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씨가 한국에 방문하기 전에

처음으로 한국 음식을 접한 것도, 

한국 스타일의 식탁(?)을 접한 것도 모두 인도 여행에서였다. 


인도 여행을 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인도 여행 중에 피할 수 없는 복병은 바로 복통과 설사, 

또는 오한과 복통을 동반한 설사이다. 

이상하게 인도인들이 조리한 음식을 먹으면 통과의례처럼 당연한 과정이다.


들리는 말로는 인도인들의 청결과 관련된 문제라고 하기도 하고

특히 길거리 음식에서 심한 조리환경의 위생 상태와 연관이 있기도 하다. 

어쨌든, 이러한 이유로 첫째 주부터 복통의 지옥을 경험하게 된 남편은

인도의 음식에 대한 불신이 생겼다. 

인도에는 한인 여행객이 많아 한인들이 한국 음식을 찾는 특성 때문인지

한인 식당이 꽤 있는 편이다. 


우리는 안전한 여행을 원해서 주요 관광 도시로 여행했고

다즐링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는 한인 식당이 있었다. 

그래도 인도까지 갔는데 하면서 인도 음식을 체험하면 이틀 안에

항상 복통이 재발했었다. 

그래서 늘 한인 식당을 찾았었는데, 

그게 남편의 첫 한국 음식이었다. 


그리고 몇몇 식당은 식탁과 의자가 아니라 바닥에 앉아 식사하는 

낮은 테이블이 많았다. 

요즘 한국에는 드물지만, 과거에 한국에선 상을 펼쳐 놓고 식사를 하는 문화였으니. 

그리고 우리 한국 친정 같은 경우는 대가족이어서 

항상 상에서 식사하기도 했다. 


그런 설명을 들었던 토마스 씨. 

처음에는 오래 앉아 있는 것을 힘들어 했지만, 

나중에는 꽤 좋아했다. 

이유는 잘 모르겠다. 왜지?  ^^;;


가끔은 친구들이나 가족들이 이런 얘길 들으면,

토마스 씨의 전생 한국인 설을 제기하기도 한다. ㅎ


어쨌든, 느긋하게 바닥에 앉아서 둘러앉아 식사하는 재미에 빠진 토마스 씨.

남편은 그때부터 나와 함께 산다면 꼭 바닥에 테이블을 놓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결혼 후, 거실에 테이블을 고르는데 

토마스가 상상하는 거실을 만들기에 높이가 전부 너무 높았다. 

좀 괜찮다 싶으면 또 가격이 너무 부담스러웠다. 


그런 그가 생각한 방식은 없으면 만들자!

그리고 이케야에서 가장 큰 테이블을 구해왔다. 

그리고는 과감하게 밑에 층을 톱으로 과감히 잘라버렸다. 

쓱싹쓱싹 댕강댕강~

그렇게 탄생한 우리의 거실 테이블이다. 

앉아서 식사하기에 가장 적절한 높이. 

그러나 쇼파와 함께 테이블로 쓰기엔 어정쩡한 높이. 너무 낮은 높이. 


우리 집에는 사실 부엌 외에도 한 개의 식탁이 더 있다. 

총 2개나 식탁이 있지만, 

신혼 초에나 한 두 번 식사했고 

그 이후로는 수납 테이블로 전락해버렸다. 

어쨌든 남편의 로망이자 나에 대한 배려였다. 

조금이라도 한국적인 무언가를 만들어 주고 싶은 마음. 

(한국적이진 않지만;; ㅋㅋ)


더 재밌는 건, 

토마스 씨는 우리 집에 방문하는 손님들, 

즉, 자신의 친구나 가족들, 어쨌든 다른 독일인들에게도

이 테이블에 앉아서 식사하기를 권유한다. 

대부분은 불편해하고 결국 소파에 앉아 어정쩡하게 식사를 해도 

꼭 권유한다. 익숙해지면 이것만큼 편한 것이 없다며. ㅎㅎ

내가 친구라면 화를 냈을지도 ㅋㅋ

싫다는데 왜 자꾸 ㅎ


토마스 씨는 시키지 않아도 언제나 이렇게 한국식을 주변에 전파(?)한다. 

나를 만나기 전에는 한국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던 이 사람, 정말 사실일까? 


공감하트는 토마스 씨를 홍보 대사로 키울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ㅋ 

로그인 없이도 응원해주실 수 있어요~ >_<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식을 좋아하는 외국인 만나면 기분좋아요 괜한 애국심에 뿌듯함 생김

    2016.03.01 0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가요? ^^
      저는 남편을 만나기 전에 한국식 좋아하는 외국인들 보면 신기하기만 했는데..ㅎㅎ
      지금은 남편이 좋아해주니 고맙고 덕분에 제가 편리해집니다 ㅋㅋ

      2016.03.03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거실테이블 멋진데요??
    저두 딱 저 정도의 높이를 좋아하는데 정교하게 잘 자르신것 같아요^^

    2016.03.01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층 짜리 테이블이어서 그냥 아래층을 기준으로 해서 잘라버렸어요. ㅎ
      자르고 사포질을 해서 균일하게 만들었구요.
      토마스 씨한테 얘기 해주니, 으쓱으씩 오만해지고 있어요 ㅋㅋ
      그런데, 어차피 카페트 위에 놓고 쓰는 거라 정교하지 않아도 나쁘진 않을 거 같았어요^^

      2016.03.03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걸 직접 자르신거였어요 ? ㅋㅋㅋㅋ 오마이갓 ㅋㅋㅋㅋ

    2016.03.01 1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 테이블의 사연을 몰랐었구만~ ㅋㅋㅋㅋㅋㅋㅋ
      사연있는 테이블이였다오~ ㅋㅋ

      2016.03.03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4. 우와 멋지세요 직접자르시려면 보통이아니셧을텐데 이쁩니다^^

    2016.03.02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그런데 저렴한 이케야 테이블이라 칠도 벗겨지고 이 녀석도 수명이 다해가네요. 그런데 얘만한 얘를 구하기가 어려워 어찌해야할지 고민이에요 ㅠㅠ

      2016.03.03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5. 사진속의 거실 분위기가 참 아늑해 보입니다.
    아마도 토마스씨는 전생에 한국인이었나 봅니다.^^

    2016.03.03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로겐 조명이 따뜻한 분위기에 8할의 몫을 해낸것 같아요. (소곤소곤) ㅎㅎ
      전생이란 게 있다면 전생의 억겹의 인연이 지금 생에 부부의 인연이라던데,
      그리고 그 전생의 인연은 악연이라던데....
      우리는 어떤 악연이었길래 이렇게 만나진걸까 가끔 생각해 보긴 해요 ㅋㅋ
      토마스씨가 한국인이었으면 전 외국인이었을까요? ㅋ

      2016.03.03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6. 제 아이도 인도 배낭 여행시 길거리 음식을 사먹고 귀국해서는
    장염으로 일주일을 입원했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전 자라면서 온돌 생화이 없어서 그런지 방바닥,그리고 밥상에 앉는게
    지금은 영 불편합니다
    그래서 식당도 테이블이 있는 식당을 더 선호합니다
    신랑분 참 특별하시군요 ㅎㅎ

    2016.05.30 0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식당에서는 저도 식탁을 더 선호하는데..
      남편의 좌식 버릇은 인도에서 생긴거 같아요. ㅎ
      저도 참 특이하다 생각됩니다.
      인도 여행은 참 좋고 다녀오면 계속 생각나는 매력이 있는 여행지지만, 다시 가자고 하면 안갈 거 같아요. ㅎㅎㅎ

      2016.06.04 23:1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