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직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 

토마스 씨와 함께 살면서 쌀을 구입할 때, 

한국 쌀은 분명 다르다며 

아시아 상점에서 주문하겠다고 고집피우는 나,

그리고 훨씬 저렴한 쌀이 독일 마켓에 널렸는데 굳이 왜? 

라던 토마스 씨!



실제로 먹어보니 

독일에서 판매하는 저가의 쌀 맛이 그렇게 저렴하지 않았다. 

그래서 그때부터 독일의 마켓에서 늘 사다 먹었다. 

독일에서 쌀은 의외로 여러 가지가 있는데, 

한인들이 먹는 쌀은 보통 

밀히라이스(Milchreis: 직역하면 우유 쌀)가 있다. 


거의 모든 상점에서 작은 포장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500g 한 팩이 보통 0.48 ~ 0.65유로 정도 하기 때문에 상당히 저렴하다. 

인터넷 아시아 상점에서 사 먹는 우리 쌀은 9kg에 대략 19유로 정도이고,

밀히라이스를 같은 무게로 환산하면 9kg에 약 9유로 정도가 된다. 

고로, 밀히라이스가 10유로가량 싸다. 


독일에서는 쌀을 우유에 말아서 후식처럼 먹는 메뉴가 있어서 판매되고 있는데,

나 같은 아시아인들이 주로 사 먹는 것 같다. 

맛도 나쁘지 않다. 

그리고 먹다 보니 그 쌀 맛에 익숙해진 것 같다. 

한국 쌀은 아예 잊고 살았다.


어느 날, 한국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온 남편은 밥맛이 분명 다르다고 했다. 

나는 한국 레스토랑에서 굳이 비싼 우리 쌀을 쓸 리 없다고 아니라고 했지만, 

남편은 분명히 맛이 달랐다고 강하게 주장하는 것이다. 

나는 밥솥이 다를 거라고 했지만 ㅋㅋ 무조건 아니래;;;;;;


그렇게 며칠 곰곰이 고민에 들어간 토마스 씨. 

한인 마켓에서 한국 쌀을 파냐고 묻는다. 



"당연하지! "

"그러면 왜 우리는 거기서 쌀을 안 사 먹는 거지?"



토마스 씨, 까마귀 고기를 드셨나, 비싸다고 우길 땐 언제고;;;;;;;

본인은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한다. 까맣게 잊은 것이 분명하다. 

내가 치즈 냄새로 남편 놀려 놓고 김치로 놀림 받을 때 서러웠던 것처럼. 


주문한 쌀이 왔고, 

오자마자 밥을 하고 맛을 본 남편은? 

올레~!!!!!! 

그래~!! 이 맛이야!

맛있어! 달라! 역시 한국 쌀이야!



대체 같은 사람이 맞는 것인가 혼란스러울 지경이다. 

한국에도 두 번이나 다녀왔고 그때도 별로 잘 모르던 양반이. 

나랑 살면서 몇 해나 우유 쌀만 먹어 놓고선. 


우리 토마스 씨 요즘 매일 밥을 먹는다. 

엊그제는 아침부터 나를 흔들어 깨우더니,

이미 깨끗하게 쌀 씻어서 밥을 올려놓고 

감자랑 양파 손질해 놓고는 된장찌개를 끓여달라는 거다. 

그리고 계란말이 만드는 시도도 했다. 

자기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은 자기도 만들 줄 알아야 한다는 신념과 열정. 

고맙다. ㅋㅋ 부디 변하지 마오!


깍두기 먹고 싶다고 너무 귀찮게 해서 

간만에 깍두기도 담고 했더니 한국식 상차림을 했다. 

처음엔 내가 하는 김치는 김치 탈을 쓴 배추라고 거들떠보지도 않더니, 

내가 밥 먹을 때, 자기 숟가락도 하나 더 놓아 끼어 먹더니, 

이제는 나랑 같이 먹을 것도 아니고 자기 혼자 먹을 거면서 상차림은 제대로 해주신다. ㅎㅎ

토마스 씨의 페이보릿 한국 음식 중 하나. 

여기서 하나라도 빠지면 안 된다. 

'방금'한 '새' 김치, '새'깍두기, 계란말이, 된장찌개, 그리고 '흰'쌀밥(잡곡이 섞이면 안 됨).

