㅎ
      뭐, 그래도 웬만한 요구는 다 맞춰주긴 해요.
      미우나 고우나 하나 뿐인 서방이니까요 ㅋ
      아마 지니님 남편도 저 같은 맘이지 싶습니다~

      2016.02.22 07:17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ㅎ...귀여운 토마스님...울 집 남자도 막걸리와 동동주 엄청 좋아하는데...^^
    원래 외국인이 한국어 단어 배울 때 아무래도 먹고 살아야 하다보니, 한국음식 이름을 그나마 빨리 배우는 것 같아요.
    울 남편도 그나마 몇 개 아는 단어들 사이에서 마구 헷갈려서 어느 날...고랑이가 어쩌고 저쩌고...하길래 무슨 말인고 했더니, 호랑이와 고양이가 헷갈려서, 고랑이라고 했던 거였어요.
    지금은 한국말 쓸 일이 더 없으니, 그나마 알던 몇 개의 단어도 거의 다 까먹었지만, 그래도 절대 안 잊어먹는 건 자기가 좋아하는 한국음식 이름들입니다.ㅎ 그럼 불고기송 기대하고 있을께요.ㅎㅎ

    2016.02.21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막걸리 동동주, 슈퍼용 말고 한국에서 생으로 직접 먹으면 아주 좋아서 눈에서 하트가 무한 발사되더라구요. ㅋㅋ
      그런데 고랑이에 빵터져서 한참을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치즈님 에피소드도 풀면 재밌는게 꽤 나올 거 같은데요~^^

      2016.02.22 07:20 신고 [ ADDR : EDIT/ DEL ]
  4. 양배추 짜장 맛 좋치요 옛날 옛적에 한국사람 만나기.힘든.어느.동네.로칼.중국집서 한국 태생 화교분이 쥔장이라 메뉴판에 없는 요리..짜장 짬뽕을 먹었던적이 있지요. 재료도 뭐 현지에서 구하기.쉬운 양배추 양파...칼라마리 튀긴용 오징어 링.....면은 로민....정말 숨도 못쉬면서 먹었지요. 당근 들가고 양배추 들가고..뭐 어떻습니까.... 맛있게.먹으면 되지요ㅡ 어차피.짜장이라는게 화교들이 한국사림들 입맛 고려해 만든.한국 음식인데요. 한국 짜장 자체가 아마.백년전.퓨전음식 이었을겁니다. 그게.남편분 통해 2010년도 님 기정표 퓨전 짜장으로 태어 나는것이구요. 군만두 짜장 범벅해.먹어도..막걸리.하고...환상.궁합일거에요...

    2016.02.21 0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군만두에 짜장 환상궁합이지만, 짜장이 귀한지라,
      군만두는 간장에만 찍어 먹어요ㅎㅎ
      한국의 중국집에 파는 짜장면과 군만두가 그립네요.
      남편의 퓨전 스타일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예쁘게 생각하고 예쁘다 예쁘다 해줘야겠네요.^^

      2016.02.22 07:23 신고 [ ADDR : EDIT/ DEL ]
  5. ㅋㅋㅋㅋ 읽는 내내 웃음을 입가에서 떠나지 못하게 만들어 주시네요. 남편 분 너무 귀여우세요. ^^

    2016.02.22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은 웃음을 드려서 다행이고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옆에 두고 살면 복장 터질 때도 있답니다 ^^^^^;;

      2016.02.23 02:54 신고 [ ADDR : EDIT/ DEL ]
  6. 그러셔야...음...편해지십니다..... 남자짐승들은 부엌일 잘한다는 소리 들으면 입이 헤부죽..헬레레 요리 됩니다. 한국 짜장면 집....달아서 먹기 힘듭니다. 다니면서 간짜장 안달게 볶아 달라고 해서 먹는데 바쁜때 가면 대접 못 받구요. 나중에 서울 오실일 있으시면 반드시 을지로 3가 2호선 1 또는 2번 출구로 나오셔서 오구 반점.....군만두 드셔 보세요. 말로 설명 곤란....전 나온김에 낼 그집으로....고고싱.입니당

    2016.02.22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복창터질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6.02.22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하하하하 '여보 줘밥' 넘 웃겨요. 알콩달콩 잼있게 사셔서 보기 좋아요.
    글을 읽는 내내 입가에서 미소가 사라지지 않네요. 잘 보고 가요. ^^

    2016.02.25 0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래도 아는 단어가 별로 없으니 비슷한 단어 연결이 엉뚱하고 기발하게 잘 되는거 같아요.
      저도 여기서 독어로 가끔 이렇게 남편 어이없게 만들기도 하거든요^^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2016.02.25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9. 짜장

    짜장은 사자표짜장이 진리입니다.

    2016.02.25 09:44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사자표의 명성은들어 봤지만 해외에선 진미 짜장 구하기도 쉽진 않거든요 ㅎㅎ
      짜장 짝퉁도 많더라구요.
      중국집 운영하셨던분시 진미 짜장이 그래도 사자표랑 가장 비슷한 맛을 낸다고 하네요^^

      2016.02.25 09: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