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에게 노잼이 트레이드 마크가 된 것처럼, 유럽에서도 독일인은 재미도 없고 진지하기로 유명하다. 

이성적이고 로맨틱하지 않기로 유명하여 독일 남자는 유럽에서도 인기 없다고 한다. 

실제로 독일인들과 만나서 이야기하다 보면 어쩌다 로맨틱의 '로'자만 나와도 

그들은 스스로 알아서 선수 쳐 말하곤 한다. 


"그래. 우리도 알아. 독일인들은 재미없지. 그래서 인기도 없고."


실제로 겪어보니 처음엔 들었던 풍월대로 였다. 

매사 진지하고 농담도 정색하며 해서 진짜 진지함과 농담이 구별도 어려웠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들기 대장들이고 무드 브레이커들이다. 

나는 그래도 처음부터 독일인들의 그런 점이 좋았다. 

서양인 답지 않은 진지함으로 다가와서 좋았다고 할까. 


그런데, 조금 더 여러 사람들을 만나고 겪어보니 지금은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적어도 내 주변에서 보고 겪은 독일 남자들은 그렇지 않았다. 

물론, 불특정 한 표본이기에 이것으로 전체를 일반화시킬 수 없지만,

독일 남자의 정의처럼 떠도는 풍문이 어쩌면 한쪽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적어도 내 남편과 시아버지, 그리고 내 친구들의 남편만 봐도 소문과 다른 부분이 많다. 

독일 남자들이 일단 '진지하게' 사랑에 빠지면 보통 남자들과 다르지 않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위해 생각을 하게 되니 당연한 일이다. 

실제로 우리 남편의 애교와 푼수로만 보면 유쾌한 스페인 남자나, 정열적인 이탈리아 남자들에 뒤지지 않는다. 

물론, 상대적으로 부족은 하겠지만 말이다. 


오늘도 서두가 길어졌는데, 

친한 동생 남편의 로맨틱함이 떠올라서 쓰기 시작한 글이다. 

편의상 친구로 칭하고, 그 친구 남편은 자주 해외로 출장을 가는데, 

이번에는 조금 길게 가게 되었다. 두 달. 


남편이 출장을 가고 처음 맞는 아침. 

친구는 책상 위에서 쪽지 무더기를 발견했다. 

자신이 없는 동안 친구를 위해 매일 아침에 한 장씩 볼 수 있는 쪽지를 남긴 것이다. 

나는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것 자체가 참 예쁘고 기특(?)했다. 


그런데, 그는 아직 완벽하게 한글을 읽고 쓸 줄 모른다. 

그런 그가 구글 번역기를 이용해서 깨알같이 한글을 쪽지에 간간이 남긴 것이다. 

상상해 보면, 너무 로맨틱하고 사랑스럽지 않은가. 



덩치 커다란 남자가 자기 손바닥보다 작은 종이 수십 장에 한 번도 같은 말이 겹치지 않도록

고민하면서 쓰고, 그 와중에 땀을 삐질삐질 흘리면서 한글을 번역해서 

한글을 그리고 있었을 그 모습. 쓰는 게 아니다. 그린다. ㅎ


깨알같은 한국어 쪽지 몇 장을 보면 은근 로맨틱하다. 

Ich drücke dich, 라는 의미로 쓴건데, 내가 안아줄 게, 정도의 뉘앙스로 쓴 것. 이런 실수 좋다 ㅎ- 독일어로 schatzi, 직역하면 보물이지만 영어로 하이 스위티. 같은 의미인데, 번역기가 잘못 했네 ㅋㅋ

키스는 뽀뽀~ 이런 말을 쓰고 싶었는데 구글이 키스로 알려줌 ㅋ만국의 공통어. 알러뷰. 얘는 번역기가 어색하지 않게 잘했다 ㅎ

Meine Hübsche로 의역하면 내 사랑, 우리 이쁜이~ 정도 인데, 구글이가 또 잘못했네 ㅎ


게다가 지난번 여행을 이 친구랑 다녀왔는데, 

우리가 여행을 가기로 계획하고 출발하기 하루 전날인가, 당일 날 쪽지에

이런 문구가 있었다. 


침실에 걸린 액자 뒤를 봐


액자 뒤를 보니 남편이 액자 뒤에 예쁘게 50유로를 꽂아 두었다. 

친구 남편이 생각했을 때, 출장을 떠나고 한 달이 되어갈 때쯤이면,

당신의 아내가 지루해서 소풍을 가거나, 

맛있는 것이 먹고 싶어 질 수도 있으니 비상금을 보물처럼 숨겨두고 간 것이다. 