이렇게 정말 좋아하는 식단 중 하나. 


'절대'라는 말을 쉽게 쓰면 안되는 이유다. 

살면서 사람이 타고난 천성은 쉽게 변하지 않아도, 

성격이나 취향, 입맛은 상황에 따라 정말 끊임없이 변한다. 

단지, 의식하는 것과 의식하지 못하는 것에 사소한 차이일 뿐이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이제부터 한국 쌀을 주문하게 될 것 같다. 

외려 우유 쌀도 먹을 만 한다고 생각하는 토종 한국인인 나와, 

한국인은 한국 쌀을 먹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우기는 남편.

우리 바뀐 거 같은데? 



(+)) 덧

남편의 계란말이 애칭을 공개합니다 ㅋㅋ

남편은 좋아하는 음식에 이름을 붙인다고 했었죠. (관련글: http://varamizoa.tistory.com/75)

달걀이 독일어로 das Ei 이구요. 발음은 '아이' 이죠. 복수로 하면, 

Eier 인데, 보통 발음이 '아이어' 또는 '아이야" 이렇게 해요. 

저랑 이 근방 주변은 모두들 후자인 아이야, 라는 발음을 하는데요.

이게 한국어의 '아야야' 나 '아얏'과 비슷하지요. 

그 단어를 아는 남편은 가끔 엉덩이를 통통 치면서 아야! 주세요! 합니다. ㅋㅋ

노래로 부르면서 아야!, 댕장, 주세요오오오~~~ 


공감하트는 토마스 씨를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토마스 씨를 춤추게 할수 있어요~ :)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캐나다 거주하면서 사진에 잇는 이천쌀 많이 사먹는데..알고 보니 한국 쌀이 아니더군요. 가게 주인이 미국에서 온 쌀이라고 했습니다...ㅠㅠ 저도 한국산인줄 알고 구매를 했는데 ㅎㅎ

    2016.02.24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끄러움은 저의 몫이군요..ㅋㅋ
      저것이 한국 쌀이 아니다니 ㅜㅜ
      나름 미식가인 토마스씨를 위해 글 내려야하나요 ㅎㅎ
      저거 다 먹으면 다른 종류 한국쌀을 주문해봐야겠네요.
      남편에게는 미국 쌀이라는걸 비밀로 하겠어요 ㅎㅎ

      2016.02.24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가 아는 그 한식당에서 식사하신게 맞다면 ㅋㅋㅋ 그곳은 비싼 여주쌀씁니다 ㅋㅋㅋㅋㅋㅋ

    2016.02.24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헐..의외로 비싼 쌀을 쓰다니..토마스 미각이 진짜 차이를 느낀것인가! ㅋ

      2016.02.24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위에 댓글보다가 급 이천쌀인지 여주쌀인지 헤깔리네요.... 여튼 한국쌀사다가 하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6.02.24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토마스씨...이제 조만간 된장찌개 끓이고 힐데님 깨우는 경지에 이를듯....ㅋㅋㅋㅋ

    2016.02.24 2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된장찌개는 시간이 오래걸릴듯 합니다요.
      레시피 따로 없이 그때 그때 맘대로 자리하는지라 ㅋㅋ

      2016.02.24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5. 글 너무 재밌게 쓰세요. 상황이 다 상상이 되네요.
    독일에선 우유쌀이군요. 남편분 완전 사랑스러우신 것 같아요.
    '아야, 주세요.' 보러갑니다. ㅎㅎ

    2016.02.25 0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진지한 스타일인데 한국어로 말하고 단어 응용할텐 있는 애교 없는 애교 다 끌어 모으나봐요. ㅋㅋ
      좋은 말 감사합니다^^

      2016.02.25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6. 토마스씨 조만간 한국에 가서 살자고 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식을 좋아하신다니 힐대님이 한식을 드실 일이 많으시겠습니다.
    괜히 부러운걸요. 전 몇달만에 오늘 밥을 하고 있습니다.^^;

    2016.02.25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회가 되면 한국에서 한동안 살아보고 싶다고는 늘 말해요. ㅎ
      그런데 순전히 먹을 거 때문에요 ㅋㅋ
      괜히 죄송하네요. 한식 자주 못드시는 거 같아서..
      저는 근데 정말 하루 이상 한식을 못 먹으면 느끼해서 못살거든요 ㅠㅠ

      2016.02.27 19:59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희 가게 에서도 이쌀 써요. 예 미국에서 오는 품종인데 우리쌀이랑 거의 같죠. 롱아이스에 익숙한 캐나다인들도 이 스티키라이스가 더 맛있다네요.. 일본유학생이 와서 불고기,김치에 쌀밥먹으며 거의 울려고 ㅋㅋ. 외국 홈스테이와서 그런걸 못먹다 먹으니 연신 오이시 오이시 하더라구요..

