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길에서 일주일 좀 못 되어서였을 것이다.

새벽같이 일어나 서두르는 바람에,

너무 어두운 새벽에 길을 잃고 다시 출발점인 로그로뇨로 되돌아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다시 다음 목적지로 출발했고,

얼마의 시간이 지나고 곧 동이 터왔다.


그때의 일출은 내 평생, 지금까지도 두 번 본 적 없던 절대적인 아름다움이 있었다.

그 아름다움으로 그간 살아왔던 내 인생에 설움과 아픔, 상처가 한번 치유되는 것을 느꼈다.

감격, 감동, 그래서 감사하는 마음이 절로 났으며,

그 모든 복잡한 감정을 눈물로 확인했던 순간이었다.





































첫 카미노를 다녀온 지 벌써 6년이 지났다.

그 6년 동안 나는 정말 많은 것들이 변한 것 같다.

2009년 9월 기점으로 그 전에 내 삶은 꿈을 향해 나아갔고

그랬기에 변화 없이, 늘 같은, 그래서 더 힘들었던 시간이었다.


그리고 2009년 내 첫 카미노 그 후,

꿈을 위한 맹목적인 전진을 일단 멈추었고,

어쩌면 영원히 그대로 멈추어진 상태로 서랍장 낡은 사진처럼 추억이 될 수도 있지만,

분명한 건 그 후로 내 인생이 너무 많은 것들이 변화되었다.


그래서 분명 그때, 2009년, 프랑스 길은

내 인생의 전환점이었다.


블로그를 처음 열었을 때,

애초에 다녀온 모든 카미노 카테고리를 만들고 써 놓았던 일기를 쓰려고 했는데...

그 많은 분량이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아 접었다.


오늘처럼 가끔 사진을 한 장씩 올리며

그때의 느낌을 되살려 볼까 한다.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출 정말 아름답다~ 사진에 잘 담았네^^
    네 글을 읽고 사진을 다시 보니 뭔가 운명적인 느낌도 있구...
    앞으로 하나씩 풀어놓을 특별한 카미노의 사진들 기대함용~

    2015.11.25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첫번째 카미노가 사진이 제일 많고
      두번째가 그다음
      그리고 점점 사진이 별로 없어요.
      ㅋㅋㅋ 그래도 함께해주세용~~~♥

      2015.11.25 23: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