또 그것이 정말 딱 그 시기에 쪽지로 나오고. 적절한 시기의 보물 찾기.

친구 남편은 꽃도 가끔씩 선물하고 이벤트성 로맨틱함도 있다.


원래 남들과 비교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토마스 씨는 그 나름대로 매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럴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내가 이 이야기를 했을 때, 남편의 반응은 항상 내 예상을 비껴가는 엉뚱함이 있기에

궁금해서 물어보았다. 


"여보, 토마스. 

내 친구 남편이 출장 갔다고 했잖아. 매일 한 장씩 아침 인사 대신 보라고 쪽지를 

두 달치를 써두고 갔대. 너무 로맨틱하지?

여보도 그런 로맨틱함을 배워도 좋을 것 같아. 어때?"


역시, 남편의 대답은, 


"음. 매일 다른 말로 쓴다니, 나처럼 창조적이지 않은 사람에게 곤욕스러운 일이야. 

그런데, 하려면 할 수는 있지만, 나는 결코 하지 않겠어."


"왜? 왜? 왜? 왜? 왜 때문에??? "


"여보 친구는 그 쪽지 매일 한 장씩만 읽지?"


 "그야. 당연하지."


"거봐, 우리 여보는 너무 궁금해서 하루에 한 장씩만 결코 읽지 못하고 한 번에 두 달치를 모조리 다 읽어버리고 말 거야. 내가 그래서 그런 거 안하는 거야."


토마스 씨. 나에 대해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다. ㅎㅎ

왠지 얄밉게 빠져나가는 것 같지만, 이런 남편의 반응이 난 재밌다. 

나도 독일 남자화 되어가는 것인가. ㅎ


그리고 덧붙이는 말도 재밌다.

나 없이 하루 이틀은 몰라도 일주일 이상 잠을 잘 수가 없어서, 

자기가 출장 가면 어떻게 해서든 나를 데리고 동반할 거라는 의외의 의지까지 있었다. 

그렇게 되지도 않겠지만, 

반대로 내가 일 때문에 어딘가를 가야 한다면, 그때 자기는 어쩌려고? ㅋㅋ


신혼 초에 남편은 누구랑 같은 침대에서 잠자는 걸 힘들어해서 잠자리(?) 문제로도 숱하게 싸웠었다. 

청각이 너무 예민해서 그가 잠들고 나서도 나는 뒤척이지도 못하고 눈만 꿈뻑꿈뻑.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자주 싸웠었는데, 어느새 나 없이 못 잔다니. 

사람 일은 참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결론은, 독일 남자도 의외로 꽤 로맨틱하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6.03.23 19:50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비밀 댓글엔 제가 어떻게 답을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ㅋㅋ
      잘못 달면 비밀로 쓰고 싶으신 글을 공개해버리는 꼴이 되어서...
      소심함이 이런 부분에서도 발동이 걸리네요 ㅋㅋ
      가끔 짜증나는 다는 말 공감합니다.
      저는 자주 짜증이 나요 ㅋㅋ
      그래도 뭐, 신혼 초처럼 아직도 나랑 못 잔다고 싸우는 것 보다 백만배 나은 것이라 그냥 져주죠. ㅋㅋ
      그리고 저는 정말 급하고 궁금한 걸 싫어하는 성격이라,
      남편 말대로 보자마자 정말 한번에 다 읽어버렸을 거에요 ㅋㅋ

      2016.03.24 01:55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6.03.24 01:46 [ ADDR : EDIT/ DEL : REPLY ]
    • 노잼인데 재밌는 건, 진짜 꾸밈없고 어떻게 보면 순수한 면이 있어서 그런 거 같아요.
      배려에서 나오는 행동들을 보면 아주 로맨틱하지 않은 것도 아니고. ㅋㅋ
      댓글 공감해요 ~
      외국인들이 보기에 한글은 한자처럼 그림 같다고 하더라구요.
      일정한 규칙을 가진 작대기 조합의 그림 ㅋㅋ

      그래도 시댁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다보면 난처할 때가 있죠. 초기엔 대화내용을 못 알아 들어서였지만,
      지금은 내가 이해를 못했나 싶을 정도로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들 때문에 모두들 빵빵 터지고 좋아하는데, 저는 재미가 정말 하나도 없을 때가 많아서요 ㅋㅋ
      그래도 전 독일인들의 이런 부분들이 오히려 매력적이라 좋긴 해요.

