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ul Delaroche (또는 드물게 Hippolyte Delaroche) :

1797. 07. 17 - 1856. 11. 04, 프랑스 역사 화가, 아카데미 사실주의






젊은 순교자 - 'La Jeune Martyrede' de Paul Delaroche



해가 막 떨어진 늦은 오후, 

또는 해가 뜨기 직전 세상이 파랗게 변하기 바로 직전 가장 어두운 늦은 새벽. 
주변의 정막과 어둠이 그 정도쯤 깔린 시간. 

 

검붉은 핏빛 강물, 또는 어둠이 드리운 강물 위에 3세기 로마 디오클레티아누 황제 시절에나 나오는 여신들이 입는 듯 한 하얀색 드레스를 입은 여자가 떠내려 온다. 
물결은 간간히 달빛을 비추이고, 어둠에 쌓여 까만 강물에 하얀 드레스는 더욱더 선명하다. 
여자는 깊은 잠에 빠진 듯 편안해 보이는 표정으로 흘러오는 물에 몸을 따라 흘린다. 
 



멀리서 언뜻 보이는 그 표정은, 

점점 가까이 오면 여자의 얼굴은 창백하다 못해 하얀 드레스와 구분이 안 될 정도다. 

그녀의 금발이 창백한 피부와 새하얀 드레스, 

그리고 어두운 강물과 잘 어울리게 물결을 따라 해초처럼 또는 하늘의 나비처럼 팔랑인다. 

물속에 흘러오는 듯한 그 모습은 가까이, 자세히 보면 물 위로 떠 있는 것이 아니라 

하체의 반 정도가 물속으로 빨려 들어가다 겨우 떠오른 듯, 잠긴 듯 보인다. 


두 손은 가지런히 앞으로 크로스 해서 내려놓은 듯 보이나 밧줄로 팔목까지 묶여있다. 

금발이 여인은 몹시 지친 듯 창백한 얼굴의 그 눈가는 파리하다. 


3세기 중세 로마 시대의 드레스 복장으로 보아 디오 켈리 아누 황제 시절 기독교 박해를 심하게 받아 온갖 고문 끝에 강물에 버려진 듯 오히려 죽음이 더 편하게 느껴진다.


주변의 새까만 강물과 어둠 속, 몸은 천근만근 무거울 것 같지만 

마음은 금발 여인의 새하얀 드레스와 창백한 얼굴처럼 

한없이 가벼워 보여 슬픔마저 평온해 보인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걸 보면 제일 먼저 궁금해지는게 상상으로 그렸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실제로는 저런 물결이 안 나올것 같기도 하고..
    제가 너무 이상한가요?

    2016.06.06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런 궁금증이 항상 있었어요~ 전혀 이상하신 건 아닌거 같아요.

      지금은 사진을 찍어서 그 사진을 보고 그림을 그리는데, 보통은 사진을 찍어서 계속 사진을 보면서 그리지 않고, 한번에 사진을 오랫동안 잘 관찰하고 유심히 살편본 후에 그 기억으로 그림을 그린다고 들었어요.
      그렇게 그리면 기억 + 자신의 느낌이 뭍어나는 작품이 나오는 거죠.

      예전엔 지금처럼 사진 기술이 없으니까, 한번에 오랫동안 쳐다보며 기억에 담지 않을까요?
      예전에 그림 그리던 사람들은 자연이나 사람들을 보다가 영감을 받으면 미리 스케치를 해두고 후에 채색 작업을 한다고 들었어요.
      아니면, 밑그림에 대략적인 색감만 남기고 오랫동안 바라본 다음에 그림을 그리기도 하구요.
      예전에 그림을 그리던 사람들은 감각도 감각이지만 기억력도 좋았어야 했던 거 같아요. ㅎ

      2016.06.19 23: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