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모기 잡기라고 쓰긴 했지만, 

한국식인지는 모르겠다. 


예전에 한국에 있을 때, 

부모님께서 쓰시는 걸 보고 비싸지 않아서 하나 공수해왔는데,

몇 년째 8월에 독일에 있었던 적이 없었고

여름에 아무리 더워도 우리 집에서 근 몇 년 동안 모기를 본 적이 없어서

서랍 한 구석에서 조용히 썩어가던 것.

바로 이것. 


이걸 뭐라고 불러야 하는지 모르겠다. 

전기 라켓이라고 해야 하나. 

아무튼, 충전하는 방식으로 사용하는 전기 충격(?) 라켓이다. 


모기를 발견하면 전기에 스위치를 켜고 

모기 근처에 가져다 대면 모기가 날라서 도망가다가 전기 망에 걸리면 타 죽는 방법이다. 

좀 잔인한 것 같은데.. 이게 정말 잘 잡힌다. 


올해 독일은 날씨가 진짜 이상하다. 

원래 5월쯤부터는 비가 거의 안 오고

특히, 7,8월은 거의 비가 없는데...

올해는 7월 말인데도 일주일에 두어 번씩 비가 온다. 


그래서 그런지 올해 유난히 모기가 엄청 많아서 윙윙 거리는 소리가 정말 성가셨다. 

무엇보다 나는 모기에 물리면 좀처럼 참지 못하고 벅벅 긁어대서 상처를 만들고 만다. 

그런데, 독일은 모기도 대왕 모기가 많다. 

물리면 정말 엄청 붓고 엄청 심하게 가렵고 또 오래간다. 


구석에 짱 박아둔 전기 라켓이 생각나서 한 두 번 사용했다. 

그러다가 귀찮아서 그냥 보일 때마다 손바닥으로 잡았는데..

남편이 그거 보더니 안쓰럽다고 라켓을 손에 쥐었다. 


그리고 저녁마다 거실, 서재, 침실, 돌아다니며 모기 사냥을 한다. 

한 마리 잡을 때마다 치직거리며 죽는 게 보이니 재밌다고. ㅋㅋ

자기 운동 안 해도 된다고. ㅋㅋ


그리고 가족 모임에서 전기 라켓 이야기를 꺼내며 강매하고 있다. 

지금 수중에 있지도 않으면서 ㅋㅋ 

굳이 부탁도 안하는데, 한국 가면 자기가 기꺼이 사다주겠다며..

그 설레발이 얼마나 웃긴지 정말 ㅋㅋ 못 말린다.


해가 떨어지면 전기 라켓을 들고 토마스 씨가 말한다. 


"여보. 모스키토 타임 있어요." (해석 : 여보, 모기 잡을 시간이에요.)


오늘도 우리 토마스 씨는 공중에 휘휘, 벽으로 살금살금. 

신나게 모기 잡는 중~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더 며칠전에 사용해 봤는데 정말 제게는 신기하더군요
    따닥 소리나는게 그 소리가 아주 좋더라고요 ㅋ

    2016.08.02 0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용해보셨군요!
      따닥 소리나면서 확인 사살이되니까 맘이 참 편해져요.
      모기에게는 미안하지만, 인간도 살아야하니까. ㅠㅠ
      남편은 이제 전기 라켓 없으면 못 살거 같다고 말합니다. 시댁 식구들에게 또 하나씩 강매하고 있어요 ㅋㅋ

      2016.08.02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올해는 비가 많이 와서 모기가 다른해에 비해서 많더라구요. 마당에서 빨래 널다가도 물리고 했습니다.^^;

    2016.08.05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니님도 전기충격 라켓 하나 필요하시겠어요. 담에 꼭 하나 장만해보세요. 은근 쓸모 있더라구요~

      2016.09.01 17:00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러고 보니, 제가 사는 토론토에는 모기가 없네요.
    희안하게도 아직까지 한번도 모기를 본 적이 없어요.^^
    전기 모기 라켓을 한국 드라마에서 한번 본 적이 있는데, 모기잡을 때마다 "따닥"...소리 나면 정말 시원할 것 같아요.ㅎ

    2016.08.10 0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독일도 모기가 거의 없었는데,
      지난 여름은 예년같지 않게 비도 많이 오고 날도 덥고 해서 유독 많았던것 같아요.
      모기 잡을 때 따닥 소리가 주는 짜릿한 쾌감이 일말의 죄책감을 잊게 해줍니다. ㅎㅎ
      그런데 한국 드라마에서 그게 따닥 소리 나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으려면 NG 꽤 냈겠는걸요. ㅎㅎ
      현장을 상상해 보니 재밌습니다. ㅋ

      2016.09.01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4. 한국말 하시는게 귀여워요. 모스키토 타임!
    저도 잠잘 때 모기 있으면 잠을 못자요. 일단 불 켜고 모기를 찾은 다음 죽이고 잔답니다...
    그러면 잠 깨고 몇 시간 동안 깨어있다 다시 잠들죠 ㅠ_ㅠ

    이번 여름엔 파리도 많았어요.
    파리는 죽이기에는 너무 크고 미안하기도 해서 처음엔 어떻게 해서는 창문 밖으로 문 밖으로 내보내려 했어요.
    그런데 그렇게 나갈 파리가 아니죠...

    그래서 Sieb으로 파리를 잡아서 밖으로 날려보내줬어요 :-) 몇 번 하다보니 요령이 생겨 금방 파리를 잡을 수 있었답니다.
    아마 그렇게 보내 준 파리가 적어도 50마리 이상은 될거예요!

    2016.09.02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올해 여름은 파리, 모기, 날파리가 유난히 많았던 거 같아요.
      저도 모기는 죽어도 잡아 없애지만,
      파리나 거미 같은 것들은 어지간하면 날려 보내는 편인거 같아요.
      살생하지 않는 남편에게 배운것 같아요.
      원래 독일은 여름에 비가 잘 내리지 않고 볕이 쨍쨍한데, 올해는 비도 자주 오고 기온도 높고 그래서 그랬던 것 같아요.
      독일에서 벌써 6번째 가을, 여름을 보냈지만 그 여섯번이 매번 달랐던 것 같아요.
      독일 날씨는 참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2016.09.24 14: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