    2016.02.25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맛 있는 쌀 맛죠? ㅎㅎ
      한국 쌀 맛이 나요. 저가의 쌀이랑은 미묘한 차이가 있더라구^^

      2016.02.27 19:39 신고 [ ADDR : EDIT/ DEL ]
  8. 영국에서도 푸딩 라이스 (pudding rice)라고 파는 것이 있는데 우유에 설탕 잔뜩 넣어 디저트로 먹습니다. 영국에도 이천쌀, 아리랑 쌀 파는데 다 미국산이긴 하지만, 한국에서 개발된 DNA를 가진 쌀이라고 하니 토마스씨께는 그냥 한국것이라고 해도 될 듯... ㅎㅎ 저희는 그냥이탈리아에서 short grain 유기농 현미를 사서 먹는데 그리 비싸지는 않은데, 한국 현미를 안 먹어봐서 한국쌀과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2016.02.26 0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뭔가 전문가의 느낌이 나네요.ㅎㅎ
      내용 보니 생산이 미국이고 한국쌀이라고 되어 있어서 그냥 한국 쌀이라고 위안하고 있었는데 레이디님 댓글에 괜히 기분 좋아집니다. ㅋㅋ
      여기서 먹는 우유 쌀도 푸딩 라이스와 같은게 맞는 거 같아요.
      저희 시어머니는 제가 쌀을 주식으로 하니 저것도 좋아할 것이라 생각하고 몇개 쥐어 주신적이 있었는데...
      정말 못 먹겠더라구요 ㅠㅠ 제 입맛엔 별로 였어요.

      2016.02.27 19:42 신고 [ ADDR : EDIT/ DEL ]
  9. 남편분 귀여우세요 ㅋㅋ 역시 한국음식은 한번 발을 들이몀 위험해요! 두 분 알콩달콩 보기 좋으세용^^

    2016.02.26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음식에 맛을 들이니 저만 귀찮아지네요 ㅋㅋ
      귀여운 척할 때는 예뻐라해줘야해요.
      꼬라지 피울때는 남편이 아니라 미운 3살 아들 둔것 처럼
      끝도 없이 얄밉거든요. ㅎㅎ

      2016.02.27 19:44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도 항상 Milchreis를 사먹어요. 힐데님 글 보니까 한국 쌀을 사볼까 하는 생각도 드는걸요?
    얼마전에 Hirse를 사서 같이 넣어서 밥을 해요. 더 맛있는 것 같아요 ;-)
    저도 새깍두기랑 새(생)김치 참 좋아하는데!!!
    지난 달에 옆 기숙사에 사는 한국언니가 직접 김치를 만들어서 준 적이 있거든요.
    한국에서 가져온 재료(고춧가루, 천일염, 젓갈)로 만들어서 그런지 너무 맛있어서 눈물 흘릴 뻔 했어요.
    저는 한국음식 그리울 때 라면먹거나
    야채랑 계란후라이에 고추장, 참기름 뿌려 간단비빔밥을 만들어 먹어요 :)
    제대로 된 한국음식은 친구들이랑 같이 해먹어요.
    잡채, 삼겹살, 불고기(소스는 샀지요^^) 이렇게!!!

