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에 must 에 해당하는 단어가 독일에는 müssen 이란 단어가 있다. 

영어처럼 독일에서도 좀 강한 의미가 담겨있는 경우가 많아서 잘 사용하지 않는 편이다. 

4주 일정으로 스페인으로 여행을 떠나신 시부모님. 

여행을 떠나고 2주 뒤에 시어머니가 남편을 거치지 않고. 

바로 직접 나에게 카카오톡을 보내셨다. 

du musst blah blah~~


내용인즉슨, 우리가 돌아가면 너는 우리를 위해 꼭 한국요리를 해야 한다는 말이었다. 

지난 포스팅에 가끔 언급했지만, 우리는 시댁에 꽤 자주 방문하는 편이고

자주 한국요리나 아시아 요리를 해서 함께 먹고 시간을 보낸다. 

내가 요리를 한 번 하면 그다음엔 꼭 시엄마가 이것저것 해 주신다. 

그렇게 주거니 받거니 하는데, 

그러길 몇 해가 지나니 처음엔 좀 어색하고 익숙하지 않은 한국 음식을 지금은 아주 좋아하신다. 

그래서 내가 바쁘거나 좀 오래 요리를 안 하면 먹고 싶어 하시는데,

워낙 손이 많이 가는 걸 아셔서 직접 먹고 싶다고 말도 못 하신다. 

그래서 대부분 내가 눈치껏 알아서 때(?)가 되면, 


"뭐 드시고 싶으신 거 있으세요?"


하고 묻고 해드리는 편이다. 

힘든 거 아니까 절대 먼저 시엄마가 뭐 먹고 싶다. 또는 해달라는 말을 안 하신다. 절대. 

그런 시어머니께서 여행 2주 만에 한식이 너무 많이 먹고 싶다고 하신 거다. 


예전에 인도 여행가서 2달 동안 인도 음식 5번도 안 먹고 한국 음식만 먹다 온 

토마스 씨 생각이 났다. 


그리고 오늘, 

한 달 만에 여행에서 돌아오신 시부모님과 오랜만에 저녁 식사를 했다. 

오늘은 내가 토마스 씨와 함께 저녁을 만들었는데, 

메뉴는 돈부리. (한식은 아니지만, 가지고 있던 재료에서 생각난 것은 돈까스 뿐 ㅠㅠ)

(너무 정신없이 준비하느라 사진이 튀김 사진밖에 없다 ㅠㅠ)

일식 레스토랑에서 먹는 만큼 일품은 아니지만, 

그런대로 돈부리 모양새와 맞을 갖춘 돈부리다. 



지난 크리스마스 때 시부모님께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주신 튀김기를 처음으로 개시하고 튀겼는데, 

진짜 확실히 다르다. 튀김이. ㅎㅎ

때깔과 튀김 상태가 얼마나 부드럽고 고운지,

그다지 비싼 메이커 튀김기도 아닌데 우린 그저 좋았다.


돈까스와 치킨까스를 튀기고, 

김치와 깍두기도 담고 

양배추 샐러드도 만들었는데.. 

오늘 따라 매우 적극적으로 돕는 남편. 

진짜 먹고 싶었던 듯. 


상차림이 다 끝나고 담아 놓은 김치를 들고

남편이 부엌으로 왔다. 

전자렌지에 데워달라고;;;;;


남편은 차가운 김치를 원래 잘 못 먹는데,, 

(관련글: 김치 식혀 먹는 남자 http://varamizoa.tistory.com/50 )

그래도 전자렌지에 데워먹는 건 아니잖아?

김치가 식을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는 토마스 씨. 



초가 중요하다고. 

15초에서 20초가 딱이란다.

차갑지도 미지근하지도 않은 먹기 좋은 상태! 

그 이상 되면 안 된다고! 


내 입장에선 김치를 전자렌지에 익히는 것만으로 이미 이상하고

15초나 20초나 별로 차이도 없어 보이지만 

자기 혼자 잔머리 늘어간다고 좋아한다. 

오늘도 이렇게 토마스 씨는 진화하고 있다. -_-


공감하트는 토마스 씨의 진화를 촉진합니다. 로그인 없이 토마스 씨를 격려해 줄 수 있어요~ >_<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차가운 김치가 좋던데요! 미지근하면 신맛이 강해지니까..
    토마스씨는 김치찌개 좋아하세요? 따뜻한 김치니까 잘 드실 것 같아요 :-)

    토마스씨는 처음부터 김치를 좋아하셨어요?
    김치는 외국인들이 먹긴 힘든 음식이라고 생각했어요.
    친구들이랑 요리할 때도 김치는 나중에 먹자고 미뤘거든요. 아무래도 맛이 강하고 매우니까.
    어떻게 토마스씨에게 김치의 맛을 알려주셨나요?

    2016.02.29 0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래요~
      이해하기 힘든 남편의 식성이에요~
      아쉽지만 토마스 씨도 아직은 김치 찌개의 맛을 잘 몰라요.
      신김치의 신맛을 아직은 잘 모르더라구요.
      언젠가는 먹겠지하고 기다리고 있어요. 강요하지 않는 성격이라. ㅎㅎ

      토마스씨도 처음부터 김치를 좋아한 건 아니었구요.
      덜 자극적인 김치(?)부터 시작했어요.
      제가 직접 담가서, 담글 때, 너무 맵지않게 조절하고,
      처음에 익숙해 질 때까지는 젓갈 사용도 안했어요.
      그리고 좀 달게 해서 줬었구요.