      2016.03.24 01:59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6.03.24 02:01 [ ADDR : EDIT/ DEL : REPLY ]
  4. 와 ............ㅋㅋㅋㅋ쪽지!!!!!!!!!!!감동 !!!

    2016.03.24 17: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근데 하루에 하나씩 어떻게 읽어요 감질맛나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라도 다읽어버릴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면서 눈물을 흘리겠지 감덩감덩 ㅠㅠ

    2016.03.24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는 벌써 늙은 것인가?
      감동해서 울진 않을 것 같은데 ㅠㅠ
      근데, 정말 나도 성격이 급해서 하루에 하나씩 못 읽을 거 같은데...
      그녀는 참 착하고 착실해~ 하루에 하나씩~ ㅋㅋ

      2016.03.25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쪽지 사진 보면서 당연히 저걸 보자마자 다 읽으셨겠지.. 했는데 50유로 찾으셨다는 부분에서 정말 하루에 한장씩 읽으셨다는 것을 알고 매우 놀랐어요. 하.. 저는 아직 성질이 너무 급한가봐요ㅋㅋㅋ 하루에 하나씩이라니 상상조차 못했네요. 한국 단어들 너무 이뻐요!! 정말 노력 엄청 많이 하셨을 것이 보이네요. 그리고 토마스씨의 말씀보니 방심하고 있다가 로맨틱함에 당했어요. 출장갈때 보쌈(?)해 가시려고 하다니 ㅠㅠ 그만큼 서로의 존재에 맞춰지고 익숙해지신거겠죠? 크크 제가 잠시 가족 결혼식 때문에 몇일 한국 다녀왔더니 베개에 제 잠옷 입혀놓구 옆에서 재웠다던 사사씨가 기억나네요 ㅋㅋ 독일 남자도 알면 알수록 아기자기한 애교들이 쏙쏙 숨어있는 것 같아요~

    2016.03.28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알면알수록 의외의 부분이 툭툭 떨어지는 것이 독일 남자의 매력이지 않을까요 ㅋㅋ
      저도 그친구가 하루에 한장씩 읽는 그 인내가 참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ㅋㅋ
      남편이 이벤트 할 만하죠 ㅎㅎ

      그런데 베개에 잠온 입혀놓은 사사씨도 넘 사랑스러운거 아닌가요? ^^
      상상해보면 넘 귀여워요ㅋ

      2016.03.28 15:05 신고 [ ADDR : EDIT/ DEL ]
  7. 우와~~ 상당히 로맨틱한 이야기네요. 쪽지에 담은 정성도 대단하고요~
    혼자 못자니까 출장 갈 때 데리고 갈 계획이라는 힐데s님의 남편 말에 공감이 가는게.
    저도 어딜가서 혼자 자면 잠을 좀 설치게 되요. 부부가 서로 옆에 있는 게 익숙해져서 그런가봐요 :)
    + 저는 체코남자랑 결혼해서 살고 있어요

    2016.04.07 18: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쪽지는 정말 로맨틱하죠.
      우리 남편은 절대 안할거라던 ㅋㅋㅋ
      익숙해지는 모습도 사랑이나 정의 다른 모습인거 같아요^^
      밀루유는 남편 분 성인가요?
      느낌이 아직 20대 후반 같은데...많아야 30대 초반?
      아직 아이 같은 소녀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져요 ^^
      그런데 아이도 있으시다니...ㅎㅎ 일찍 정착하셨나봐요~
      체코는 체코어 말고도 독어랑 영어를 다들 잘 하신다는 데 정말 그런가요?

      2016.04.07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16.04.07 22:52 [ ADDR : EDIT/ DEL ]
  8. 비밀댓글입니다

    2016.09.02 18:15 [ ADDR : EDIT/ DEL : REPLY ]
    • 로맨틱함 포기하고 산지 오래에요.
      그런데 노력한다는 거, 정말 그런거 같아요! ㅋㅋ
      로맨틱하지는 않는데, 뭔가 부탁하면 또 굉장히 열심히 노력해서 해요.
      로맨틱함 마저도 노력하며 이루려고 하는 독일인들..하하. 그게 독일 남자의 매력 아닐까요. ㅋ
      저는 남편한테 아직 꽃 한송이 받아 본적이 없어요.
      살다보면 언젠가 꽃 한송이 하겠지...하는 마음으로 느긋하게 기다리고있는데...
      과연 그런 날이 올런지..ㅋㅋ

      2016.09.24 14:1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