    2016.02.27 1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살면 살수록 더 한국 음식이 고파지는게 타지살이인거 같아요.
      저도 예전에 어학 연수 하면서 타지생활할 땐 한국음식 잘 못해먹고 살았던 거 같아요.
      아무래도 지금은 학생도 아니고 잠시 있다 갈게 아닌지라 살림살이도 사게 되고 하면서 정말 살기 위해 먹는 느낌이에요. ㅎㅎ
      그래도 여전히 한국 음식은 소소한 사치 중에 하나지요.
      이를테면, 치킨을 해먹는다거나 부추전이나 김치전 같은 걸 해먹는 날은 정말 잔치하는 기분으로.. ㅎㅎ
      언제 기회되면 맛난 한식 같이 해요~^^
      아, 글고 한국쌀 주문해서 먹을 만한거 같아요.
      확실히 밀히라이스랑은 조금 다른거 같아요. 올만에 먹으니 더 좋았기도 하구요. ㅎ

      2016.02.27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11. 저 식단은 저도 참 좋아합니다. ㅋㅋㅋ

    2016.02.27 1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국민식단이죠. ㅋㅋ
      된장찌개와 계란말이.. 김치는 필수구요. ㅎ
      남편이랑 김치 찌개도 같이 먹고 싶은데,
      아직은 김치 찌개의 맛을 모르네요. 아쉬워요. ㅠㅠ

      2016.02.27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12. 된장찌개의 맛을 아는 남편분이 대단합니다...! 김치찌개의 칼칼한 맛도 좋지만 구수한 된장이 몸을 노곤노곤 뎁혀주는 그 느낌은 최고에요~ 계란말이가 참 훌륭하게 말아졌어요!!!

    2016.03.01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된장 맛을 아는게 저는 신기해요. ㅎㅎ
      재밌는게 된장 찌개는 좋아하는데 미소 된장국은 또 별로 그냥 그렇더라구요. 있으면 먹지만 굳이 먹고 싶어하진 않아요.
      독일인들이 짜게 먹고 자극적인 음식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래서 그런가 하고 추측만 할 뿐입니다.
      계란말이 제가 사실 조금 도와줬어요.
      계란을 펼쳐놓고 어떻게 시작을 해야할지 몰라서 계란이 아니라 몸을 이리저리 비비꼬는 걸 보고요 ㅋㅋ

      2016.03.03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 계란말이가 생각보다 어렵더라구요 특히 저 위처럼 두툼하게 말려면...! 제가 ㅋㅋ 말면 늘 빈약한 흐믈거리는 애가 나오거나 두꺼워서 부러지는 애가 나오거든요... 토마스씨 어쩔줄몰라하시는 모습을 상상해보았네요 ㅋㅋㅋ 한식을 직접하시려고 하는 모습이 좋아보여요~ 남편에게 이런 부부도 계시더라 했더니 우리집은 있는 장점을 살리자며 한식은 제가 다하고 오스트리아음식은 자기가 다 하자고하네요.. 오트스트리아 음식은 명절에만 먹는데 말이죠~

      2016.03.03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 남편분이 귀여운 면이 있네요. 명절에만 요리하겠다는 거지요? ㅋㅋ
      토마스도 처음부터 이렇게 된 건 아니었고, 자기가 좋아하더보니 만들어 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던 거 같아요. 원래 요리도 좋아하기도 하고.
      우리집에서도 피자니 파스타니 스테이크니, 서양식은 남편 담당이거든요.
      치즈님, 응원한다고 전해주세요!! 도전 한국 요리! ㅋㅋ
      함께 김치도 담궈보구요.
      남편이 받아만 먹던 김치를 한번 같이 만들어보더니,
      꽤 번거롭고 힘든 걸 알고서는 김치 먹을 때마다 고맙다고 하거든요. ㅋ

      2016.03.03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13. 벼종자에 따라 쌀도 다르고 밥맛도 다르더군요
    위의 쌀은 미국쌀이더라도 종자가 한국 이천쌀 종자일 가능성이
    제일 높겠습니다 ( 그런데 종자 수입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아니면
    이천쌀 수입해서 미국서 재포장했을 가능성도..그러다 보니 원가가 높아지겟죠..)
    암튼 저도 쌀에 따라 밥맛이 많이 틀리다는걸 실감했습니다

    2016.05.16 0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밥맛이 정말 다르긴 달라요.
      오래 두면 변하는 맛도 다르고 물양도 다르게 먹고...
      미국쌀이라도 종자가 한국 이천쌀 종자라서 그런가봐요.
      한국인은 밥심이라는 말을 한살한살 먹어가면서 절감하고 있어요. ㅎ

      2016.05.18 00:0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