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3년 만에 한국다녀왔는데도 
돌아와서도 계속 한국음식만 먹고 싶다.
나이가 한살씩 들어가면서는 더욱 더 빵이나 피자같은 음식은 보기도 싫고..
그냥 오로지 밥에 반찬, 김치 이런 것만 좋은 거다.. 

그래서 한국에서 돌아오자마자 무를 주문해서 김치를 했다.
휴가 때 엄마가 해주신 알타리 김치가 너무 맛있던 기억에 처음으로 알타리 무도 두 단이나 주문했고 
그리고 드디어 김치를 손질하는데...
하는데..........
하는데..........


반 이상이 이렇게 벌레가 먹어 있었다. 


그래서 김치 먹다가 벌레까지 같이 먹어서는 안되니까 

소름끼치고 징그럽고 그러면서 조심 조심 벌레 먹은 부분을 열심히 정리했다. 
벌레를 너무 너무 싫어하지만, 
김치는 한 조각도 넘나 소중하기에 열심히 정리하는데....

그런데...
그런데...
정리하다가..어느 순간 
막 죄책감이 느껴지고 뭔가 김치 만들면 안될 것 같고...기분까지 좀 멜랑꼴리해졌다. ㅠㅠ

얘를 좀 보세요. 


글쎄 벌레에 표정이 있었다 ㅠㅠ
저는 이런 아이 처음 봤다. 
좀 자세히 봐 보면.....,



얘 좀 보세요. 

완전 공포를 집어 삼킨 표정이다. 
막 나오려고, 자기도 살겠다고 꾸물꾸물 거리면서 기를 쓰고 기어나오는데.....
갑자기 왠 거대한 오징어가 자기 앞에서 자기를 보고 있으니까...
꿈틀거리던 몸이 경직되더니 
아련한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는 것이다.
갑자기 알 수 없는 죄책감과 슬픔이...-_-

어떤 외계인이나 거대한 외계의 거인들이 우주에 사는데, 
그들은 우주를 떠다니면서 행성을 하나씩 오독오독 페레레로쉐 먹듯이 먹는다고 상상해 봤을 때,  
그런데 그 외계인이 어느 날 지구를 먹을라고 집었다고 상상해 보면, 
그들이 보기엔 벌레처럼 인간들이 지구에 붙어서 꾸물거리는 것과 비슷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막, 이런 상상이 되면서 이 벌레가 너무 아련하고 불쌍해가지고....
벌레들이 지나다닌 흔적을 최대한 피해서 잘 다듬어서 
음식물 쓰레기통에 잘 넣어줬다!

그곳은 행복하겠지. 
음식물 쓰레기도 많고, 그들이 안락하게 살고 있던 무 조각들도 많이 있으니까.... 

김치는 많이 했어도 총각김치는 처음 해봤는데..
참 힘든 하루였다.  

벌레에도 표정이 있다는 건 처음 알았다. 
게다가 겁에 질린 표정...ㅠ


Posted by H 힐데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고 귀여워라...ㅎ
    벌레에 동정심을 느끼는 힐데님이 정말 귀엽네요.^^
    담에 혹시 배추벌레 보게 되면, 얼굴 표정을 한번 자세히 살펴봐야 할 것 같으네요.ㅋ
    저도 총각김치는 한번도 만들어 본 적이 없답니다.
    젤 쉬운 막김치만 만들줄 알기에...ㅎ

    2016.09.26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벌레를 끔찍하게 싫어해서 동정심 같은 건 없는데...
      저 녀석은 꼬물꼬물하면서 절 보는데..표정이 너무 불쌍했어요 ㅋㅋ
      그런데 총각무에 벌레가 너무 많아서 손질하는데 몇 시간이 걸려서 다시는 안할 거 같아요. ㅋㅋ

      2016.10.16 01: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벌레만 봐도 기겁을 하는데..
    그 표정을 아주 잘 잡으셨네요
    딱 동정심을 불러 일으케게 하는군요

    무우가 한국에 비해 좀 부살해 보이는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2016.09.27 0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벌레 엄청 싫어하는데..쟤는 너무 불쌍한 표정을 짓더라구요 ㅠㅠ
      무가 부실한 건 아닌데, 이번에 벌레 먹은게 많아서 손질하다보니 넘 부실해진거 같아요. ㅎㅎ

      2016.10.16 01:42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ㅎㅎㅎ 사진 보고 웃었어요.
    꼭 얼굴이 사람같아요 ;D
    그럼요 그 곳에선 벌레가 행복할거에요. 곧 다른 벌레 친구들도 만나게 될걸요?
    초파리, 큰파리 등

    2016.09.29 2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쵸? 누구는 저 사진 보고 얼굴 표정이 아니고 사람으로 치면 밑에 있는 다른 구멍이라고 하더라구요. ㅋㅋ
      김치하다가 저 녀석 표정보고 전 정말 놀랐네요.
      그나저나 잘 지내시나요?? 요즘 근황이 참 궁금합니다요~

      2016.10.16 01:43 신고 [ ADDR : EDIT/ DEL ]
  4. 자꾸 해가 갈수록 한식만 찾게된다는데 공감하고 읽고 있는데, 갑자기 애벌레의 얼굴이 웃겨요 ㅋㅋㅋ

    참 그 작은 벌레도 살려고 아등바등하죠-
    뜻하지 않게 같은 알타리무를 두고 경쟁을 벌리셨네요 ㅎㅎ

    2016.10.07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벌레 표정 재밌죠? 공포가 가득한 ㅎㅎ
      요즘은 빵을 잘 안 먹게 되네요.
      고기나 치킨 같은 육류도 싫고, 그냥 밥이랑 나물 반찬, 찌개 같은 것들만 먹고 싶네요.
      한동안 이렇게 살다보면 또 어느 날은 빵이 먹고 싶어지기도 하겠죠.
      독일은 가을 없이 바로 겨울 처럼 추운데..프라하는 어떤가요? 감기 조심하세요! ^^

      2016.10.16 01:45 신고 [ ADDR : EDIT/ DEL ]
    • 프라하도 마찬가지로 바로 겨울이에요. 추울때는 5도까지도 내려가는 걸 보면, 곧 눈 소식도 있겠어요.

      해외생활이 길어지면서 더 한식을 찾게되는 것은 어쩔수 없나봐요.
      한국에서 늘 먹던 밥에 대한 그리움인지도 모르지만요.

      다행히 프라하에는 한식당이 여러개 있어서 종종 한식 해먹기 싫으면 이용해요 ㅎㅎ
      힐데s님 사시는 지역은 한식당 상황이 어떤지 모르겠네요

      2016.10.16 09:59 신고 [ ADDR : EDIT/ DEL ]