      독일인들은 해산물에 약해서 특히 젓갈 맛이 나는 걸 안 좋아하더라구요. 익숙하지 않아서.
      그래서 처음엔 젓갈 맛을 모르게 아예 쓰지 않고,
      익숙해지면서 조금씩 양을 늘렸어요. 그리고 새우젓 보다는
      멸치 액젓으로 맛을 조금씩 늘려갔구요.
      이제는 젓갈 들어가도 모르고 잘 먹어요.

      김치 단 맛은 설탕 말고 과일청으로 했어요.
      매실액이 있으면 좋고 아니면 저는 직접 담근 미라벨 청이나, 석류청 같은 걸로 과일 맛이 느껴지는 단맛을 넣으니까 좋아하더라구요.
      한번 시도해보세요~
      손이 많이 가지만 뿌듯해요. 제법 ^^

      2016.03.01 03:3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희 남편도 차가운음식들 다 전자렌지 돌려서 데워 먹어요. 물론 김치도 깍두기도 모두~
    워낙 위가 좋지 못하다보니 차가운게 들어가면 바로 속이 안 좋다고 하더라고요.
    어쩌나요. 유산균이고 뭐고 먹어주니 다행이다 하고 있어요. ㅎㅎ

    2016.03.01 0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고. ㅠㅠ
      저도 차가운 음식 잘 못 먹긴하는데 그래도 김치는 그 차갑고 아삭한 맛으로 먹는다고 생각했는데ㅎㅎ
      덕분에 고정관념을 깼거 같아요.
      어떻게든 먹어주면 예쁘고 고맙죠. 아내 마음이 엄마 마음인지라 ;;;

      2016.03.03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3. 김치를 익혀도 먹는다고 이해를 했었습니다. 냉장고에 있어서 약간 차가운것 싫어하시는거 같네요. 토마스씨는 고등어나 꽁치 김치찜을 어째 잘 드실거 같습니다. 익힌김치?

    2016.03.01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냉장고에 두고 먹을 때마다 꺼내 먹는데 차가워서 싫다더라구요.
      특히 막 지은 밥에 보통은 찌개나 볶음류 처럼 뜨거운 음식과 같이 먹으니
      뜨거운거 먹다 차가운 걸 못 먹겠다하더라구요.
      아직 익힌 김치는 잘 못 먹어요. 김치 찌개나 김치전 같은 거 못 먹고 유일하게 먹는 익힌 김치는 부대찌개에 들어간 소량이에요 ㅋㅋ
      고등어같은 생물 구하기가 독일에선 쉽지도 않고 너무 비싸서 일단 제가 요리를 잘 안해요 ㅋㅋ
      가끔 구이 정도만 먹는데 구이는 또 엄청 잘 먹어요.
      구이에 깍두기에.
      그런데 익힌 김치 맛 모르는 거 처음엔 섭섭했는데, 지금은 좋아요. 신김치도 별로 없는데 둘이 먹다간 금방 바닥 날거 같아서 ㅋㅋ

      2016.03.03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4. 김치가 아삭아삭한 맛도 있는데 말이죠~ 토마스씨도 신김치는 좋아하지않으시는군요 ㅎㅎ 저희집은 제가 신김치파이고 남편은 겉절이파라... 신김치가 파전이랑 짱인데 말이에요~~~

    2016.03.01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삭아삭한 맛인데, 무슨 맛으로 김치를 먹는지 ㅋㅋ
      토마스도 겉절이파에요 ㅋㅋ 새김치만 좋아하니까 ㅎ
      그나저나 오랜만이세요.
      일이 바쁘신가 보네요. 자주 소식 전해주세요~

      2016.03.03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 바쁘다해도 다 핑계지요~ 주중주말에 평소와 다르게 컴퓨터를 만질 시간이 없었다보니 이렇게 이웃분들 어찌지내시는지만 보구다니게 되었네요. 그동안 블로그 올린다구 사진은 열심히 찍었는데.. 곧 올려야게써요~~

      2016.03.03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 기웃기웃하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16.03.03 23:09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희 신랑도 겉절이나 신김치 또는 알맞게 맛이 든 김치는 너무 좋아해요. 그런데 볶은김치, 김치찌개나 김치전처럼 익힌 김치는 손도 안대요. 냄새가 싫다나... 그런데 오히려 감사해요. 안 나눠 먹어도 되니까... ㅋㅋㅋ

    2016.03.02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하다는 그 마음 이해합니다.
      저도 처음엔 섭섭했는데 지금은 너무 고마워요. 그래서 일부러 굳이 나눠먹지 않고 먹기 싫음 말아~ 하고 말아요. ㅎ
      우리 남편이 익힌 김치 싫어하는 건 물렁해진 김치와 그 맛이 김치 같지 않아서 싫대요. 그게 진국인건데..ㅎㅎ ^^;;

      2016.03.03 22: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